삼성, 추석맞이 내수 경기 활성화..협력사 물품대금 8000억 조기 지급

농가돕기 착한소비 캐페인 전개..추석 일주일 전 지급 예정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9/09 [14:42]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관계사들이 추석을 앞두고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해, 가격이 폭락한 농산물 판매 확대 지원, 협력회사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먼저, 삼성은 농산물 가격 폭락으로 매출이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돕기 위해 ‘농가돕기 착한소비’ 캠페인을 9일부터 전개한다.
  
최근 농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학교급식 감소, 지역축제 취소, 공급 과잉 등으로 일부 농산물의 가격이 폭락해 농산물을 산지에서 폐기하는 경우까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와 전자 관계사, 삼성물산 및 삼성 금융관계사들은 임직원 대상 온라인 장터 내에 농협과 함께하는 별도 사이트를 만들고, 직원들이 농산물을 구매할 때 구매금액의 50%를 보태 판매 확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에 비해 가격이 많이 떨어진 고추, 양배추, 대파, 무, 배추, 오이 등을 패키지로 구성해 판매할 예정이다.

 

회사가 구매 비용을 지원하기 때문에 임직원들은 양질의 농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고, 농가는 대량 판매가 가능해져 상호 이익이 기대된다.

 

이번 캠페인은 전체 구매 금액이 30억원에 도달할 때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은 소외계층 이웃들이 함께 명절을 즐길 수 있도록 수원, 용인, 화성 등 주요 사업장 소재지 인근 복지시설과 무료급식소에도 5억원 상당의 농산물을 구입해 기부할 예정이다.

 

아울러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을 비롯한 18개 전 관계사는 임직원 대상 ‘온라인 추석 장터’를 열고 △전국 농수산품 △자매마을 특산품 △스마트공장 생산 중소기업 제품 등의 판매를 시작했다.

 

삼성은 그동안 매해 설과 추석 명절마다 각 사업장에서 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를 열어 농산품 판매를 지원해 왔으나, 2020년 추석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장터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중소기업에 전문가를 파견해 △현장 혁신 △시스템 구축 △자동화 등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을 펼쳐 왔다. 

 

삼성은 스마트공장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생산성 혁신을 지원하는 데 그치지 않고 스마트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을 매년 온라인 장터에 올려 판매 확대를 돕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 에스원, 삼성웰스토리 등 12개 삼성 관계사들은 명절을 앞두고 협력회사들이 여유 있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도록 총 8000억원 규모의 물품 대금을 일주일 이상 앞당겨 추석 연휴 이전에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와 상생하고 함께 성장하기 위해 2005년부터 국내 최초로 거래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결제해왔으며, 2011년부터는 물품 대금 지급 주기를 월 2회에서 월 4회로 늘려 협력회사들의 자금 운영을 지원해왔다.

 

이 밖에도 삼성은 중소 협력회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총 3조40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와 물대펀드를 지속 운영하고, 2021년부터 3년간 약 2400억원의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할 예정이다. 삼성은 2010년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 도입 후 11년간 총 4254억원 지급한 바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amsung revitalizes domestic economy for Chuseok... Early payment of 800 billion won for suppliers' goods

-Reporter Jeong Min-woo

 

Samsung Electronics and other Samsung affiliates are providing support for expanding the sales of agricultural products, which have plummeted in prices, and early payment of goods for suppliers to revitalize the domestic economy ahead of Chuseok.


First, Samsung will launch the ‘Good Consumption Helping Farmers’ campaign from the 9th to help farmer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due to a sharp drop in sales due to a sharp drop in agricultural product prices.
  
Recently, farmhouses have even discarded agricultural products in production areas due to a drop in the prices of some agricultural products due to a decrease in school meals due to Corona 19, cancellation of local festivals, and oversupply.


Accordingly, Samsung Electronics, electronics affiliates, Samsung C&T, and Samsung financial affiliates decided to create a separate website with the NACF in the online marketplace for employees, and to support the expansion of sales by adding 50% of the purchase amount to the employees when they purchase agricultural products.


It plans to sell red pepper, cabbage, green onion, radish, Chinese cabbage, cucumber, etc., which are much cheaper than last year, in packages.


Since the company supports the purchase cost, employees can purchase high-quality agricultural products at a low price, and farmers can sell in large quantities, so mutual benefits are expected.


This campaign will continue until the total purchase amount reaches 3 billion won.


Samsung plans to purchase and donate 500 million won worth of agricultural products to welfare facilities and free lunch centers near major business sites such as Suwon, Yongin, and Hwaseong so that neighbors from the underprivileged can enjoy the holidays together.


In addition, all 18 affiliates, including Samsung Electronics, Samsung C&T, and Samsung Life Insurance, opened an “online Chuseok Market” for employees and started selling products from national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ducts, special products from sister villages, and products from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produced by smart factories.


Samsung has been supporting the sale of agricultural products by opening an offline direct market at each business site every year for Lunar New Year and Chuseok holidays.


Since 2015, Samsung Electronics has been conducting a smart factory support project by dispatching experts t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o pass on know-how such as △field innovation, △system building, and △automation.

 

Samsung not only supports productivity innovation of SMEs through smart factory support, but also helps expand sales by putting products produced in smart factories on the online marketplace every year.


Meanwhile, 12 Samsung affiliates, including Samsung Electronics, Samsung Display, Samsung Electro-Mechanics, Samsung SDI, Samsung SDS, Samsung Biologics, Samsung Bioepis, Samsung C&T, Samsung Engineering, Cheil Worldwide, S1, and Samsung Welstory, cooperated ahead of the holidays. In order for companies to manage their funds freely, the total amount of goods worth 800 billion won will be advanced by more than a week and paid in advance before the Chuseok holiday.


Samsung Electronics has been the first in Korea to pay the entire transaction amount in cash since 2005 in order to grow together and coexist with its suppliers. have done


In addition, Samsung will continue to operate a mutual growth fund worth 3.4 trillion won and a water fund to stabilize the management of small and medium-sized partners, and will provide incentives of about 240 billion won for excellent partners for three years from 2021. Samsung has paid a total of 425.4 billion won over 11 years since the introduction of the incentive system for suppliers in 201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