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생화학실험실’이 있다면..,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

미군이 용산과 평택 미군기지 안에서 한국정부 몰래 실시한 16번의 탄저균 실험

신봉희 교수 | 기사입력 2021/07/30 [16:49]

▲ 신봉희 교수.  ©브레이크뉴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연일 1800여명이 넘나들고 있다. 게다가 전 세계적으로 폭염과 이상고온 현상이 발생하는 가운데,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궤를 같이하며 국내외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보건당국은 그 어느 때보다 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러한 엄중한 상황 속에서 주한미군은 현재도 코로나19보다 더 치명적이고 공포스러운 생화학 무기인 탄저균을 반입하여 실험하고 있으며, 다이옥신과 같은 독성 유해물질을 배출하는 등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요컨대 부산지역 200여 개 단체로 구성된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부산시 주민투표 추진위는 "세균실험실로부터 반경 1.5km 내 초·중·고등학교 5개와 아파트 단지 10여 개가 있을 정도로 인구 밀집지역"이라며 "생활터전 한복판에 있어 피해는 고스란히 부산시민들이 감수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시설은 미군의 필요에 의해 들어온 것이지 시민들의 필요로 들여온 시설이 절대 아니다"며 "미군은 시설 도입을 비밀에 부쳐 왔고 2016년 도입 사실이 폭로되자 그제야 인정했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재작년에는 매년 시료를 반입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는 등 미군이 앞서 이야기한 점과 배치되는 정황들이 발생했다"며 "여전히 시민들을 기만하고 있고 이 시설의 목적이 무엇인지, 시료를 들여와 무슨 실험을 진행했는지 스스로 증명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행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제26조(보건과 위생) 관련 양해사항은 미군의 보건위생권에만 유리하도록 강조하고 있다.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제26조 양해사항 제3호에 따르면 미국 당국은 질병의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서 합동위가 정하는 절차에 따른 합동검역 실시 합의를 규정한 바 있다.

 

또한 미군 당국은 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 또는 인체면역결핍 바이러스 감염자로 판명된 주한 미군요원의 한국인 접촉선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즉시 우리나라 보건당국에 제공하기로 규정하고 있다.

 

이제 많은 이들이, 미군이 용산과 평택 미군기지 안에서 한국정부 몰래 실시한 16번의 탄저균 실험을 숨긴 사실에 대해 너무도 잘 알고 있다. 미국당국은 1975년에 가입한 생물학무기금지협약(BWC)을 위반하면서까지 부산 제8부두 미군기지 안에서 코로나19 보다도 치사율이 더 높은 탄저균 세균실험실을 현재 운영하고 있다.

 

이장희(불평등한 한-미소파개정 국민연대 상임대표의장 ·한국외국어대학교 명예교수)는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보건.위생) 및 동 26조 양해사항을 독일보충협정 제54조(전염병의 예방과 통제는 독일 국내법 직접 적용)와 같은 수준으로 격상 개정하여, 한국의 보건주권과 방역주권을 확실하게 회복하는 일이다.”고 밝혔다.

 

오미선 부산항 8부두 미군세균전부대 추방 남구대책위 공동대표는 "미군 기지가 접근불가 성역이 돼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세균실험 논란이 이는 부산항 8부두와 여러 미군기지에서 벌어지는 각종 악행을 합리화하는 도구로 사용될 가능성이 크다"라고 우려했다.

 

정확한 정보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용산기지, 오산기지 등에서 살상력이 매우 강력한 탄저균 세균실험실을 운영해 왔다. 이뿐만이 아니라 다이옥신 같은 맹독성 환경오염 물질을 한국정부 몰래 배출해 왔다.

 

지금은 미국당국의 이러한 행태로 인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 받고 있는 상황이다.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는 주권국가로서 대한민국 국회는 미군기지 내 세균실험실을 폐쇄하고 불평등한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개정에 지금 즉시 앞장서야 할 것이다.

 

*필자/신봉희.

서울사회복지대학원대학교 객원교수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If there is a USFK ‘biochemical laboratory’…, it threatens the lives and safety of the people.

The 16th anthrax test carried out by the U.S. military in Yongsan and Pyeongtaek bases secretly b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Professor Bonghee Shin

 

Currently, the number of confirmed COVID-19 cases is over 1,800 every day. In addition, as heat waves and abnormal high temperatures are occurring around the world, attention is focused on climate change. Along the same lines, the movement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at home and abroad is becoming active. Health authorities are struggling more than ever to protect the lives and safety of all citizens.

 

In such a severe situation, USFK is still testing anthrax, a biochemical weapon that is more deadly and terrifying than Corona 19, and is threatening the lives and safety of our people by emitting toxic and harmful substances such as dioxins. .

 

In short, the Busan Citizens' Referendum Promotion Committee, which consists of about 200 organizations in Busan, said, "It is a densely populated area with about 10 apartment complexes and 5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within a 1.5km radius of the bacteria laboratory." In the midst of the damage, the citizens of Busan must bear it.”

 

“This facility was brought in by the needs of the US military, not the citizens,” he said.

 

The committee said, "In the past year, circumstances that contradicted what the US military said before, such as the fact that samples were brought in every year, were revealed." They have not proven themselves whether they have done so,” he pointed out.

 

The current U.S. Forces Korea Status of Forces Agreement (SOFA) Article 26 (Health and Sanitation) underscores that it is beneficial only to the health and sanitation rights of the U.S. military. According to Article 26 Understanding No. 3 of the Status of Forces Korea Agreement (SOFA), the US authorities have stipulated an agreement to implement joint quarantine in accordance with procedures set by the Joint Committee to prevent the introduction of diseases.

 

In addition, the U.S. military authorities stipulate that accurate information on contact lines with Koreans of U.S. military personnel in Korea who is found to be AIDS patient or human immunodeficiency virus infection will be immediately provided to the Korean health authorities.

 

Now, many are all too aware of the fact that the US military hid 16 anthrax tests that were carried out secretly b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nside US military bases in Yongsan and Pyeongtaek. The U.S. authorities are currently operating an anthrax bacterium laboratory in the U.S. military base at Pier 8 in Busan, which has a higher fatality rate than COVID-19, even in violation of the Biological Weapons Convention (BWC), which it joined in 1975.

 

Janghee Lee (Chairman of the National Solidarity for the Unequal Korea-US Sofa Amendment, Professor Emeritus at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said, “The SOFA (Health. The prevention and control of health care should be upgraded and revised to the same level as that of the German domestic law), so that Korea's health sovereignty and quarantine sovereignty are definitely restored.”

 

Oh Mi-seon, co-representative of the Nam-gu Countermeasures Committee for the Expulsion of the U.S. Germs Warfare Unit at Pier 8 of Busan Port, said, “The US military base should not become an inaccessible sanctuary.” He said,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it will be used as a tool to rationalize the various evils taking place at Pier 8 of Busan Port and several US bases, where the bacterial test controversy is controversial."

 

According to accurate information, the USFK has been operating anthrax bacteria laboratory with very strong lethality at Yongsan and Osan bases. Not only this, but also toxic environmental pollutants such as dioxins have been secretly released by the Korean government.

 

Now, the lives and safety of our people are being threatened by the actions of the US authorities. As a sovereign state that has an obligation to protect the lives and safety of its citizens,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should immediately take the lead in closing the bacteriological laboratory in US military bases and revising the unequal Status of Forces Agreement (SOFA) in Korea.

 

*Writer/Bonghee Shin.

Visiting Professor,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ocial Welfar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