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포항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상황 점검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5:58]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포항을 방문해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 포항시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 이강덕 포항시장 포항 방문한 김부겸 총리와 코로나 합동 방역점검 (C) 포항시


포항시에 따르면 이날 포항 벤처.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시설인 체인지업그라운드(CHANGeUP GROUND)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포항을 방문한 김부겸 총리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 죽도시장, 여객선터미널등 포항시 주요 다중이용시설 방역현장을 함께 둘러보며 코로나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 대응 전문성 강화를 위해 민간전문가를 포항시 감염병 대응본부장으로 하여 민관협력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일상생활 속 방역 강화를 위한 생활방역단 . 방역컨설팅단 운영, 감염취약 시설과 KTX포항역 등 관문시설에 대한 철저한 방역 실시 등 선제적인 포항형 코로나 방역 대책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시민들이 안심하고 죽도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상인.종업원 등 시장 관련 종사자 4천여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였고 상인회를 중심으로 자체 방역안내센터 운영, 핵심 방역수칙 메시지 교육 및 안내, 1일 4회 이상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 방송 실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관리를 더욱 철저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내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고 방문객들이 안전한 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해수욕장 특별방역대책에 대하여 설명을 이어나갔다.

 

포항시는 지난 9일부터 6개 해수욕장이 일제히 개장함에 따라 발열체크와 함께 안심손목밴드 착용, 해수욕장 사전예약제와 혼잡도 신호등 정책을 통해 이용객들이 한꺼번에 몰리지 않도록 하고 야간음주와 취식행위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죽도시장 방역점검 후 김부겸 총리와 이강덕 시장은 여객선터미널로 이동하여 방역상황을 살펴보고 체인지업그라운드(CHANGeUP GROUND)준공식에 참석했다.

 

비수도권 최대 규모 창업보육 입주공간인 포항 체인지업그라운드는 포스코를 중심으로 포스텍, RIST, 방사광가속기 등 세계적인 산학연 R&D 인프라를 활용한 포항 지역 예비 및 초기 창업인 발굴 및 우수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벤처 스타트업 공간으로 창업기업 또는 예비창업자 등 90개사 500여 명이 입주 가능하며, 현재 63개 기업 300여 명이 입주해 있다.

 

한편,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진피해 완전 극복을 위해 중앙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강덕 시장은 촉발지진이 발생한지 4년째가 되었지만 아직도 많은 포항시민이 고통을 겪고 있다며, 특히 피해 규모가 큰 공동주택에 대하여 전파수준의 피해 보상을 해줄 것을 강력히 건의하였다. 또한, 현재 진행 중인 지진피해 지원금 손해사정 시 피해주민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여 줄 것과 지진 불안에 대한 마침표를 찍기 위한 지열지진연구센터 건립의 필요성도 설명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hang Mayor Lee Kang-deok and Prime Minister Kim Bu-gyeom conduct joint quarantine inspection for coronavirus


Prime Minister Kim Bu-gyeom visited Pohang on the 21st and checked the quarantine status of Pohang City with Pohang Mayor Lee Kang-deok.

 

According to the city of Pohang, Prime Minister Bu-gyeom Kim, who visited Pohang to attend the completion ceremony of the Pohang venture and startup incubating facility, CHANGeUP GROUND, toured the quarantine sites of major multi-use facilities in Pohang, such as Jukdo Market and the passenger ship terminal, along with Pohang Mayor Lee Kang-deok. He checked the Corona quarantine situation and listened to difficulties and suggestions on the spot.

 

Pohang Mayor Lee Kang-deok established a public-private cooperation quarantine system with a private expert as the head of the Pohang Infectious Disease Response Headquarters in order to strengthen the specialization in responding to the coronavirus. He explained about preemptive measures against the Pohang-type Corona virus, such as the operation of a quarantine consulting group and thorough quarantine of facilities vulnerable to infection and gateway facilities such as KTX Pohang Station.

 

In addition, in order for citizens to use Jukdo Market with confidence, a total survey was conducted targeting about 4,000 market-related workers, including merchants and employees. He said that he was conducting a publicity broadcast of “social distancing” more than once and that he would continue to carry out quarantine management more thoroughly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In addition, in the summer vacation season, he continued to explain the special quarantine measures at the beach to block the spread of COVID-19 in the beach and to allow visitors to enjoy a safe vacation.

 

The city of Pohang has issued an administrative order banning drinking and eating at night and preventing visitors from crowding all at once through a temperature check, wearing a wrist band, a reservation system for the beach, and traffic light policy as the six beaches have been opened all at once since the 9th. did.

 

After the quarantine inspection at Jukdo Market, Prime Minister Kim Bu-gyeom and Mayor Lee Kang-deok went to the passenger ship terminal to check the quarantine situation and attended the completion ceremony of the Change Up Ground.

 

Pohang Changeup Ground, the largest business incubation space in the non-metropolitan area, is a venture start-up space for discovering early-stage startups and nurturing excellent venture companies in the Pohang region using world-class industry-academia-research R&D infrastructure such as POSTECH, RIST, and radiation light accelerators centered on POSCO. 500 people from 90 companies, including start-up companies or prospective founders, can move in, and there are currently about 300 people from 63 companies.

 

Meanwhile, Pohang Mayor Lee Kang-deok requested the central government's active interest and support to completely overcome the earthquake damage.

 

Mayor Lee Kang-deok said that it has been 4 years since the earthquake, but many Pohang citizens are still suffering. In addition, he explained the necessity of establishing a geothermal earthquake research center to put an end to the earthquake anxiety and to reflect the position of the victims as much as possible when assessing the damage of the current earthquake damage subsid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