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북한, 미국+중국이 함께하는 4자 화상회담 촉구

문재인 정부가 미 행정부에 북핵 다자회담 추진을 강력하게 제안하면 바이든 행정부도 수용할 가능성이 높아

이창호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7/20 [07:02]

▲ 이창호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위원장. ©브레이크뉴스

북한 김여정 부부장에 이어 리선권 북한 외무상도 북미 접촉을 거부하는 메시지를 공식적으로 내보내면서 북미 대화도 당분간 경색 상황에 놓일 전망이다. 북미가 서로 대화의 공을 떠넘기는 가운데 오는 8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이 화두가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대표적인 화두로는 한미 연합훈련의 종료 및 축소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시쳇말로 '밀당(밀고 당기기)'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서 우리가 좀 더 빨리 미국과 긴밀하게 조율을 해서 한미 연합훈련 문제가 상당히 지금 좋은 방향으로 진전이 되고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식의 이야기라도 흘리면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북중간 밀착 상황 및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이한 상황을 고려하면, 중국까지 참여하는 4자회담 필요성이 제기된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북한은 현재 중국과 먼저 교류협력을 재개하고 그다음에 필요하면 미국과의 협상을 고려하겠다는 '선중후미' 정책을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따라서 미국은 중국과 한국도 참여하는 북핵 4자회담 개최 추진을 통해 미국이 중국으로 하여금 북한을 협상 테이블에 나오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자화상 회담론은 미국이 독자적으로는 도저히 북핵을 해결할 수 없다는 인식을 전제로 깔고 있다. 지금까지 비핵화를 위한 과정으로 북미, 북미중 3자, 4자, 6자 등 그때의 상황에 가장 맞는 회담의 틀을 만들어 적절히 대응해 왔다. 하지만 평양의 희망과 달리 북미 양자보다는 다자화상 회담에서 성과가 나왔고, 북한의 도발도 억제된 측면이 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난해 4자회담을 주장했다.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인 한국, 북핵 해결의 주요 변수가 된 중국, 대립하면서도 비핵화 이해가 일치하는 미중을 고려하면 4자회담을 최적화한 틀로 평가하고 있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도 기고문에서 한반도 질서가 변했고, 더 이상 중국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4자회담은 역사가 아니라 현실”이라고 밝혔다.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이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 북한은 하노이 회담 이후, 중국과의 협력 확대를 통해 경제적 난관을 극복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했다.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이후 미 행정부의 대북 태도가 상당히 부드러워진 면이 있다. 하지만 북한은 북중 우호조약 체결 60주년을 계기로 협력 분위기가 고조된 상태로 미국과의 대화에 전혀 반응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중국의 적극적 협조를 끌어내지 못한다면 가까운 미래에 북미 대화가 성사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봐야 한다.

 

미국은 중국과 전략적 경쟁 관계에 있지만 북핵 해결을 위해서는 중국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가 4자 또는 6자회담보다는 남북대화와 북미대화 재개에만 관심을 두고 있어 바이든 행정부도 아직은 다자회담 개최를 적극적으로 고려하지는 않고 있는 상황이다.

 

문재인 정부는 4자회담의 유용성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미국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 미국이 4자회담을 추진한다면 중국은 북한이 협상 테이블에 나오도록 그들이 가지고 있는 외교 채널과 경제적 지렛대를 최대한 활용할 것임이 분명하다. 북한은 미국의 접촉 제안은 거절할 수 있지만, 중국이 주관하는 회담 요구는 거부하기 어려울 것으로 짐작된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은 동시에 추진되어야 하는 문제이다. 따라서 중국을 배제한 3자회담은 바람직하지 않다.

 

문재인 정부가 미 행정부에 북핵 다자회담 추진을 강력하게 제안하면 바이든 행정부도 수용할 가능성이 높다. 중국은 미중 갈등을 완화하기 위한 노력 차원에서 북핵 4자회담 개최에 긍정적이다. 한미가 중국에 4자회담 개최를 제안하면 중국은 북한이 회담에 참가하도록 그들이 가지고 있는 영향력을 최대한 동원할 것임이 분명하다.

 

북한은 대내 부족한 물자를 해외에서 들여오기 위해 국경을 다시 개방하려고 여러 차례 시도하고 있다. 그런데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북한이 매우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대화 재개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방법은 하나다. 북한이 현재 여러 통로로 중국과는 계속 대화를 이어가고 있는 점을 활용해야 한다. 내년에라도 남북·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중국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이어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필자/한중교류촉진위원회 위원장 이창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outh Korea,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China urge four-party video talks

-Lee Chang-ho, columnist

 

Following North Korea's Vice-Chairman Kim Yo-jong, North Korea's Foreign Minister Ri Son-kwon has also officially sent out a message refusing to contact the U.S., and dialogue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is expected to be in a tight spot for the time being. As North Korea and North Korea shift the ball of dialogue, the possibility is raised that the South Korea-U.S. joint exercise scheduled for August will become a hot topic.

 As a representative topic, the end or reduction of the ROK-US joint exercise can be considered. Jeong Se-hyeon, senior vice-chairman of the Advisory Council for Democratic Peace and Unification, said, "In other words, we are doing a 'push and pull'. It would be different if there were rumors that progress was being made in a good direction and that discussions were going on.”

 Considering the recent close contact between North Korea and China and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the necessity of the four-party talks is raised in which China also participates. Sejong Institute Director of North Korea Research Center Jeong Seong-jang said, "North Korea seems to be pursuing a 'behind-the-scenes' policy of resuming exchanges and cooperation with China first and then considering negotiations with the US if necessary. "It is necessary for the US to get China to bring North Korea to the negotiating table by promoting the holding of the four-party talks 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n which South Korea also participates," he said.

 The theory of multilateral talks is based on the premise that the United States cannot 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on its own. So far, as a process for denuclearization, North Korea and North Korea have responded appropriately by creating a framework for talks that best fit the situation at the time, including the three, four, and six parties. However, contrary to Pyongyang's hopes, the results came from the multilateral video talks rather than the bilateral talks, and North Korea's provocations were also suppressed.

 Former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insisted on the four-party talks last year. Considering South Korea, a party to the Korean Peninsula issue, China, which has become a major factor in re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nd the U.S. and China, which are in conflict and have the same interests in denuclearization, the four-party talks are evaluated as an optimized framework. Former Unification Minister Kim Yeon-cheol also said in an article that the order on the Korean Peninsula has changed and it is difficult to exclude China any longer, saying, “The four-party talks are a reality, not a history.”

 After the breakdown of the North Korea-U.S. summit in Hanoi in February 2019, North Korea has confirmed that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re by no means easy. After the Hanoi summit, North Korea changed its policy toward overcoming economic difficulties by expanding cooperation with China. Since the US-ROK summit in May, the US administration's attitude toward North Korea has softened considerably. However, North Korea does not appear to respond at all to dialogue with the United States, with the atmosphere of cooperation heightened on the occas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the signing of the North Korea-China friendship treaty. If the United States does not bring China's active cooperation, the possibility of North Korea-US dialogue in the near future is slim.

 Although the United States is in strategic competition with China, it recognizes that China's cooperation is essential to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However, the Biden administration has not yet actively considered holding multilateral talks a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only interested in the inter-Korean dialogue and the resumption of North Korea-US dialogue rather than the four-party or six-party talk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must clearly recognize the usefulness of the four-party talks and actively persuade the US. If the US pushes forward with the four-party talks, it is clear that China will make the most of its diplomatic channels and economic leverage to bring North Korea to the negotiating table. North Korea may reject an offer of contact from the United States, but it is presumed that it will be difficult to reject a request for talks hosted by China.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establishment of a peace regime are issues that must be pursued at the same time. Therefore, it is not desirable to have a tripartite meeting that excludes China.

 I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trongly proposes to the US administration to pursue multilateral talks 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will also accept it. China is positive about holding the four-party talks on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in an effort to alleviate the US-China conflict. If the ROK and the United States propose to China to hold the four-party talks, it is clear that China will mobilize its influence to the fullest to get North Korea to participate in the talks.

 North Korea has made several attempts to reopen its borders to bring in supplies from abroad. However, as North Korea is very nervous due to the fourth corona virus, it is not expected to be easy to resume dialogue. There is only one way. It should take advantage of the fact that North Korea is continuing dialogue with China through various channels. It is very important to continue close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with China in order to resume inter-Korean and North American dialogue even next year.

 

*Changho Lee, Chairman of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