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7일차 한국 대표팀, 양궁·사격·펜싱서 금·은·동메달 추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7/31 [13:52]

▲ ‘2020 도쿄올림픽’ <사진출처=M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20 도쿄올림픽’ 7일차에는 대한민국이 양궁, 사격, 펜싱에서 각각 금, 은,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와 함께 육상 높이뛰기는 기대 이상의 선전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하면서 새로운 기록을 만들었다.

 

‘2020 도쿄올림픽’  대회 일주일째인 지난 30일 가장 먼저 메달 소식을 전한 것은 사격 여자 25m 권총에 출전한 김민정이었다. 여자 사격의 김민정은 딱 한발 차이로 예선 8위를 기록, 8명이 겨루는 결선에 마지막으로 올랐다. 

 

결선에서 45발까지 선전하며 단독 선두를 차지했던 김민정은 마지막 46~50발 기회에서 동점을 허용했고, 금메달을 두고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비탈리나 바차라사키나와 겨루게 됐다. 5발로 승부를 가리는 슛오프 접전 끝에 은메달을 목에 건 김민정. 

 

무엇보다 기쁜 건 이번 2020 도쿄올림픽 사격 종목에서 첫 메달을 땄다는 것, 그리고 2012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여자 권총 종목에서 획득한 첫 메달이었기에 더욱 의미가 깊었다.

 

이어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는 ‘할 수 있다’의 힘이 다시 한 번 발휘됐다. 리우올림픽에서 ‘할 수 있다’의 신화를 만들어냈던 장본인인 펜싱 대표팀의 박상영이 또 다시 그 주인공으로 활약했다. 

 

박상영, 권영준, 마세건, 송재호로 구성된 남자 에페 대표팀은 에페 단체전에서 금메달에 도전했지만 준결승에서 일본에게 패하면서 중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렀다. 시작부터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지만, 먼저 승기를 잡은 건 한국. 그러나 중국팀에 역전을 허용한 한국팀은 다시 재역전 후 45-42로 값진 승리를 거뒀다. 

 

남자 사브르 개인전 김정환 동메달,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남자 에페 단체전 동메달까지 총 4개의 메달을 수확한 한국은 31일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 나선다.

 

올림픽 대표 효자 종목으로 꼽히는 양궁에서 네 번째 금메달이 터졌다.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 안산은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2020 도쿄올림픽’  3관왕에 오른 것은 물론, 양궁에서 하계올림픽 최초로 단일대회 3관왕이라는 스포츠 역사를 새롭게 썼다. 

 

금메달을 거머쥐기까지의 과정 또한 드라마틱했다. 준결승에 이어 결승까지 모두 슛오프로 승리를 확정 지었기 때문. 안산의 단단한 뚝심과 흔들림 없는 정신력이 빛을 발했던 경기였다. 

 

뿐만 아니라 이번 대회에서 전 종목 석권을 목표로 삼았던 한국 양궁 대표팀은 혼성팀, 남자 단체전, 여자 단체전, 그리고 여자 개인전까지 금메달을 휩쓸면서 목표 달성까지는 오늘 펼쳐질 남자 개인전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 과연, 남자 개인전에서 김우진이 그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격, 펜싱, 양궁에서 메달을 획득한 것만큼 의미 있는 결과가 있었던 또 다른 종목은 바로 육상이다. 육상 대표팀 우상혁은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에서 2m 28의 기록으로 전체 9위를 차지, 33명의 선수 중 상위 12명에게만 주어지는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 육상 트랙 필드 선수가 올림픽 결승에 진출한 것은 1996 애틀란타 올림픽 이후 25년 만의 쾌거다. 오는 8월 1일에 결승전이 열린다. 

 

한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1년 연기 후 치뤄지는 ‘2020 도쿄올림픽’은 전 세계 1만 1000여 명의 선수들이 33개 종목(세부 종목 339개)에서 금메달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2020 도쿄올림픽’은 23일부터 오는 8월 8일까지 17일간 진행되며, 한국 국가대표팀 태극전사 232명은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이상, 5회 연속 종합순위 10위를 목표로 출전한다.    

 

한국은 31일 오후 1시 현재 금메달 5개, 은메달 4개, 동메달 6개로 ‘2020 도쿄올림픽’ 종합 7위를 기록 중이다. 종목별로는 양궁에서 금메달 4개, 태권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펜싱에서 금메달 1개·은메달 1개·동메달 2개, 유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사격에서 은메달 1개를 따냈다. 

 

‘2020 도쿄올림픽’ 현재까지 종합 순위 1위는 중국(금19 은11 동11), 2위는 일본(금17 은4 동7), 3위는 미국(금16 은17 동11)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On the 7th day of the 2020 Tokyo Olympics, South Korea added gold, silver and bronze medals in archery, shooting and fencing, respectively. At the same time, the track and field high jump successfully advanced to the final with better-than-expected performance, setting a new record.

 

On the 30th, the first week of the 2020 Tokyo Olympics, the first to announce the medal was Kim Min-jung, who competed in the women's 25m pistol shooting. Kim Min-jeong of the women's shooter finished 8th in the preliminary round by just one step, and was the last to reach the final, where 8 people compete.

 

Min-Jung Kim, who took her sole lead in the final with 45 shots, allowed a tie on her final 46-50 shot chance, and she went on to battle Russian Olympic Committee's Vitalina Vacharasakina for the gold medal. Kim Min-jung, who placed her silver medal around her neck after a close five-foot shoot-off.

 

What she was most happy about this time was that she won her first medal in the shooting event at the Tokyo 2020 Olympics, and it was even more meaningful because it was her first medal in the women's pistol event nine years after the 2012 London Olympics. .

 

Then, in the men's fencing épée team event, the power of 'I can do it' was once again demonstrated. Park Sang-young of the national fencing team, who created the myth of 'can do' at the Rio Olympics, once again played an active role as the main character.

 

The men's épée team consisting of Park Sang-young, Kwon Young-joon, Mase-gun, and Song Jae-ho challenged the gold medal in the épée team event, but lost to Japan in the semi-final and played a bronze medal match against China. It was a tight match from the start, but Korea was the first to win. However, the Korean team, who allowed the Chinese team to come back, won a valuable victory 45-42 after a reversal again.

 

Korea, which has harvested a total of four medals, including the bronze medal in the men's saber individual event Kim Jeong-hwan, the silver medal in the women's epee team event, the gold medal in the men's saber team event, and the bronze medal in the men's epee team event, will start the women's saber team event on the 31st.

 

The fourth gold medal was won in archery, one of the most important Olympic events. In the women's individual archery event, Ansan won three gold medals at the Tokyo 2020 Olympic Games, as well as writing a new history of sports in archery, being the first in the Summer Olympics to win three gold medals in a single event.

 

The process leading up to winning the gold medal was also dramatic. From the semifinals to the finals, all wins were confirmed by shoot-offs. It was a game in which Ansan's solid perseverance and unwavering mental power shone.

 

In addition, the Korean archery team, which aimed to dominate all sports in this tournament, swept gold medals in the mixed team, men's team event, women's team event, and women's individual event. Indeed, attention is being paid to whether Kim Woo-jin will be able to achieve that goal in the men's individual event.

 

Another sport that has had results as meaningful as winning medals in shooting, fencing, and archery is track and field. Woo Sang-hyeok of the track and field team placed ninth overall in the men's high jump qualifier with a record of 2m 28, and won a ticket to the final, which is given only to the top 12 out of 33 athletes.

 

It is a splendid achievement for the first time in 25 years since the 1996 Atlanta Olympics for a Korean track field athlete to advance to the Olympic final. The final will be held on August 1st.

 

Meanwhile, the 2020 Tokyo Olympics, which will be held after a one-year postponement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novel coronavirus infection), will be held with over 11,000 athletes from around the world competing for gold medals in 33 sports (339 detailed sports). unfold.

 

The '2020 Tokyo Olympics' will be held for 17 days from the 23rd to the 8th of August, and the 232 Taegeuk warriors of the Korean national team will participate in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the goal of winning 7 or more gold medals and placing 10th in the overall ranking for 5 consecutive times. do.

 

As of 1 pm on the 31st, Korea is ranked 7th overall at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5 gold medals, 4 silver medals, and 6 bronze medals. By event, they won 4 gold medals in archery,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Taekwondo, 1 gold, 1 silver, 2 bronze medals in fencing,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Judo, and 1 silver medal in shooting.

 

China (19 gold, 11 silver, 11 bronze, 11) in the overall ranking so far in the 2020 Tokyo Olympics, Japan (17 gold, 17 silver, 4 bronze, 7) in second place, and the United States (16 gold, 17 silver, 17 bronze, 11) in third plac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