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낙연의 추격을 받고 있지만 중도가 승부 가를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 천하의 창조적 전문가들을 구하고 외교와 국방에 노련한 원로들을 모았으면...

이래권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7/20 [13:37]

▲ 이래권 작가.

유럽 어떤 미친 왕이 빵이 없으면 쿠키를 먹으면 된다 지껄였다. 시정을 모르고 성안에서 코스요리를 즐겼으니 알 턱이 있었겠나? 이준석 당 대표자가 면접을 통해 고고한 족속들을 단칼에 대변인직으로 부적격으로 잘랐다. 이건 젊음의 과도한 준비되지 않은 용기나 패기에서 출발한 게 아니다. 삼겹살 전철 월정액도 모르는 번지르르한 옥에 금테 두르려는 인간들의 허영과 준비되지 않은 명예에 오답을 낸 이들에게 철퇴를 가해 낙마시켰다.

 

대단한 결기다. 과학고 2년 만에 졸업하고 하버드 우수 졸업생으로 글로벌한 디스커션 넘버원 디플로마 프라이즈를 수여받은 국가적 인재이다. 그런 그가 뇌회한 영남 강남 강원 지역구 텃새들의 공격에 우왕좌왕 사과를 연이어 하고 있는 것이 애처롭다. ‘어리다고 놀리지 말아요’란 노래가 있는데 딱 그 모양새다. 엎어진 밥상 차려줬더니 옛날 입맛에 맞게 내놓으라고 타박투성이다.

 

각 재료가 살아있는 비빔밥을 만들기도 전에 죽 쒀서 개 주는 젊은 패장의 누명을 쓰고 그의 정치적 행로에 부비트랩이 될 수도 있다. 방법은 하나다. 갑론이설(甲論異說)을 제압하려면 일관성과 용융성을 합쳐 보수 모두가 원하는 것을 내놓아야 하는데, 입맛에 길들여진 나이든 안티들의 고루한 쉰 냄새와 늙은 사자들의 포효에 밀리는 것 같아 심히 반대쪽 진영의 사람으로서 유감스럽기 그지없다. 

 

경기에서 일방적 승리는 자만을 부를 뿐이다. 치고받고 대등한 경기를 통해 승패가 반복적으로 바뀌어야 검증되지 않은 타성과 텃새들의 늙은 부리들을 몰아내고 신선하고 역동적인 신세대 사고와 글로벌한 인재들을 통한 국가의 백년대계를 만들어나갈 수 있다.

 

이준석은 실제로 전철과 따릉이를 타고 학창시절을 보낸 서민의 자식이다. 여의도에서 복매운탕 보리굴비 정식 파스타 코스요리에 길들여진 육순에 이르거나 혹은 넘은 당내의 스러져갈 계보적 지역적 이해관계에 젊은 사자의 발바닥에 가시가 박히기 시작했고, 이것은 다분히 의도적인 이준석 바지사장으로 만들려는 영남 무능한 다선의원들의 반란에 기인하고 있는 험산 고봉들의 발흥키 시작한 안티에 고전하고 있는 모양새다.

 

삼부건설 골프 접대와 자녀 거의 무상임대에 윤석열 최재형 두 판·검사들이 걸렸는지, 빠져나갈지 모를 일이다. 이쯤에서 진보를 추구하는 본인으로선 선수교체가 답이라고 본다. 야당 인물 중에 남대문에서 바느질로 키운 서민의 자식 오세훈이 차라리 서민의 고통과 눈물을 아는 유력한 바람을 부르는 인물로 평가된다. 물론 아이들 무상급식 불가로 자진 서울시장에서 사퇴했지만, 요새 코로나 지원방식에 비추어보면, 일면 타당성이 재평가되기도 한다.

 

집권당과 이재명은 전 국민 지원을 주장하고 있으나 자칫 부자 것을 뺏어 가난한 자를 도둑으로 모는 공산주의 이념논쟁으로 몰아붙일 수 있는 사안이라 이마저도 여간 복잡한 판단 전제들을 깔고 있음을 보수는 알고 이용하려 하고 진보는 무조건 달라는 단순한 사고를 주장하다가 정권을 바꿀 초대형 이념논쟁을 불러일으킬 뇌관임이 틀림없다.

 

야당엔 유력 주자가 없어, 우물에 침 뱉고 돌아선 윤석열 최재형 김동연 등의 색깔은 용융 단합키 어려워 중도층의 지지를 산산이 박살 낼 소지를 안고 있다. 우선 윤석열은 처가의 사기와 국고횡령은 도덕성 빵점을 안고 청정무구를 주장하고 준법을 논하기엔 이미 틀렸다. 최재형은 내밀하고 교묘한 자녀에게 증여세를 물지 않기 위해 반전세에 월세 100만원에 임대주었으며 한집에 살았다고 한다.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다. 아파트 방 두 개에 월세 100만원이면 청년 소외층이 4명이 풍요롭고 넉넉하게 살 수 있는 공간이다. 사리에 안 맞는다. 그나마 김동연만이 시대와 우리의 정치사 문제를 꿰뚫고 있는 사자후를 조심스럽게 내뱉고 있고 책사 김종인의 희망 대타로 떠올랐다, 

 

재집권이나 권력 교체가 아닌 정치세력의 교체를 진단한 것은 쾌도난마의 지역구 텃새들의 부패와 오만 무능을 잘라낼 비책 아닌 상책이다.

 

집권당은 어떤가? 친문 계보정치가 부활하고 있으나 이는 한여름 밤의 개꿈으로 중도층 지지에 의해서 분쇄될 것이다. 대통령은 신사를 뽑는 게 아니다. 크게는 외교와 수출 적게는 수직적 권력과 재물의 횡포를 덜어내어 가장 낮은 민초들의 생계부터 챙겨주는 게 제일의 책무다.

 

이 경험과 과정을 거친 사람은 이재명이 제일 우선하다. 문제는 친(親)문재인의 패거리 밀어주기를 극복하고 중도의 외연 확장을 하려면 약간은 확실하고 강하게 다른 측면에선 안정과 예측 가능한 미래보전을 제시해주어야 하는데 잘못하다간 칼을 찬 아부꾼으로 전락할 소지가 있어 여간 어려운 극복과제가 아니다.

 

그러나 선택해야 한다. 개한테 뭉글한 발톱과 고양이 수염을 붙인다고 해서 쥐를 잡을 순 없다. 강자에겐 고양이 약자에겐 순종적인 래브러드 안내견의 이중적 역할을 지혜롭게 하고 공약으로 제시해야 한다.

 

버스 전철 삼겹살 값도 모르는 야당 대변인 유력 주자들의 낙마를 보면서, 이준석과 이재명에겐 그래도 서민 냄새와 진실의 향기가 느껴진다.

 

이제 서서히 과정을 거치면서 검증과 자신이 처한 이익을 위해 한 표를 행사해서 코로나가 끝날 즈음에 대한민국 국운을 융성시킬 지도자가 되느냐 안 되느냐의 민심이 자못 궁금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추격을 받고 있지만, 그 승부는 중도가 가를 것이다. 눈은 세계로 귀는 땅바닥 민심에 귀 기울이고, 천하의 창조적 전문가들을 구하고 외교와 국방에 노련한 원로들을 모았으면 한다. samsohun@hanmail.net

 

*필자/이래권

작가.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Lee Jae-myung and Lee Nak-yeon are being pursued, but the middle will decide the game”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I hope that we can save the world's creative experts and gather veterans who are experienced in diplomacy and national defense...

- Columnist Lee Rae-gwon

 

Some mad king of Europe murmured that if he didn't have bread he had to eat cookies. He didn't know the government and enjoyed a course meal in the castle, so would he have known? During an interview, party leader Lee Jun-seok cut the hardworking tribes with a single knife ineligible for the position of spokesperson. This does not originate from the excessive unprepared courage or ambition of youth. The samgyeopsal train maestrothed those who gave wrong answers to the vanity and unprepared honor of humans who wanted to wear a gilded jade in a shiny jade that they did not know the monthly payment for.

 

it's a great ending He is a national talent who graduated from science high school in two years and was awarded the Global Discussion No. 1 Diploma Prize as an outstanding graduate of Harvard. It is pitiful that he is continuously apologizing for the attacks of birds resident in Gangwon, Gangnam, Yeongnam, and Gangwon. There is a song called ‘Don’t make fun of me because I’m young’, and that’s exactly what it looks like. When I set the table overturned, it is full of bruises telling me to serve it according to my old taste.

 

Even before each ingredient is made alive, the bibimbap is cooked, so he can be framed as a young leader and become a booby trap in his political career. There is only one way. In order to subdue the dissident theory (甲論異說), it is necessary to combine consistency and fusion to provide what both conservatives want, but I feel like I am being pushed by the hoarse smell of old antis who are accustomed to taste and the roar of old lions. As a human being, I am very sorry.

 

A one-sided victory in a match only invites pride. Only when wins and losses change repeatedly through a match-and-match match can we drive out unverified inertia and old beaks of resident birds, and create a national lineage through fresh and dynamic new generation thinking and global talent.

 

Lee Jun-seok is actually the child of a commoner who spent his school days riding the train and Ttareungi. In Yeouido, the thorns in the soles of the young lions began to pierce the feet of the young lions, who had reached or passed the sixties that were accustomed to the Bokmaeuntang barley gulbi full-course pasta course. seems to be struggling with the anticipation of the rise of the high peaks of Heomsan Mountain caused by the rebellion of incompetent multi-sector members in Yeongnam.

 

It is unknown whether or not two judges and prosecutors Yoon Seok-yeol and Choi Jae-hyung were caught in Sambu Construction's golf entertainment and almost free rental of children. At this point, as a person who seeks progress, I think player substitution is the answer. Among the opposition figures, Oh Se-hoon, the child of a commoner who was raised by sewing in Namdaemun, is evaluated as a person who calls for a strong desire to know the pain and tears of the common people. Of course, he resigned from the mayor of Seoul voluntarily due to the ineligibility of free school meals for children, but in light of the recent Corona virus support method, the validity of one aspect is being re-evaluated.

 

Although the ruling party and Lee Jae-myung are claiming support for the entire nation, it is a matter that can lead to a communist ideological debate that takes away the rich and drives the poor as thieves. It must be a primer that will provoke a huge ideological debate that will change the government while insisting on an accident.

 

There is no powerful runner in the opposition, so the colors of Yoon Seok-yeol, Choi Jae-hyung, Kim Dong-yeon, etc., who spit in the well, are difficult to melt and unite, so they have the potential to shatter the support of the middle class. First of all, Yoon Seok-yeol is already wrong to argue that his wife's fraud and embezzlement of the national treasury are morally flawed, and to argue about law-abiding. Choi Jae-hyeong is said to have rented out his secret and crafty children for 1 million won a month in a semi-jeonse, in order not to pay a gift tax, and lived in the same house. A passing dog will laugh. It is a space where 4 people from the underprivileged can live abundantly and comfortably if the rent is 1 million won per month for two apartments. It doesn't fit the sari. However, only Kim Dong-yeon is cautiously spitting out the lion's tale, which penetrates the times and our political history, and has emerged as a substitute for hope by Kim Jong-in.

 

Diagnosing the change of political forces rather than re-establishment or power change is a strategy rather than a secret strategy to cut off the corruption and arrogant incompetence of the resident birds of Kwaedonanma.

 

What about the ruling party? Pro-moon genealogy is reviving, but it will be crushed by middle-class support as a midsummer night's dog dream. The president does not elect gentlemen. Diplomacy and exports to a large extent It is the first responsibility to take care of the livelihood of the lowest grassroots by removing the tyranny of vertical power and wealth.

Those who have gone through this experience and process are given priority. The problem is that in order to overcome the pro-Moon Jae-in's gang push and to expand in the middle, it is necessary to present stability and predictable future preservation on the other side with a little certainty and strength. It is not a difficult task to overcome.

 

But you have to choose. You can't catch a mouse by attaching a dog's claws and a cat's whiskers to it. The double role of a cat to the strong and an obedient labrador guide dog to the weak should be made wise and presented as a pledge.

 

While watching the passing of powerful runners, who do not know the price of pork belly on the bus, Jun-seok Lee and Jae-myung Lee still feel the smell of ordinary people and the scent of truth.

 

Now, I am curious as to whether or not the public will become a leader who will prosper the nation's fortune by the time the corona is over by slowly going through the process and exercising one vote for verification and for the benefit of one's own situation.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and Lee Nak-yeon are being pursued, but the battle will be split in the middle. Eyes on the world, ears on the ground, listening to the public opinion, seeking creative experts in the world, and gathering veterans in diplomacy and national defense. samsohun@hanmail.net

 

*Writer/Lee Rae-gwon

Author.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