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박정아 최고조..여자배구 도쿄올림픽 '최종 12인' 누구?

[분석] 김희진·김수지, 코호트 훈련 합류할듯... 최종 12인 진천 입촌

김영국 기자 | 기사입력 2021/06/23 [17:32]

▲ '여전히 전성기' 김연경 선수... 2021 VNL 대회  © 국제배구연맹


여자배구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두고 전력 보강에 고심하고 있다. 또한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최종 엔트리 12명의 명단도 초미의 관심사다.

 

여자배구 대표팀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은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21일까지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린 '2021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VNL)' 대회에 출전했다. 그리고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은 귀국 직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3일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 그에 따라 예정된 일정대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대표팀 선수들은 23일부터 각자 집으로 가서 일주일 동안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 이후 29일부터 일주일 동안 경남 하동군에서 코호트 훈련을 진행한다. 

 

코호트 훈련에는 VNL 대회에 출전한 대표팀 선수들과 부상 때문에 VNL에 출전하지 못했던 일부 선수들도 추가 합류할 예정이다. 

 

배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희진, 김수지(이상 IBK기업은행)도 코호트 훈련에 합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두 선수는 현재 부상 회복 후 소속팀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라바리니 감독은 코호트 훈련에서 선수들의 몸 상태와 컨디션을 점검한 후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최종 엔트리 12명을 확정한다. 이들 12명의 선수가 7월 초 진천선수촌에 입촌해서 본격적인 담금질에 돌입한다. 

 

한국 여자배구의 도쿄 올림픽 본선 첫 경기는 7월 25일 밤 9시 45분 브라질과 맞대결이다.

 

대한민국배구협회(회장 오한남)는 도쿄 올림픽 개막 전까지 대표팀 선수들은 물론, 라바리니 감독을 비롯 코칭스태프도 코로나19 백신을 1~2차까지 접종 완료할 계획이다.

 

대표팀 핵심 8명 중 6명 교체돼... VNL '팀 재건'에 올인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이번 VNL 대회에서 장점과 단점이 뚜렷하게 확인됐다. 도쿄 올림픽에서 8강 이상의 성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남은 20일의 훈련 기간 동안 장점은 극대화하고, 단점은 최대한 끌어올려야 한다.

 

대표팀은 이번 VNL 대회 중반까지 총체적 난국이었다. 서로 손발이 안 맞고, 연결 과정에서 범실이 난무했다. 공격 옵션도 윙 공격수 위주로 단조로웠다. 앞서가다 순식간에 많은 점수를 내주고 역전당하기 일쑤였다. 미완성 팀의 약한 모습이 여실히 드러난 것이다.

 

사실 그럴 수밖에 없었다. 가장 큰 원인은 기존 핵심 맴버 8명 중 무려 6명이 부상과 학폭 사태 등으로 대거 제외됐기 때문이다. 

 

기존 핵심 멤버는 레프트 김연경, 이재영, 라이트 김희진, 센터 양효진, 김수지, 세터 이다영, 리베로 김해란이었다. 그리고 강력한 백업 멤버이자 강서버인 강소휘가 뒤를 받치고 있었다.

 

그러나 이번 VNL 대표팀의 주전 멤버는 김연경과 양효진 2명만 출전하고, 나머지 자리는 모두 다른 선수로 교체됐다. 전혀 새로운 주전 멤버로 다시 시작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리시빙 라이트' 이소영, 파워 정지윤, 강서버 박은진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선수들... 2021 VNL 대회  © 국제배구연맹

 

라바리니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도 이번 VNL 대회를 승패와 상관없이 철저하게 팀 재건에 올인할 수밖에 없었다. 

 

새로 합류한 선수들이 어느 포지션에 적합한지, 어떤 선수 조합이 최상인지 등을 테스트하고, 각자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그러다 보니 VNL 대회 성적은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16개 팀 중 15위(3승 12패)로 대회를 마쳤다. 그리고 대회 마지막 주에 한국 대표팀의 장점과 단점이 명확하게 드러났다. 

 

장점은 주 공격수인 김연경, 박정아의 경기력이 최고조로 올라왔다는 점이다. 특히 최종 경기인 지난 21일 네델란드전에서 김연경과 박정아는 공격 파워와 각도, 파이프 공격 등에서 대회 초반보다 크게 상승했다. 김연경은 전성기의 모습을 재현할 가능성도 엿보였다.

 

라이트 포지션도 이소영과 정지윤의 가능성을 발견했다. 수비력이 좋은 레프트인 이소영이 라이트로 옮겨 서브 리시브와 공격 모두 가담하는 '리시빙 라이트' 역할을 했다. 그러면서 팀 전체적으로 수비 조직력이 올라가고, 김연경-박정아-이소영으로 이어지는 공격 삼각편대의 공격력도 업그레이드됐다. 정지윤도 공격 테크닉과 센스를 보완한다면, 신흥 공격 옵션으로 기대감을 갖게 했다.

 

서브도 강화된 모습으로 대회를 마쳤다. 김연경, 이소영, 염혜선에 이어 박은진이 새롭게 강서버로 등장했다.

 

올림픽은 다를 수 있다... 세터-리베로 업그레이드 절실

 

단점은 세터, 리베로 포지션이었다. 두 포지션은 남은 기간 동안 특단의 대책과 강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VNL 대회가 끝날 때까지 야전사령관인 주전 세터감이 나오지 않았다. 토스 정밀도와 안정감, 경기 운영의 다양성 등에서 전반적으로 부족함을 보였기 때문이다.

 

수비의 중심이 되어야 할 리베로가 상대 팀으로부터 집중 서브 공략을 받을 정도로 불안했다는 점도 뼈아픈 대목이다. 다른 강팀들의 리베로와 비교해서 서브 리시브가 불안하고 수비 범위도 좁았다. 디그 등 찬스 상황을 만들어내는 부분에서도 많은 약점을 드러냈다. 몸놀림부터 더 민첩하게 하는 강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센터진도 상대 팀 선수의 움직임을 읽어내는 리딩 부분과 유효 블로킹 부분에서 보강이 절실하다. 

 

VNL 대회에서 부진은 한국 대표팀 입장에서는 사실 큰 의미를 부여할 필요가 없다. 애초부터 새로운 주전 멤버들과 팀 재건을 위한 테스트가 주 목적이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라바니니호는 VNL 한 달을 통째로 활용한 셈이다. 오히려 그런 기회라도 있었음을 다행스럽게 여겨야 할 판이다.

 

확인된 장점과 단점을 충실히 보강하고, 여자배구 대표팀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는 국민의 염원을 생각해 최선을 다한다면, 도쿄 올림픽 경기장에서는 전혀 다른 모습을 선보일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he women's volleyball team is struggling to strengthen its power a month before the opening of the Tokyo Olympics. The final 12 entries for the Tokyo Olympics are also of keen interest. 

 

The women's volleyball team coaching staff and players participated in the "2021 Volleyball Nations League (VNL)" tournament held in Rimini, Italy, from May 25 to June 21. He returned home via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on Tuesday afternoon. 

 

The national team's coaching staff and players were tested for covid-19 right after returning home, and all of them were negative on Sunday. As a result, we can proceed according to the scheduled.

 

The national team players will go home from the 23rd and begin self-quarantine for a week. The team will conduct cohort training in Hadong-gun, South Gyeongsang Province, for a week from Friday. 

 

The cohort training will include the national team players who participated in the VNL tournament and some players who were unable to participate in the VNL due to injuries. 

 

According to volleyball officials, Kim Hee-jin and Kim Soo-ji (now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are also expected to join the cohort training. The two players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raining for their teams after recovering from injuries. 

 

Lavarini will confirm the final 12 entries for the Tokyo Olympics after checking the physical condition and condition of the players in cohort training. These 12 athletes will enter Jincheon National Training Center in early July and begin to quench in earnest. 

 

South Korea's women's volleyball tournament in Tokyo will be held on July 25 at 9:45 p.m. against Brazil.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Chairman Oh Han-nam) plans to complete the first and second round of coronavirus vaccinations, including Lavarini, before the opening of the Tokyo Olympics.

 

Six of the eight key players of the national team have been replaced. All in on VNL Team Reconstruction.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clearly identified its strengths and weaknesses at the VNL tournament. In order to achieve the quarterfinals at the Tokyo Olympics, he needs to maximize his strengths and maximize his weaknesses during the remaining 20 days of training.

 

Until the middle of the VNL tournament, the national team was in total trouble. The hands and feet were not in sync, and there were many mistakes in the connection process. His attack options were also monotonous, focusing on wing strikers. He often lost a lot of points in an instant and was overtaken. The weak side of the unfinished team was clearly revealed.

 

In fact, it was bound to be the case. The biggest reason is that as many as six out of eight existing core members were excluded due to injuries and school violence. 

 

The existing key members were Left Kim Yeon-kyung, Lee Jae-young, Wright Kim Hee-jin, Center Yang Hyo-jin, Kim Su-ji, Setter Lee Da-young and Rivero Kim Hae-ran. And Kang So-hwi, a strong backup member and Kang server, was backing up.

 

However, only Kim Yeon-kyung and Yang Hyo-jin will be the main members of the VNL team, and the rest of the team will be replaced by other players. It is a situation where you have to start over as a new main member.

 

Lee So-young, Power Jung Ji-yoon, Kang Server Park Eun-jin 

 

Lava rini women's volleyball coach, this vnl the thoroughly, regardless of outcome team can't help but you're going to spend it all in the reconstruction. 

 

It focused on testing which positions the newly joined players are suitable for, which combination is the best, and boosting their respective performance. 

 

As a result, his performance in the VNL tournament was at the bottom. He finished 15th out of 16 teams (3 wins and 12 losses). And in the last week of the tournament, the advantages and disadvantages of the Korean national team were clearly revealed. 

 

The advantage is that the main strikers Kim Yeon-kyung and Park Jung-ah's performance have peaked. In particular, against the Netherlands on the 21st, the final match, Kim Yeon-kyung and Park Jung-ah rose significantly from the beginning of the tournament in attack power, angle, and pipe attack. There is a possibility that Kim will recreate her heyday.

 

Light position also discovered the possibility of Lee So-young and Jung Ji-yoon. Lee So-young, a defensive left, moved to the light and served as a "receiving light" in which both sub-receive and attack participated. As a result, the overall team's defensive organization has improved, and the offensive triangle, which leads to Kim Yeon-kyung, Park Jung-ah and Lee So-young, has also been upgraded. If Jung Ji-yoon complements his attack techniques and senses, he has raised expectations with emerging attack options.

 

He also finished the tournament with a strengthened serve. Following Kim Yeon-kyung, Lee So-young and Yeom Hye-sun, Park Eun-jin appeared as a new river server.

 

The Olympics can be different... Desperate to upgrade to Setter-Reve

 

The downside was the setter, the libero position. The two positions require special measures and strong training for the rest of the year. 

 

Until the end of the VNL tournament, the field commander, the main setter, did not come out. This is due to lack of overall precision in tossing, stability, and diversity in operation of the game.

 

Another painful point is that Libero, who should be the center of defense, was so anxious that he was attacked by the opposing team. Compared to Rivero of other strong teams, the serve receive was unstable and the defense was narrow. He also showed many weaknesses in creating chance situations such as Dig. Strong training is needed to make the body more agile. 

 

The center team also needs reinforcement in the reading and effective blocking sections that read the movements of the opposing team's players.  

 

The poor performance in the VNL competition does not really need to be significant for the Korean national team. This is because the main purpose was to test new main members and team reconstruction from the beginning. To this end, the ship used the entire month of VNL. Rather, it should be considered fortunate that there was such an opportunity. 

 

If you faithfully reinforce the strengths and weaknesses identified and do your best to think of the people's desire for the women's volleyball team, you can show a completely different appearance at the Tokyo Olympic Stadiu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지천 2021/06/23 [22:32] 수정 | 삭제
  • 배구의 기본은 리시브, 리시브 안되는 박정아는 대표감이 아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