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출신 대통령직 독주는 정의(正義)가 아닐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호남권 권리 당원들이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숨죽이는 순간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9/08 [10:48]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대한민국, 국가를 이끄는 최고(最高) 인재(대통령)의 지역편향은 아주 심각하다.

 

1961년 후 60년 역사 가운데 대통령들의 출신지역을 보면, 영남권에 극도로 편향돼 있다. 영남권 출신인 박정희 18년, 전두환 7년, 노태우-김영삼-노무현-이명박 각 5년, 박근혜 4년-문재인 4년 재임 중이다. 합해서 53년 정도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면 더 길어진다. 

 

영남 이외의 타 지역 출신은 호남출신인 김대중 5년뿐이었다. 충청, 강원, 제주 등지의 출신은 대통령 직선제 제도에서 한 번도 대통령 권좌에 앉아보지 못했다. 그 이유는 인재 우선주의가 아닌 지역주의-편향된 지역감정 때문이었다. 영남권 출신 정치 인물들의 대통령직 독주는 정의(正義)가 아닐 수 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이 진행되는 중이다. 영남 출신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4-5일 실시됐던 충청권 경선에서 54.72%를 기록, 1위를 차지했다. 호남권 출신인 이낙연 후보는 28.19%, 정세균 후보는 7.05%, 박용진 후보는 2.37%였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더불어 영남권 출신인 추미애 후보는 6.81%, 김두관 후보는 0.87%의 득표율을 보였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충남권 과반 확보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김대중 전 대통령은 자신의 2기 대통령을 노무현 대통령으로 점지했다고 유추해석 할 수 있다. 호남권은 그에게 전폭 지지로 답했다. 이명박-박근혜 보수정권 과정에서 촛불혁명이 일어났다. 이후 권력교체기 때 호남권은 문재인 후보에 몰입, 그를 대통령에 당선시켰다. 그 드러나지 않은 과연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콘크리트처럼 단단했던 지역감정이 아니었을까? 영남권 유권자 수가 호남권에 비해 많았기 때문이었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제는 달라졌다. 영호남 지역감정이 느슨해졌다. 거기에다가 새로운 유권자 강자지역이 나타났다. 

 

필자는 지난 6월18일 본지(브레이크스)에 게재한 “차기 대통령 선거, 머리수로만 따지면 '서울-경기가 패권 장악'” 제하의 글에서 “통계청이 집계한 지난 2020년 6월말 기준, 우리나라 총인구는 51,801,449명이었다. 이중 남자는 25,861,116명, 여자 25,940,333명이었다. 여자의 인구 수가 남자보다 많다. 그래서 차기 대선은 여자가 리드할 수 있다. 여자가 어느 대선 후보 쪽으로 뭉치느냐에 따라 차기 대통령의 당락(當落)이 갈라질 수 있다”고 예시(例示)하고 “도시-지역별 인구의 수는 •서울:9,814,049명 •부산:3,455,611명 •인천:2,953,883명 •대구: 2,469,617명 •대전:1,494,878명 •광주:1,460,745명 •울산:1,159,594명 •세종: 330,332명 •경기:12,975,176명 •경남:3,377,483명 •경북: 2,681,090명 •충남:2,122,220명 •전남:1,887,991명 •전북:1,844,639명 •충북:1,595,772명 •강원:1,544,843명 •제주: 663,526명이었다. 이에 따른, 지역별 인구의 수는 ▲서울-경기=22,789,225 ▲영남=13,143,395 ▲충청=5,543,202 ▲호남=5,233,375▲강원=1,544,843명 제주=663,526명 순이었다. 차기 대통령 선거 바람은 인수 수로 볼 때 첫째 영향력은 서울-경기가 쥐고 있다고 하겠다. 서울-경기가 뭉치면? 이 지역 인구의 수가 가장 많아 대통령 당선의 최대변수 지역이다. 두번째 지역은 영남이다. 충청이 세 번째. 호남은 충청에 뒤져 있다. 여기에서 출향인(出鄕人)들의 투표성향이 내재(內在)돼 있을 수 있다. 도시-지역별 인구의 수로 볼 때 영남인들이 큰소리치는 시대는 지났다. 서울-경기라는 강자가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충남권 순회 경선 장면. ©브레이크뉴스

 

호남권은 현대 한국 정치의 선진 지역이었다. 군사독재와 싸워 승리한 지역이었다.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통령후보 선출을 위한 충청권 경선이후 호남권의 대불어민주당 권리당원들은 언제까지 지역감정에 매몰된 선거에 안주해야할까를 고민하고 있을 것이다. 그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 추석 명절이 분수령이다. 추석 이후에 호남권 경선 일자가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광주·전남 9월 25일 ▲전북 9월 26일이다. 

 

1961년 이후 60년 기간에 영남권 출신이 무려 53년간이나 대통령 자리에 있었다. 지역편향의 심각성이 내재돼 있는 수치이다.  더불어민주당의 권리당원 수는 호남이 단연 많다. 전북에는 7만명, 전남에는 27만명의 권리당원이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호남권 권리 당원들이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 숨죽이는 순간이다.

 

전라도의 자존심(自尊心)은 김대중의 대통령 당선을 만들어 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문재인 현 대통령도 전라도의 자존심이 만들어낸 결과였다.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선후보를 뽑는 전라도지역의 경선결과는 어떠할까? 아마 전라도의 자존심 표출(表出)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호남권의 선택을 곧 지켜보게 돼 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Could it be that it is not justice to hold the presidency alone from the Yeongnam region?

The moment that the Democratic Party's Honam Rights Party members will choose... A moment that holds their breath

-Moon Il-suk Publisher

 

In the Republic of Korea, the regional bias of the most talented people (presidents) leading the country is very serious. If you look at the regions of origin of the presidents in the 60-year history after 1961, they are extremely biased towards the Yeongnam region. Born in the Yeongnam region, Park Chung-hee has been in office for 18 years, Chun Doo-hwan for 7 years, Roh Tae-woo-Kim Young-sam-Roh Moo-hyun-Lee Myung-bak for 5 years each, Park Geun-hye for 4 years and Moon Jae-in for 4 years. In total, it is about 53 years. It will be longer when President Moon Jae-in finishes his term.

 

Kim Dae-jung, a native of Honam, was the only person from other regions other than Yeongnam for 5 years. Those from Chungcheong, Gangwon, and Jeju have never sat on the presidential seat in the direct presidential system. The reason was not because of talent-priority, but because of regionalism-local sentiment. It may not be justice for political figures from the Yeongnam region to dominate the presidency.

 

Currently, a round-the-clock primary to select the presidential candidate withi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in progress.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who was born in Yeongnam, took first place with 54.72% in the Chungcheong region primary held on the 4th and 5th. Candidate Nak-yeon Lee, who was from the Honam region, received 28.19%, Candidate Sye-kyun Jeong with 7.05%, and Candidate Yong-jin Park with 2.37%. Along with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Choo Mi-ae, from the Yeongnam region, received 6.81 percent of the vote, and Kim Doo-kwan received 0.87 percent of the vote.

 

What does it mean for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to secure a majority in Chungnam?

 

It can be interpreted by analogy that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occupied his second president as President Roh Moo-hyun, and the Honam region responded with full support to him. During the Lee Myung-bak-Park Geun-hye conservative regime, the candlelight revolution took place. Later, during the power change period, the Honam region immersed in Moon Jae-in's candidate and elected him as president. What was the reason why it was not revealed? Wasn't it a local feeling that was as hard as concrete? It can be analyzed that this was because the number of voters in the Yeongnam region was higher than in the Honam region.

Now it has changed. Local sentiment in Yeonghonam has loosened. In addition, a new electorate area emerged.

 

In the article under the heading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Seoul-Gyeonggi seizes hegemony' in terms of the number of heads, published in this paper (Breaks) on June 18th, “As of the end of June 2020, compil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Korea The total population was 51,801,449. Among them, there were 25,861,116 males and 25,940,333 females. The population of women is greater than that of men. So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can be led by women. The fate of the next president can be divided depending on which presidential candidate women stand for.” He predicted, “The number of population by city-region is: Seoul: 9,814,049 Busan: 3,455,611 Incheon: 2,953,883 Persons Daegu: 2,469,617 people Daejeon: 1,494,878 people Gwangju: 1,460,745 people Ulsan: 1,159,594 people Sejong: 330,332 people Gyeonggi: 12,975,176 people Gyeongnam: 3,377,483 people Gyeongbuk: 2,681,090 people Chungnam: 2,122,887,99 people Persons • Jeonbuk: 1,844,639 • Chungbuk: 1,595,772 • Gangwon: 1,544,843 • Jeju: 663,526. According to this, the number of population by region was ▲Seoul-Gyeonggi=22,789,225 ▲Yeongnam=13,143,395 ▲Chungcheong=5,543,202 ▲Honam=5,233,375 ▲Gangwon=1,544,843 Jeju=663,526. Considering the number of takeovers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Seoul-Gyeonggi has the first influence. What if Seoul-Gyeonggi come together? This region has the largest population and is the largest variabl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second region is Yeongnam. Chungcheong-do is the third. Honam is behind Chungcheong. Here, the voting propensity of the outgoing people may be implicit. Gone are the days when Yeongnam people shouted loudly in terms of the number of populations by city-region. This is because there is a strong player called Seoul and Gyeonggi.”

The Honam region was an advanced region of modern Korean politics. It was a victorious area against a military dictatorship.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the Chungcheong region for the election of a presidential candidate within the Democratic Party, members of the right party of the French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the Honam region will be contemplating how long they will be complacent with the elections, which are immersed in local emotions. Whatever choice they will make, the Chuseok holiday is a watershed. This is because the date of the Honam election is set after Chuseok. ▲September 25th in Gwangju and Jeollanam-do ▲September 26th in Jeollabuk-do.

 

▲ 문재인  ©sns

In the 60 years since 1961, a native of the Yeongnam region has been in the presidency for 53 years. This is a number that shows the seriousness of regional bias. The number of right party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is by far the largest in Honam. There are 70,000 right party members in Jeonbuk and 270,000 in South Jeolla Province. It is a breath-taking moment as to what choice members of the Honam right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ill make.

 

 

Jeolla-do's pride led to Kim Dae-jung's election as president. Next,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nd current President Moon Jae-in were also the result of Jeolla-do's pride. What is the outcome of the election in Jeolla-do, where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is selecte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probably lead to the expression of pride in Jeolla-do.

 

The choice of the Honam region will be closely watched.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