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관장이 쓰는 바이러스 재난 시대의 단상(斷想)

이일영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7/21 [08:23]

  

▲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해제한 19일 영국 런던의 나이트클럽 모습 (출처: AP)

 

지난 7월18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영국 보건장관과 밀접 접촉자로 확인되어 오는 26일까지 일주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존슨 총리는 지난해 4월 코로나19에 감염되어 회복되었다. 

 

존슨 총리는 18일 자가격리 중에 트위터 영상 메시지를 통하여 19일을 자유의 날로 선언하였다. 최근 하루 확진자가 5만여 명을 넘나드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및 인원 제한과 같은 방역과 관련된 법적 규제를 모두 해제한다는 내용이었다. 

 

영상 메시지는 가을과 겨울에 바이러스가 더욱더 기승을 부릴 수 있다면서 지금이 아니면 언제 가능할지 모르는 상황이기에 방역 지침을 완화할 적기임을 강조하면서 (슬프지만 우리는 이 바이러스가 계속 우리 곁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We've got to remember that this virus is sadly still out there) 라는 이야기를 이어 갔다. 이는 연이은 변이 등장으로 바이러스 종식이 쉽지 않음을 의미하며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것이다. 

 

이에 지난해 3월 이후 시행되었던 강도 높은 방역 조치가 1년 4개월 만에 전면 해제되면서 마스크를 벗은 인파가 거리로 쏟아졌으며 자정이 되면서 일제히 문을 연 전국 나이트클럽에 젊은이들이 몰려들었다. 

 

세계는 델타 변이에 이어 델타 플러스 변이로 진화하며 감염 전파력이 더욱더 높아가는 상황에서 영국의 조치와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영국에 대해 즉시 가장 높은 4단계 여행 금지조치를 발령하였다. 사실상의 여행금지령이다. 

 

영국은 현재 인구대비 (8.06%)의 높은 감염률과 (2.3%)의 치명률에 이어 (80.4%)의 완치율을 나타내고 있다. 영국의 백신 접종률은 성인 기준 68.3%가 2회 백신을 접종하였으며 1회 접종자는 87.9%이다, 이처럼 높은 접종률을 가지고 있지만, 1일 5만여 명을 넘나드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은 전파력이 높은 델타 또는, 델타 플러스 변이 영향과 함께 돌파 감염이 상당함을 추정하게 한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영국 정부가 일상으로의 복귀를 선언하며 새로운 시대의 길을 선택한 배경은 무엇일까? 먼저 높은 백신 접종률로 접종 이전 3%대 치사율이 접종 이후 0.1% 이하로 낮아진 점이다. 또한, 현재까지 등장한 변이 바이러스에 돌파 감염되어도 경미한 증상으로 회복되는 점도 중요하게 작용하였다. (가장 중요한 사실은 영국의 코로나19 감염 입원 환자의 60%가 백신 미접종자이다)  

 

영국 정부 방침은 시대의 재난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을 자신의 보호를 위한 개인의 선택에 맡기겠다는 것이다. 이어 오는 9월부터 많은 인파가 운집하는 나이트클럽과 같은 다중 시설의 입장은 백신 접종 증명서의 확인 절차를 시행하여 확진자 접촉과 추적 관리를 강화하며 확진자 입원과 자가격리 절차도 기존의 방침대로 시행한다.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트위터 영상 메시지 장면


영국의 자유의 날 선언을 통하여 백신 접종의 중요성이 분명하게 확인되지만, 우려도 만만치 않다. 특히 높은 백신 접종률을 앞세워 지난 5월 실내 마스크 착용 이외 규제를 대부분 해제한 이스라엘이 전체 인구 약 62%의 접종률과 56%의 2회 접종을 마친 상태지만, 델타 변이로 최근 1일 1,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사실이다. 이스라엘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에 일명 부스터 샷으로 부르는 3차 접종이 면역 증가 효과가 확인된 예일 대학 최근 연구 보고서를 인용하여 미국 FDA 승인 전에도 60세 이상에 부스터 샷 접종계획이 있음을 언급하였다.  

 

또한, 지난 6월 26일 1일 500명 대의 확진자 발생을 안정권으로 인식하여 대부분의 완화조치를 시행한 네덜란드가 불과 보름 만에 10배가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7월 10일 긴급하게 규제 시스템을 다시 시행한 사실 또한, 교훈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먼저 집단 면역을 추구한 인구 천만 명(10,160,159명)의 나라 스웨덴을 살펴보는 것은 의미가 있다. 스웨덴은 현재까지 인구대비 (10.77%)의 높은 감염률에 비하여 치명률은 (1.33%)로 우리나라의 (1.14%)와 비슷한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감염률에 비하여 낮은 치명률은 높은 의료 수준을 의미한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러시아의 백신 접종률은 1차 (36.26%)와 2차 (14.22%)를 기록하고 있다. 러시아는 지난 10여 일 전부터 1일 25,000여 명을 넘나드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는 2.3차 유행 당시 최고치와 비슷한 수치로 델타 또는 델타 플러스 변이 영향이 크게 느껴진다. 

 

20일 현재 우리나라 1차 백신 총 접종자는 1천 629만 명으로 인구대비 (31.7%)이며 2차 접종 완료는 661만3천294명으로 (12.9%)이다. 이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여 세계 각국에 공급하고 있는 러시아의 1차와 2차 접종률이 우리나라 백신 접종률과 비슷한 사실이다.  

 

세계 선진 강대국과 부유한 나라들의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치열한 선점 전쟁에서 최선을 다한 정부 부처의 노력도 분명하게 짚고 갈 부분이다. 나아가 자유로운 일상으로의 복귀를 좌우하는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엄중하게 인식하여 차질이 없는 수급과 접종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새로운 변이의 우려가 세계를 덮치고 있는 엄중한 현실에서 자유로운 생활을 선언한 영국의 모험적인 정책이 결코 최선이 아님을 직시하여야 한다. 영국의 선언에는 방역의 포기가 아닌 국민 개개인 스스로 책임 있는 방역을 권고한 것임도 깊게 헤아려야 한다. 

 

그 누구도 예단할 수 없는 향후 전개될 상황의 대비가 너무나 중요하다. 유례가 없는 어려움 속에서 국민과 정부가 뜻을 모아 지혜롭게 대처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의 식견과 지혜를 앞세워 변이의 바람을 극복해야 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며 시대의  소명이다. artwww@naver.com

 

*필자: 이일영

한국미술센터 관장. 칼럼니스트 시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A podium in the era of the virus disaster written by the gallery director

- Lee Il-young, columnist

 

On July 18,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was confirmed to have been in close contact with the British Health Minister, who tested positive for COVID-19, and went into self-isolation for a week until the 26th. Prime Minister Johnson recovered from COVID-19 in April last year.

 

Prime Minister Johnson declared the 19th as Freedom Day via his Twitter video message while the 18th was quarantined. It was about lifting all legal regulations related to quarantine, such as social distancing, the duty to wear a mask indoors, and limiting the number of people in a situation where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a day exceeds 50,000.

 

The video message emphasized that the virus could be even more prevalent in the fall and winter, stressing that it is the right time to relax the quarantine guidelines as it is a situation where it may or may not be possible now (sadly, but we must remember that this virus is still with us -We've got to remember that this virus is sadly still out there). This means that it is not easy to end the virus due to the appearance of successive mutations, and we will usher in an era of coexistence with the virus.

 

Accordingly, as the intensive quarantine measures implemented since March of last year were completely lifted after a year and four months, crowds of people without masks poured into the streets, and young people flocked to nightclubs across the country that opened at midnight.

 

As the world evolves into a delta plus mutation following the delta mutation, the UK's actions and situation are worrying as the transmission of the infection becomes ever higher. The US government immediately imposed the highest level 4 travel ban on the UK. It is a de facto travel ban.

 

The UK currently has a high infection rate (8.06%) and a fatality rate (2.3%) relative to the population, followed by a cure rate (80.4%). As for the vaccination rate in the UK, 68.3% of adults were vaccinated with two doses and 87.9% of those who received a single dose of the vaccine. , allows us to estimate that breakthrough infection is significant with the effect of delta plus mutations,

 

Under such circumstances, what is the background of the British government's decision to return to normal life and choose the path of a new era? First, due to the high vaccination rate, the mortality rate compared to 3% before vaccination was lowered to less than 0.1% after vaccination. In addition, recovery with mild symptoms even after breakthrough infection with mutant viruses that have appeared so far also played an important role. (Most importantly, 60% of UK COVID-19 hospitalized patients are unvaccinated)

 

The British government policy is to leave the prevention and control of COVID-19, a disaster of the times, to individual choices for their own protection. Starting from September, admission to multiple facilities such as nightclubs with large crowds will implement the vaccination certificate verification process to strengthen contact and follow-up management of confirmed patients, and hospitalization and self-isolation procedures for confirmed patients will be implemented as before. do.

 

▲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s Twitter video message

 

Although the importance of vaccination is clearly confirmed by the declaration of the UK's Freedom Day, concerns are also raised. In particular, Israel, which lifted most of the restrictions other than indoor mask wearing in May with a high vaccination rate, has completed two doses of vaccination with an inoculation rate of about 62% and 56% of the total population. fact that is occurring. The Israeli government cited a recent Yale University research report that confirmed that the third dose of the mutant virus, so-called booster shot, is effective in increasing immunity.

 

In addition, in the Netherlands, where most of the mitigation measures were implemented after recognizing the 500 confirmed cases on June 26 as a stable area,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more than tenfold increased in just a week, and on July 10, the regulatory system was urgently renewed The practice is also a lesson.

 

From this point of view, it is meaningful to look at Sweden, a country with a population of 10 million (10,160,159) who first sought herd immunity in the world last year. Sweden has a fatality rate (1.33%) compared to the high infection rate (10.77%) relative to the population, which is similar to that of Korea (1.14%). (A low fatality rate compared to the infection rate means a high level of medical care)

 

In addition, Russia, which developed the world's first COVID-19 vaccine, recorded the first (36.26%) and second (14.22%) vaccination rates. For the past 10 days or so, Russia has seen more than 25,000 confirmed cases per day. This is similar to the peak at the time of the 2.3th epidemic, and the influence of delta or delta plus mutations is felt greatly.

 

As of the 20th, the total number of people receiving the primary vaccine in Korea was 16.29 million (31.7%) compared to the population, and the completion of the secondary vaccination was 6,633,294 people (12.9%). This is a fact that the primary and secondary vaccination rates of Russia, which developed the world's first COVID-19 vaccine and supplied it to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similar to those of Korea.

 

The efforts of government ministries who did their best in the fierce war for preoccupation regardless of means and methods of the world's advanced powers and wealthy countries should also be clearly pointed out. Furthermore, it is necessary to strictly recognize the importance of vaccination, which determines the return to a free daily life, and make every effort to ensure uninterrupted supply and demand and vaccination.

 

In the harsh reality where fears of new mutations are beating the world, we must face that Britain's adventurous policy of declaring a free life is by no means the best. It should be carefully considered that the British declaration did not give up on quarantine, but recommended that individual citizens take responsibility for quarantine themselves.

 

It is very important to prepare for the future situation that no one can foresee. It is our responsibility and the calling of the times to overcome the winds of variation with the knowledge and wisdom of experts based on the experience of the people and the government working together in a wise way in the face of unprecedented difficulties. artwww@naver.com

 

*Writer: Lee Il-young

 

Director of the Korean Art Center. columnist poet소명이다. artwww@naver.com

 

 

*Writer: Lee Il-young

 

 

Director of the Korean Art Center. columnist po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