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한전과 시가지 전선지중화 업무협약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7/12 [17:45]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한국전력공사와 손을 잡고 영동의 중심 시가지 전선지중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지난 12일 오전 영동군수 집무실에서 영동읍내 영동군선거관리위원회~개미식당까지 0.7km 구간의 전선지중화 사업 이행을 위해 한국전력공사와 이행 협약식을 했다.

 

이번 협약은 기존 가공배전선로의 지중화에 대해 양 기관의 상호협조를 통한 효율적이고 원활한 시행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코로나19 확산방지 차원에서 박세복 군수를 비롯해, 임응선 한국전력공사 영동지사장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양 기관은 적극적인 상호 협조 하에 체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계산로 전선지중화 사업은 영동읍 영동군선거위원회부터 영동역방향으로, 만리장, 개미식당까지 이어지는 0.7km 구간의 난립된 전신주 및 공중선 등을 지중화 시키는 사업이다.

 

거미줄같이 엉킨 전선을 땅 속에 묻고 전신주를 없애는 작업이 주 공정이다.

 

이 지역은 차량과 사람의 통행이 많은 중심 지역이면서도 전봇대와 전선이 뒤엉켜 미관을 해치고 안전사고 위험도 높아 군민 걱정이 상존하던 구간이었다.

 

군은 기존 사업들이 사업의 효과가 크고 군민 호응이 높자, 주민의견을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공모사업을 준비해 지난해 말 사업에 선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총사업비 40억원이 투입되며, 영동군과 한국전력공사 및 통신사업자가 사업비의 50%씩을 분담해 추진한다.

 

이르면 내년 10월 경 완공예정이다.

 

협약 체결 후 설계가 완료되면 주민들에게 사업개요, 사업진행 방법을 설명하는 주민설명회를 12월 중 개최 후, 본격적으로 지중화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주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이중굴착방지회의 개최·노후상수도관 교체대상지 병행 매설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중화 사업이 완료되면 보행 및 도로 환경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도시미관은 더욱 깔끔해지고, 지역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박세복 군수는“지중화공사가 진행되면 인해 소음, 진동 등 군민들에게 다소 불편은 따르겠지만, 군민 삶의 질과 향상과 영동의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임을 감안해 이해와 협조를 부탁한다”라며, “협약기관인 한전과 힘을 합쳐 아름답고 깨끗한 도시미관 개선과 군민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군은 지난 2013년부터 현재까지 5구간(L=4.45Km)에 대하여 사업추진을 완료했으며, 영동의 중심 시가지인 특화거리 전선지중화사업(엘림전기~태일상가) 0.6Km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협약한 구간과 함께 영동천로 지중화사업(영동1교~영동2교~규수방) 0.8Km와 피난민 거리(경북상회~산림조합) 0.7km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KEPCO and Urban Electric Wire Underground Electricity Business Agreement

-im changyong reporter

Yeongdong-gun, Chungcheongbuk-do is accelerating the underground cable underground project in the central city of Yeongdong in partnership with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On the morning of the 12th, the military held an implementation agreement ceremony with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underground electric wire project in the 0.7km section from the Yeongdong County Election Commission to Ant Restaurant in Yeongdong-eup from the Yeongdong County Governor's Office.

 

This agreement was prepared for efficient and smooth implementation through mutual cooperation between the two organizations regarding the undergrounding of existing overhead distribution lines.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only a minimum number of people attended the signing ceremony, including Mayor Park Se-bok and Lim Eung-seon, head of the Yeongdong branch of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The two organizations decided to systematically promote the project under active mutual cooperation.

 

The underground electric wire project is a project to underground the electric wire poles and aerial lines in the 0.7km section from the Yeongdong-gun Election Committee in Yeongdong-eup to Yeongdong Station, from the Great Hall to the Gaemi Restaurant.

 

The main process is to bury the tangled wires like a spider's web in the ground and remove the telephone poles.

 

Although this area is a central area with a lot of traffic by vehicles and people, it was a section where electric poles and electric wires were tangled, which spoiled the aesthetics and caused a high risk of safety accidents.

 

As the existing projects were highly effective and well-received by the citizens, the county systematically prepared an open call project based on the opinions of residents and was selected for the project at the end of last year.

 

The total project cost will be 4 billion won, and Yeongdong-gun,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and telecommunication service providers will share 50% of the project cost.

 

It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October next year at the earliest.

 

When the design is completed after the signing of the agreement, a resident briefing session to explain the project outline and how to proceed with the project will be held in December, and then underground construction will begin in earnest.

 

In order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residents, it is also planning to hold a double excavation prevention meeting and bury the old water pipe in the replacement target site in parallel.

 

When the underground project is complete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improve pedestrian and road environment and prevent safety accidents, as well as make the city more clean, play a big role in improving the living conditions of local residents and revitalizing local commercial areas.

 

Mayor Park Se-bok said, “If the underground construction is in progress, there will be some inconvenience to the citizens, such as noise and vibration, but we ask for your understanding and cooperation, considering that it is a necessary project for the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life and the development of Yeongdong.” We will work together with KEPCO, the contracting institution, to improve the aesthetics of a beautiful and clean city and ensure the safety of the citizens.”

 

Meanwhile, the military has completed the project for 5 sections (L=4.45Km) from 2013 to the present, and is pushing for 0.6Km of the special street electric wire undergrounding project (Elim Electricity ~ Taeil Shopping Street), which is the central city area of Yeongdong.

 

Along with the section agreed on that day, the Yeongdongcheon-ro undergrounding project (Yeongdong 1st Bridge ~ Yeongdong 2nd bridge ~ Gyusubang) 0.8km and the refugee distance (Gyeongbuk Sanghoe ~ Forest Cooperative) 0.7km are accelerating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2 .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