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車산업 위기 공감..3년 연속 무분규 잠정합의

기본급 7만5000원·성과금 200%+350만원 등 합리적 수준 결정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09:57]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2021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 20일 하언태 대표이사(사장)와 이상수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울산공장 본관 2개 거점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사는 어려운 국내외 경제 상황 속에서 코로나19 재확산과 차량 반도체 수급난으로 자동차 산업의 위기가 더욱 깊어지고 있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속도감 있는 논의 끝에 2009~2011년에 이어 10년 만에 두번째 ‘3년 연속 무분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임금인상 및 성과금 규모는 전년도 경영실적 및 올해 경영환경을 토대로 합리적 수준에서 결정했다. 지난 해 임금동결과 코로나 및 반도체 부족 위기 속 직원들의 적극적인 위기극복 동참 노력, 최저임금 인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또한, 최근 노조의 품질·생산성 등 경쟁력 향상 관련 기존 노조와의 차별화된 행보와 노사공동 위기극복 동참 노력에 회사도 고용안정 노력과 처우개선으로 화답한 것으로 평가된다.

 

잠정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기본급 7만5000원(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 200%+350만원, 품질향상 및 재해예방 격려금 230만원, 미래경쟁력 확보 특별합의 주식 5주, 주간연속 2교대 포인트 20만 포인트, 코로나 상황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재래시장상품권 10만원 등이다.

 

올해 교섭에서 노사는 자동차산업 미래 격변기 속 회사 미래와 직원 고용안정 방안에 대한 고민 끝에 ‘산업전환 대응 관련 미래 특별협약’을 체결했다. 미래 특별협약은 전동화 및 미래 신사업 전환기 글로벌 생존 경쟁에 적극 대응해 국내공장 및 연구소가 미래 산업의 선도 기지 역할을 지속하고, 이를 통해 △고용안정 확보 △부품협력사 상생 실천 △고객·국민 신뢰 강화를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아울러 노사는 내연기관 고수익화, 시장수요와 연동한 적기생산에 매진함으로써 전동화 및 미래 신사업 대응을 위한 수익구조를 확보해 국내공장 및 연구소에 지속 투자키로 했다. 미래 신사업 관련 시장상황, 각종 규제, 생산방식, 사업성 등이 충족될 경우 품질향상, 다품종 생산체제 전환 등과 연계해 국내공장에 양산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이 밖에도 PT(파워트레인) 부문 고용안정 대책 마련과 산업변화 대비 직무 전환 교육, 임금체계 개선 등 전동화 연계 공정 전환 방안도 지속 논의해 시행키로 합의했다.

 

부품협력사 상생 지원을 통해 자동차산업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자는 데 뜻도 모았다. 회사는 부품협력사 경영난 해소를 위해 1200억원을 출연한 △상생 특별보증 △동반성장 펀드 등 금융지원 프로그램과, 부품협력사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2874억원을 출연한 △미래성장상생펀드 △2, 3차사 전용펀드 등을 지속 운영하기로 했다.
 
최근 자율적 근무문화 개선 분위기와 연계해 기존의 노후화된 복지환경 개선에도 합의했다. 지난 4월 전사 식당 환경개선 합의에 이어 울산공장 노후 기숙사 재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초과 연장근로 수당 개선 및 학자금 대출 지원 프로그램 등 일반·연구직의 처우도 개선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산업 대 전환기에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노사가 합심해 재해 예방과 품질 경쟁력을 높여 미래 모빌리티 시대 ‘글로벌 탑 티어’로 도약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회사는 정년연장, 해고자 복직 등 인사·경영권을 침해하는 노조 요구에 대해 ‘수용불가’ 원칙은 이어갔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yundai Motor's labor and management sympathize with the industrial crisis... 3 years in a row without dispute
-Reporter Moon Hong-cheol

 

Hyundai Motor's labor and management prepared a tentative agreement for the 2021 collective bargaining agreement.


On the 20th, Hyundai Motor's labor and management drew up a tentative collective bargaining agreement at the 16th main negotiations held at two bases in the main building of the Ulsan plant in the presence of representatives of labor-management negotiations, including CEO Ha Eon-tae (CEO) and union branch manager Lee Sang-soo.


Labor and management shared the view that the crisis in the automobile industry is deepening due to the re-spreading of Corona 19 and the shortage of supply and demand for vehicle semiconductors amid difficult domestic and international economic conditions. A provisional agreement without disputes was reached for consecutive years.


Wage increases and bonuses were determined at a reasonable level based on the previous year's business performance and this year's business environment. In the wake of last year's wage freeze, Corona and semiconductor shortage crisis, employees' efforts to actively participate in overcoming the crisis, and the minimum wage increase were comprehensively considered.


In addition, the company is evaluated to have responded to the labor union's efforts to secure employment and improve treatment to the labor union's efforts to overcome the crisis and differentiate it from the existing unions in relation to the improvement of competitiveness such as quality and productivity.


The main contents of the provisional agreement are: basic salary 75,000 won (including salary increase), bonus 200% + 3.5 million won, incentive for quality improvement and disaster prevention 2.3 million won, 5 shares of special agreement to secure future competitiveness, 200,000 points for 2 consecutive weekly shifts Points, traditional market gift certificates of 100,000 won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which has been stagnant due to the prolonged Corona situation.


In this year's negotiations, labor and management concluded a "special agreement for the future related to industrial transformation response" after contemplating the future of the company and ways to stabilize the employment of employees in a time of rapid change in the automotive industry. The special future agreement is to actively respond to the global competition for survival in the transition period of electrification and new business in the future so that domestic factories and research institutes will continue to play the role of leading bases in the future industry, and through this, △Securing employment stability, △Practising win-win cooperation with parts suppliers, △Strengthening customer and public trust. It contains the contents of joint efforts for


In addition, labor and management decided to continue investing in domestic factories and research institutes by focusing on high-margin internal combustion engines and timely production in line with market demand to secure a profit structure to respond to electrification and new business in the future. If the market conditions, various regulations, production methods, and feasibility related to future new business are satisfied, it will be mass-produced in domestic factories in connection with quality improvement and conversion to a multi-product production system.


In addition, they agreed to continue discussing and implementing measures for job stabilization in the PT (power train) sector, including job change training in preparation for industrial changes, and improvement of the wage system.


They also agreed to secure future competitiveness in the automotive industry through support for win-win growth with parts suppliers. The company donated 120 billion won to solve the financial difficulties of parts suppliers, △ special guarantee for win-win growth, △ shared growth fund, etc., and 287.4 billion won to solve the liquidity crisis for parts suppliers, △ Future Growth Win-Win Fund, △ only for 2nd and tertiary companies. It was decided to continue operating the fund.
 
In connection with the recent voluntary work culture improvement atmosphere, it was also agreed to improve the existing aging welfare environment. Following the company-wide agreement to improve the restaurant environment in April, it was decided to redevelop the old dormitory at the Ulsan plant. It was also decided to improve the treatment of general and research staff, such as overtime pay and student loan support programs.
 

A Hyundai Motor official said, “In the transitional period of the automobile industry, we will overcome the crisis we are facing based on the labor-management relationship of win-win and cooperation, and work together to prevent disasters and enhance quality competitiveness, concentrating our capabilities to become a ‘global top tier’ in the future mobility era. I will,” he said.


Meanwhile, the company continued the principle of “unacceptable” to union demands that infringe on personnel and management rights, such as extension of the retirement age and reinstatement of laid-off work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