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이냐? 노무현이냐?...문재인 대통령의 '운명(運命)'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운명은 무엇인가?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7/22 [08:36]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단장(斷腸)의 아픔'이라는 말이 있다. 창자가 끊어질 정도의 극한의 아픔을 말한다. 단장(斷腸)은 세설신어(世說新語) 출면편(黜免篇)에 나오는 진(晉)나라 환온(桓溫)의 고사에서 유래된 말로 새끼를 잃은 어미 원숭이의 배를 가르니 창자가 모두 끊어져 있었다는 설화에서 유래된다. 일본 전국시대 사무라이에 대한 형벌의 일종이었던 할복도 스스로 창자를 끊는 고통을 주는 형벌이었다. 한국전쟁 직후 1956년 발표된 '단장의 미아리 고개'(반야월 작사 이재호 작곡)도 전쟁으로 인한 가족의 생이별을 '단장(斷腸)'으로 표현하고 있다.

 

지난 7월21일 대법원 유죄선고로 경남도지사직을 잃고 영어의 몸이 되어야 하는 처지에 놓인 김경수 경남지사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하고 있다고 한다. 청와대도 적막에 휩싸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막내아들 김홍걸씨가 구속되었을 때도 청와대는 적막감이 감돌았었다. 웃어른의 아픔을 체감하는 비서들은 깊은 침묵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필자는 대선이 있던 지난 2017년 3월 노무현 재단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김경수 지사를 만난 적이 있다. 사회단체장 지지선언 모임에서 단체장들에게 일일이 고개 숙이며 인사하던 김경수 지사의 모습과 그를 흐뭇하게 바라보던 문 대통령의 모습이 생각난다. 마치 잘 자란 자식을 보는 아버지의 눈길처럼 느껴졌다.

 

문 대통령에게 김경수 지사는 단순한 참모가 아니다. 정치적 동지를 넘어선 정치적 부자관계 같은 것이다.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김경수 지사의 심리적 연대의식은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 전 대통령 퇴임후 벌어진 참담한 정치보복을 함께 견뎠고, 그분의 죽음과 장례도 함께 치렀다. 그러니 그들의 관계는 '운명'이 될 수밖에 없었다.

 

지난 2018년 민주당 대표 시절 댓글수사 의뢰로 전략적 실수 논란에 빠진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김경수 지사에 대해 "원래가 사람을 잘 믿고 성정이 착한 사람"으로 표현했다. 정치권에서 김경수 지사는 '착한 김경수'로 불린다. 그런 그가 이전투구의 선거판에서 희생양이 됐다는 인식이 여권에서는 팽배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참 '사람 복'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자신이 믿고 임명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이 '배신의 길'을 걸어 자신에게 칼을 겨누고 있다. 이유는 각각 다르지만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우군(友軍)들도 죽거나 영어의 몸이 되었다. 친(親) 문재인 적자로 불리는 김경수 지사의 정치적 죽음은 그에게 단장의 아픔일 수밖에 없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생전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치를 하지 말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비정치적 품성을 지닌 인물임을 잘 알기 때문에 그런 말을 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나 김경수 지사 모두 심성이 여린 사람들이다. 그래서 인사를 단호하게 하지 못하고 믿을 수 없는 사람을 끊어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김경수 지사가 허접한 선거꾼에 불과한 드루킹 일당을 처음부터 단호히 끊어냈다면 오늘의 비극은 없었을 것이다. 또 대선판도 지금과는 크게 달라졌을 것이다.

 

김경수 지사는 대법 판결에 승복하지 않고 국민의 판단에 맡긴다고 했다. 22개월의 수감생활과 5년의 출마자격 제한은 그에게 큰 정치적 위기일 것이다. 그러나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 답게 당당하게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믿는다.

 

노무현 전 대통령 자서전의 제목은 '운명이다'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자신의 정치입문을 운명이라고 하며 '운명'이라는 책을 냈었다.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운명은 무엇인가? 그것은 엄정한 대선 관리와 정치적 중립, 촛불정신의 완수를 위한 노력일 것이다. 그리고 민주당 경선에서 더 이상 '적통' 운운하는 말이 나오지 않게 해야 할 것이다. 김대중ㆍ노무현ㆍ문재인과 함께 한 모든 이들이 적통이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재창출에 성공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길을 걸을 것인지, 정권재창출에 실패해 통한의 길을 걸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따를 것인지, 그 선택도 문재인 대통령의 운명이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국기원 자문위원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Are you Dae-jung Kim? Is it Roh Moo-hyun?... President Moon Jae-in's 'destiny'

What is the fate of President Moon Jae-in now?

- Columnist Kwon Ki-sik

 

There is a saying, 'the pain of the chief (斷腸)'. It refers to extreme pain that is enough to break the intestines. Danjang (斷腸) is a word derived from the ancient story of Hwanon (桓溫) in the Jin Dynasty in the Chulmyeonpyeon (黜免篇) of the Seolshineo (世說新語). It is derived from the legend that In the Sengoku period, a type of punishment for the samurai in Japan, the slitting of the intestines was also a punishment that inflicted pain. 'Miari Pass of the Director' (written by Ban Ya-wol, composed by Lee Jae-ho), released in 1956 right after the Korean War, also expresses the life and separation of the family due to the war as 'the leader'.

 

It is said that President Moon Jae-in is silent on the issue of Gyeongnam Governor Kim Kyung-soo, who lost his position as governor of Gyeongsangnam-do and had to become a body of English after being convicted by the Supreme Court on July 21st. The Blue House was also engulfed in silence. When Kim Dae-jung's youngest son, Kim Hong-geol, was arrested during the former president's era, the Blue House had a feeling of silence. The secretary, who felt the pain of a grown-up, had no choice but to fall into a deep silence.

 

I met Governor Kim Kyung-soo with President Moon Jae-in at the Roh Moo-hyun Foundation in March 2017,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I remember Governor Kim Kyung-soo, who bowed his head to greet the group heads one by one, at a meeting to declare support for the heads of social groups, and President Moon, who looked at him happily. He felt like his father's eyes on a well-rounded child.

 

For President Moon, Governor Kim Kyung-soo is not just an advisor. It is like a political father-son relationship that goes beyond political comrades. The psychological solidarity between President Moon Jae-in, who was 'Roh Moo-hyun's last chief of staff,' and Governor Kim Kyung-soo, who was 'Roh's last secretary,' is known to be unique. They endured the disastrous political retaliation that took place after Roh's resignation together, and also held his death and funeral together. So their relationship had to be 'fate'.

 

In 2018, former Justice Minister Choo Mi-ae, who was in a controversy over a strategic mistake when she was the Democratic Party's representative, was asked to investigate a comment, and described Governor Kim Kyung-soo as "a person who originally trusted people and had a good heart." In the political world, Governor Kim Kyung-soo is called 'good Kim Kyung-soo'. The perception that he was a victim in the election of his previous pitching is widespread in passports.

 

President Moon Jae-in doesn't seem to have a real 'blessing'.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former Auditor General Choi Jae-hyung, and former Deputy Prime Minister Kim Dong-yeon, whom he trusted and appointed, are walking the 'road of betrayal' and pointing their swords at him. The reasons are different, but allied soldiers, such as former Seoul Mayor Park Won-soon, former Busan Mayor Oh Keo-don, and Chungnam Governor Ahn Hee-jeong, also died or became the body of English. The political death of Governor Kim Kyung-soo, who is called the pro-Moon Jae-in deficit, can only be a pain for the general manager.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told President Moon Jae-in "don't do politics" during his lifetime. He seems to have said that because he is well aware that President Moon has a non-political character. Both President Moon and Governor Kim Kyung-soo are soft-hearted people. That's why it's often hard to say goodbye and cut off people you don't trust. Today's tragedy would not have occurred if Governor Kim Kyung-soo had decisively cut off the Drooking gang, who were nothing but poor electors, from the beginning. Also, the presidential election would have been very different from what it is today.

 

Governor Kim Kyung-soo said he did not submit to the Supreme Court's ruling, but left it to the people's judgment. A 22-month prison sentence and a 5-year run-off limit would be a big political crisis for him. However, he believes that he will walk the road proudly as 'Roh Moo-hyun's last secretary'.

 

Former President Roh Moo-hyun's autobiography is titled 'It's Destiny'. President Moon Jae-in has also published a book called 'Destiny', calling his entry into politics destiny. What is the fate of President Moon Jae-in now? It will be an effort to achieve strict election management, political neutrality, and the spirit of candlelight. And in the Democratic primary, we need to make sure that the 'red flag' is no longer used. Because everyone who worked with Kim Dae-jung, Roh Moo-hyun, and Moon Jae-in was the enemy Whether President Moon Jae-in will follow the path of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who succeeded in re-creating regime, or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who failed to re-create the regime and walked the path of success, the choice is also his fate.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political director of the Blue House, then as the president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as the chairman of the private group consultation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was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d an advisory member of Kukkiw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