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업계, “피해지원 확대 결정 환영 추경에서 이어져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0 [15:23]

▲ 15일 서울 시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휴무 안내문이 붙어있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소상공인들에 대한 피해지원 확대 방안이 지난 19일 당정협의회에서 합의됐다. 이에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번 피해지원 확대 결정이 추경 결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소공연은 20일 논평을 통해 “앞서 국회 산자중기위가 소상공인에 대한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 예산안 증액에 합의했고, 당초 정부안보다 3조5300억 증액한 추경안을 의결했다. 당정협의회에서 이 같은 방침이 결정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이번 추경안에서 소상공인 피해지원 금액의 대폭적인 상향의 결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공연은 “수도권 지역 거리두기 4단계 격상 및 비수도권 지역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소상공인들은 치명타를 맞고 있다”며 “직장마다 재택·단축근무가 확산되고 회식은 물론 개인적 약속들까지 다 취소되는 데다, 휴가지에서도 숙박 예약 취소가 줄을 잇고 있는 형편으로 그야말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잦은 영업정지와 제한으로 돈 벌 기회도 갖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설상가상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이 9000원을 넘어서는 상황으로 내몰려 소상공인들이 망연자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소공연은 “손실보상금과 피해지원 확대 방침이 국회 차원에서 논의되는 것은 당연한 귀결이며, 향후 남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이 같은 흐름이 긍정적으로 반영돼야 마땅할 것”이라며 “향후 남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이 같은 흐름이 긍정적으로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피해지원 확대 방침 외에도 당정이 신속성을 제고하기로 한 것도 평가할 부분”이라며 “소상공인들은 당장 돈 한 푼이 아쉬운 상황에서, 피해지원은 8월 17일부터 지급을 시작하고, 손실보상도 10월 8일로 손실보상심의위 개최를 못 박은 것도 의미 있는 결정이다”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반기별 부가세 신고를 하는 일반과세자와는 달리 1년에 한번 신고하는 면세·간이사업자는 반기별로 매출내역을 확인해주는 국세청 서류가 없어 4차재난 지원금도 지급을 받지 못한 사각지대가 매우 큰 만큼, 지급 대상과 기준 등의 문제에 있어서 소상공인들의 현재 실정에 맞는 사려 깊은 방안이 강구돼야 할 것이다”며 “손실보상심의위원회도 법정경제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를 비롯한 소상공인들의 참여를 보장해 피해지원과 손실보상의 실효성을 더욱 제고해야 한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mall business industry, "Decision to expand damage support should be continued from the welcome supplementary budget"
-Reporter Moon Hong-cheol

 

A plan to expand damage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was agreed at the party council meeting on the 19th. Accordingly, the Federation of Small Businesses said that it hopes that the decision to expand the damage support will lead to the result of the supplementary budget.


In a commentary on the 20th, Sogongong said, “Before, the National Assembly’s SMEs and Startups reached an agreement to increase the budget for hope recovery and loss compensation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voted for an additional budget by 3.53 trillion won compared to the original government plan. He said, "I positively evaluate the decision of this policy by the party council," he said. "I hope this supplementary budget will lead to a significant increase in the amount of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Small business owners said, “Small business owners are taking a fatal blow due to the raising of the 4th level of distance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raising of the distance in non-metropolitan areas. Even in vacation destinations, accommodation reservations are being canceled in a row, so it is heading into the worst situation.”


He also pointed out that “there is no opportunity to earn money due to frequent business suspensions and restrictions.” To make matters worse, the minimum wage next year is being pushed to a situation where the hourly wage will exceed 9,000 won, and small business owners are being devastated.


In response, Sogong said, “It is a natural conclusion that the policy of expanding damage compensation and damage support will be discussed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and this trend should be positively reflected in the remaining parliamentary deliberations in the future.” The same trend should be reflected positively.”


He continued, “In addition to the policy to expand damage support, it is also part of the evaluation of the party government’s decision to improve speed.” “In a situation where small business owners are desperate for a penny right now, damage support starts on August 17, and loss compensation is also 10. It is also a meaningful decision to nail the holding of the Loss Compensation Deliberation Committee on the 8th.”


He continued, “Unlike general taxpayers who report VAT on a semi-annual basis, duty-free and simplified businesses that report once a year do not have documents from the National Tax Service that confirm their sales on a semi-annual basis. Considerable measures should be devised to suit the current situation of small business owners in terms of issues such as , payment targets and standards. We need to further enhance the effectiveness of th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