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영업제한 소상공인, 최대 2000만원 지원..8월 17일 지급 개시

약 20만명을 대상으로, 피해규모 등을 반영해 최소 300만원에서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6 [14:46]

▲ 15일 서울 시내 한 호프집, 노래방, 음식점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휴무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소기업에게 희망회복자금 추가 지원이 이뤄진다. 정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 주재로 추경 주요 부처와 ‘2차 추경 범정부 TF’ 3차 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피해지원 3종 패키지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2020년 8월 16일부터 2021년 7월 6일까지 단 1회라도 집합금지 조치를 받은 소상공인 약 20만명을 대상으로, 피해규모 등을 반영해 최소 300만원에서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된다.

 

아울러 같은 기간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받고, 2019년 이후 1개 반기라도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 약 86만명에게는 200만원에서 900만원까지 지원된다.

 

또한, 2020년 평균 매출액이 2019년 대비 10% 이상 감소한 업종에 속하면서 개별 사업체의 매출이 감소한 경우, 50만원에서 400만원까지 지원된다.

 

정부는 버팀목플러스 기 지급자 등 전체 지원대상(178만명)의 약 70%인 130만명에 대해 오는 8월 17일부터 1차로 신속하게 지급을 게시할 예정이다. 2021년 신규 창업자 등에 대해서는 8월말부터 추가로 신속지급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정부는 방역조치로 인해 이달 7일 이후 발생한 소상공인의 손실을 피해 규모 비례해 맞춤형으로 보상할 계획이다.

 

2019년 매출을 기준으로 방역조치 기간 중 발생한 사업소득 감소분을 지원하되, 인건비·임차료 등 고정비용은 별도로 고려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보상금 산정방식 등은 손실보상심의위원회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rohibition of collection/restriction of business Small business owners support up to 20 million won..Started to pay on August 17th

-Reporter Moon Hong-cheol

 

Additional support for the Hope Recovery Fund will be provided to small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es that have accumulated damage such as gathering bans and business restriction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On the 26th, the government held the 3rd meeting of the 'Second Supplementary Budget Pan-Government TF' with major additional budget ministries presided over by the 2nd Vice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Ando-geol at the Government Complex Sejong on the 26th and announced the 'Corona 19 Damage Support 3-Type Package Implementation Plan.


First of all, from August 16, 2020 to July 6, 2021, a minimum of 3 million won to a maximum of 20 million won will be provided to about 200,000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been banned from gathering even once, reflecting the size of the damage.


In addition, about 860,000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been subject to restrictions on business hours during the same period and whose sales have decreased even for one and a half years since 2019 will receive from 2 million won to 9 million won.


In addition, in the case of a decrease in sales of individual businesses while belonging to an industry whose average sales in 2020 decreased by more than 10% compared to 2019, the subsidy is from 500,000 won to 4 million won.


The government plans to promptly post the first payment from August 17 to 1.3 million people, which is about 70% of the total support target (1.78 million people), including those who have already paid for the support plus. In 2021, additional expedited payments will be made to new founders from the end of August.


In addition, the government plans to compensate for the loss of small businesses that occurred after the 7th of this month due to quarantine measures in proportion to the size of the damage.


Based on the 2019 sales, the reduction in business income generated during the quarantine measures will be supported, but fixed costs such as labor and rental fees will be separately considered. The specific compensation calculation method, etc., will be decided through the Loss Compensation Deliberation Committ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