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내년도 최저임금 이의 제기..“지불능력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13:38]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지난 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안에 대해 이의제기를 신청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중소기업계 역시 같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9일 고용노동부에 2022년 최저임금안에 대한 이의제기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계는 내년 최저임금이 업종별 구분적용도 되지 않은 채 단일 적용 인상률이 5.1%로 결정,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기 어려움은 물론, 일자리의 양과 질 모두 악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최저임금의 지급주체인 영세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지불능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매우 큰 부작용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먼저, 최저임금위원회가 최저임금 인상률의 주된 근거로 경제성장률 4.0%를 반영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4차 대유행이 시작된 만큼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현실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회는 “아직 4차 대유행이 심한 상황에서, 회복에 최소 1년 이상 소요가 예상된다”며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받는 사업주의 97.9%는 300인 미만 중소기업이다. 이에 전체 경제성장률을 최저임금 수준의 주된 근거로 삼는 것은 불합리하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지불능력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대기업과 수출기업의 가파른 회복세와 달리, 중소제조업의 생산 회복 속도는 미미하며 재고는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저임금 영향 근로자의 97.9%는 300인 미만, 83.6%는 30인 미만 기업에서 일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출만기 연장과 각종 지원금으로 버티는 중소기업의 현실을 가장 크게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미 최저임금 수준이 중위임금 대비 60%를 넘어 현장에서 여러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고, 지금도 319만명이 최저임금을 못 받는 상황에서 무리한 인상으로 일자리 악화가 심해질 것이 우려했다.

 

이 외에도 지금도 중소기업의 취업자수는 정상 회복을 못하고 있는 등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계속 줄어들고 있는 현실을 근거로 최저임금 재심의가 필요함을 주장했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올해 심의 과정에서 영세기업은 경기회복을 전혀 체감하지 못하고 있고, 일자리 밖에 있는 구직자들도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지금도 중소기업인들은 한꺼번에 쏟아지는 노동리스크로 매우 힘든 상황인데 여기에 최저임금까지 더 올라 이제는 버티기 어려운 기업들이 늘어날 것이다. 이의제기가 받아들여진 적은 없지만, 더 큰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 지금이라도 재심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raise objection to next year's minimum wage.. "The ability to pay is not considered at all"
-Reporter Moon Hong-cheol

 


While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said last week that it will file an appeal against next year's minimum wage, th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re also taking the same steps.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SMEs)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had submitted an objection to the 2022 minimum wage proposal to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he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community pointed out that next year's minimum wage will not be applied separately by industry and the single application increase rate will be set at 5.1%, which will worsen economic difficulties for SMEs and small business owners, as well as worsen both the quantity and quality of jobs.


In addition, he said that the payment ability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the payers of the minimum wage, was not considered at all, and there are concerns about a very serious side effect.


First, the Minimum Wage Committee raised the question of reflecting the economic growth rate of 4.0% as the main reason for the minimum wage increase, and emphasized that the reality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small businesses should be reflected as the 4th pandemic began.


The National Federation of Korea said, “In the midst of the fourth pandemic, recovery is expected to take at least a year or more.” “97.9% of business owners affected by the minimum wage increase are SMEs with fewer than 300 employees. Therefore, it is unreasonable to use the overall economic growth rate as the main basis for the minimum wage level, and the solvency of SMEs and small business owners must be taken into consideration.”


In particular, he explained that, unlike the rapid recovery of large enterprises and exporters, the rate of production recovery in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industries is insignificant and inventories are still increasing.


In addition, considering that 97.9% of workers affected by the minimum wage work for companies with fewer than 300 employees and 83.6% with fewer than 30 employees, he emphasized that the reality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at survive through extended loan maturity and various subsidies should be the most important consideration.


In addition, the level of the minimum wage has already exceeded 60% of the median wage, and various side effects are occurring in the field, and there are concerns that an unreasonable increase will worsen job deterioration with 3.19 million people still not receiving the minimum wage.


In addition, he argued that the minimum wage should be re-examined on the basis of the fact that the number of employed i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s still declining, such as the number of employed persons is still declining.


Lee Tae-hee, head of the Smart Jobs Division of the Korea Federation of SMEs and Startups, said, "During the deliberation process this year, we emphasized that small businesses are not feeling the economic recovery at all, and that job seekers outside of their jobs are also opposed to the minimum wage increase, but it was not accepted." It is a very difficult situation due to the rising labor risks, but the minimum wage will rise further, and the number of companies that are difficult to sustain now will increase. Although the objection has never been accepted, a re-deliberation is absolutely necessary even now to prevent further side effec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