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적자기업·규모 확대..3곳 중 2곳 경영악화

2016년 이후 18곳·2조원 이상 증가..서울교통공사 1조원 돌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9/08 [10:56]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지난해 국내 지방공기업 3곳 중 2곳이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인 2016년과 비교해 적자기업 수는 18곳 증가했고, 적자 규모도 2조원 이상 확대됐다.

 

5년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한 지방공기업은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173곳이었으며, 이 기간 누적 적자만 총 9조7000억원에 달한다.

 

8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410개 지방공기업 중 2016~2020년 비교 가능한 378개 기업의 매출과 영업손익 추이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영업적자를 기록한 기업은 총 248곳으로 전체 기업의 65.6%로 집계됐다.

 

연도별 영업적자 기업 수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인 2016년 230곳에서 2017년 228곳, 2018년 243곳, 2019년 240곳, 지난해 248곳으로 4년 새 18곳이 증가했다. 5년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한 기업 수는 173곳으로 전체의 45.8%에 달했다.

 

적자 규모도 2016년 1조1898억원, 2017년 1조1187억원, 2018년 1조7419억원, 2019년 2조4357억원, 2020년 3조2034억원으로 4년 새 2조136억원(169.2%) 확대됐다. 이 기간 누적된 적자만 9조6895억원 규모다.

 

반면, 같은 기간 매출은 2016년 21조6470억원, 2017년 21조6722억원, 2018년 21조6185억원, 2019년 21조2642억원, 지난해 22조4242억원으로 4년새 3.6% 증가하는데 그쳤다.

 

기업별로는 서울교통공사의 지난해 영업적자가 1조902억원으로 유일하게 1조원을 넘었다. 서울교통공사의 영업적자 규모는 2016년 3306억원 수준이었지만 2017년 5000억원을 넘겼고, 이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다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1조원 이상으로 크게 확대됐다.

 

부산교통공사(4709억원), 대구도시철도공사(3287억원), 인천교통공사(2204억원), 서울특별시상수도(1424억원), 제주특별자치도하수도(1205억원) 등 5곳도 지난해 1000억원 이상 적자를 냈다.

 

반면, 지난해 영업흑자를 낸 기업 수는 전체의  17.5%인 66곳에 그쳤다. 경기주택도시공사가 4344억원으로 흑자폭이 가장 컸고, 인천경제자유구역청(2197억원), 과천시지식정보타운조성사업(2001억원), 인천도시공사(1768억원), 서울주택도시공사(1456억원) 등 4곳도 각각 1000억원 이상 영업흑자를 냈다.

 

매출의 경우,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지난해 2조3606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2016년 1조9560억원 대비 4046억원(20.7%) 증가했다. 이어 경기주택도시공사(1조6776억원), 서울교통공사(1조5595억원), 인천도시공사(1조3938억원) 등도 지난해 1조원 이상 매출을 올리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기업별 영업손익률을 보면 진주시공영개발이 영업이익률 95.4%로 가장 높았고, 시흥시공영개발(95%), 충주시공영개발(78.2%), 인제군상수도(77.9%), 천안시공영개발(67.4%) 등도 영업이익률이 상위권으로 집계됐다.

 

반대로, 아산시공영개발은 지난해 영업손실률이 2341.2%로 유일하게 2000%를 넘었고, 영광군하수도(1119.7%), 상주시하수도(1086.1%), 거창군하수도(1080.3%), 공주시하수도(1023.5%) 등 4곳도 1000% 이상 영업손실률을 기록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ublic corporations expand deficit and scale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Moon administration... Two out of three businesses deteriorated
-Reporter Moon Hong-cheol

 

Last year, two out of three local public enterprises in Korea recorded a loss. In particular, compared to 2016, before the inauguration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the number of companies in deficit increased by 18, and the size of the deficit increased by more than 2 trillion won.


There were 173 local public enterprises, which recorded operating losses for five consecutive years, nearly half of the total, and the accumulated losses during this period alone amounted to a total of 9.7 trillion won.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8th, as of the end of June this year, as of the end of June this year, as of the end of June this year, the results of a survey on the sales and operating profit and loss trends of 378 comparable companies from 2016 to 2020 showed that 248 companies recorded operating losses last year, accounting for 65.6 of the total companies. counted as %.


The number of companies with operating losses by year increased from 230 in 2016, befor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2016, to 228 in 2017, 243 in 2018, 240 in 2019, and 248 last year, an increase of 18 in four years.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recorded operating losses for five consecutive years was 173, accounting for 45.8% of the total.


The deficit also expanded by KRW 2.136 trillion (169.2%) in 4 years to KRW 1.189.8 trillion in 2016, KRW 1.1187 trillion in 2017, KRW 1.741.9 trillion in 2018, KRW 2.43 trillion in 2019, and KRW 3.203.4 trillion in 2020 done. The accumulated deficit during this period alone amounted to 9.68 trillion won.


On the other hand, during the same period, sales increased only 3.6% over the past four years to 21.64 trillion won in 2016, 21.67 trillion won in 2017, 21.61 trillion won in 2018, 21.26 trillion won in 2019, and 22.42 trillion won last year.


By company,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s operating loss last year was 1.90.2 trillion won, the only one to exceed 1 trillion won.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s operating loss was 330.6 billion won in 2016, but it exceeded 500 billion won in 2017, and after maintaining a similar level, it greatly expanded to more than 1 trillion won last year due to the impact of the new coronavirus infection (COVID-19).


Busan Transportation Corporation (470.9 billion KRW), Daegu Urban Railway Corporation (328.7 billion KRW), Inch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220.4 billion KRW), Seoul Metropolitan City Waterworks (142.4 billion KRW), and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ewerage (120.5 billion KRW) also lost more than 100 billion KRW last year paid out


On the other hand,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made an operating surplus last year was only 66,  17.5% of the total.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had the largest surplus with 434.4 billion won, followed by Incheon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219.7 billion won), Gwacheon City Knowledge Information Town Development Project (200.1 billion won), Incheon Metropolitan City Corporation (176.8 billion won), and Seoul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145.6 billion won). The four companies also posted operating surpluses of more than 100 billion won each.


In terms of sales, Seoul National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recorded the highest figure of 2.36 trillion won last year. It increased by 404.6 billion won (20.7%) from 1.95 trillion won in 2016. Next,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1.677 trillion won),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1.55 trillion won), and Incheon Metropolitan City Corporation (1,393.8 billion won) were also ranked in the top ranks with sales of more than 1 trillion won last year.


When looking at the operating profit and loss ratio by company, Jinju City Public Development had the highest operating profit rate of 95.4%, followed by Siheung City Public Development (95%), Chungju City Public Development (78.2%), Inje-gun Waterworks (77.9%), and Cheonan City Public Development (67.4%). Operating profit margin was ranked at the top.


Conversely, Asan City Public Development's operating loss rate last year was 2341.2%, which was the only one to exceed 2000%. It also recorded an operating loss ratio of more than 100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