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0주년 현대백화점 “사회와 선순환하며 100년 기업 될 것”

정지선 회장, “50년간 축적된 힘·지혜로 새역사 만들자” 강조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14:09]

▲ 현대백화점 사옥  © 현대백화점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은 오는 15일 창립 50주년을 맞아 사사(社史) ‘현대백화점그룹 50년사’를 발간하고, 창립 반세기를 넘어 100년 이상 지속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의 모태는 1971년 설립된 금강개발산업이다. 당시 현대그룹 임직원들의 복지와 단체 급식, 작업복 지원 등을 담당하는 회사였다.

 

이후 금강개발산업은 1975년 서울 강남 개발과 맞물려 유통사업에 첫 발을 내딛었다. 현대건설이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지으면서 상가내 슈퍼마켓 운영권을 맡은 것이다.

 

1985년에는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을 개점하며, 유통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지금의 유통 전문기업 토대가 마련된 시기다.

 

압구정본점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현대백화점은 그 여세를 몰아 1988년 무역센터점을 오픈했다. ‘쇼핑 유토피아의 구현’이란 슬로건 아래 문화와 휴식을 접목한 새로운 쇼핑 개념을 선보였다.

 

1990년 후반 외환위기(IMF)로 국내 백화점들이 벼랑 끝에 내몰리며 구조조정이 한창 이뤄지던 시기에 현대백화점은 이‘신규점 출점’과 ‘인수합병(M&A)’이란 역발상 경영을 펼쳤다.

 

1997년 현대백화점 천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1998년에는 부도 위기에 놓인 울산 주리원 백화점과 신촌 그레이스백화점을 차례로 인수해 울산점과 신촌점을 각각 열었다. 그 후 미아점(2001년)과 목동점(2002년), 중동점(2003년)을 연이어 오픈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 현대백화점의 정면돌파 전략은 그대로 적중했고, 사업 확장에 탄력이 붙으며 명실상부 국내 대표 유통업체로 자리잡게 된다.

 

2001년에는 TV홈쇼핑 사업권을 획득하며 온·오프라인 유통사업의 양대 성장 축을 마련하게 됐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010년 ‘고객에게 가장 신뢰받는 기업’이 되겠다는 비전을 담은 ‘비전 2020’을 선포했다. 이를 기점으로 현대백화점그룹은 대규모 투자와 인수합병(M&A)에 나섰고 유통, 패션, 리빙·인테리어를 3대 축으로 하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완성했다. 유통전문기업을 넘어 ‘종합생활문화기업’으로 재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유통사업의 경우 2010년 현대백화점 킨텍스점을 시작으로 대구점(2011년), 충청점(2012년), 디큐브시티(2015년)를 차례로 오픈했다. 2015년에는 수도권 최대 규모 백화점 현대백화점 판교점도 선보였다. 비슷한 시기 경기도 김포(2015년)와 인천광역시 송도 신도시(2016년)에 프리미엄아울렛을 선보이며 아울렛 사업에도 첫 발을 내딛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012년 국내 여성복 1위 기업 ‘한섬’과 가구업체 ‘리바트(현 현대리바트)’를 차례로 인수하며 패션과 리빙·인테리어 사업으로 사업 영역을 넓혔다. 두 사업 모두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이란 판단에 따른 전략적인 결정이었다.

 

2017년 ‘SK네트워크 패션부문’까지 추가 인수한 한섬은 디자인 차별화와 노세일 정책 등 프리미엄 전략을 구사하며 국내 대표 패션전문기업 반열에 올랐고, 리빙·인테리어 부문은 2018년 종합 건자재 기업 ‘한화L&C(현 현대L&C)’를 인수하며 업계 선두업체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더불어 2015년 렌탈 전문기업 ‘현대렌탈케어’를 독자 설립한 데 이어, 2016년에는 서울시내 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하며 면세점 시장에도 진출했다. 지난해에는 천연 화장품 원료 1위 업체인 ‘SK바이오랜드(현 현대바이오랜드)’를 인수하며 뷰티·헬스케어 사업 진출의 기반을 마련했고, 올해 1월에는 복지서비스 전문기업 ‘이지웰(현 현대이지웰)’을 인수하며 선택적 복지사업에도 뛰어들었다.

 

올해 2월 서울 여의도에 선보인 미래형 백화점 ‘더현대 서울’은 오픈과 동시에 흥행몰이에 성공하며 오프라인 유통산업의 새로운 가능성과 희망을 제시했다. 국내 최초로 ‘리테일 테라피(쇼핑을 통한 힐링)’ 개념을 적용한 ‘더현대 서울’은 백화점 안에 실내 공원과 인공 폭포를 선보이는 등 기존 백화점의 틀을 깨는 파격적인 공간 디자인과 혁신적인 매장 구성으로 고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현대백화점그룹은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 초 그룹의 미래 청사진을 담은 ‘비전 2030’을 발표했다. 현재의 유통, 패션, 리빙·인테리어 등 3대 핵심 사업에, 뷰티·헬스케어·바이오·친환경 같은 미래 신수종(新樹種) 사업을 더해 2030년까지 매출 4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게 핵심 목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향후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존 사회(S)·환경(E) 분야 위주의 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을 ‘ESG 경영’으로 확대,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범위와 활동을 확장해 고객에게 두터운 신뢰를 얻고, 이를 바탕으로 지속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이와 관련, 현대백화점은 최근 ESG 경영 강화를 위해 이사회 산하에 ‘ESG 경영위원회’를 설치했으며, 사내에 대표이사 직속의 ESG 전담 조직(ESG 추진 협의체)도 신설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재투자를 확대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미래 세대에는 희망을 제시하는 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yundai Department Store, 50th anniversary of its founding, “will become a 100-year company in a virtuous cycle with society”

-Reporter Choi Ae-ri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would publish a private company titled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50 Year History” on the 15th to commemorate the 50th anniversary of its founding, and that it would leap forward as a company lasting more than 100 years beyond its half-century founding.


The origin of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is the Geumgang Development Industry, which was established in 1971. At that time, it was a company in charge of welfare, group meals, and work clothes support for Hyundai Group employees.


Afterwards, Geumgang Development Industry took its first step into the distribution business in conjunction with the development of Gangnam, Seoul in 1975. When Hyundai E&C built a large-scale apartment complex in Apgujeong-dong, Gangnam-gu, Seoul, it was given the right to operate a supermarket in the mall.


In 1985, Hyundai Department Store opened the main branch in Apgujeong, and entered the distribution business in earnest. Now is the time to lay the foundation for a specialized distribution company.


Hyundai Department Store, which successfully established the Apgujeong Main Store, built up the momentum and opened the Trade Center Store in 1988. Under the slogan of 'realization of a shopping utopia', a new shopping concept that combines culture and relaxation was introduced.


In the late 1990s, at a time when domestic department stores were pushed to the brink and restructuring was in full swing due to the financial crisis (IMF), Hyundai Department Store carried out the reverse idea of ​​‘opening new stores’ and ‘mergers and acquisitions (M&A)’.


Starting with the opening of the Cheonho branch of Hyundai Department Store in 1997, it took over the Ulsan Juriwon Department Store and Sinchon Grace Department Store, which were on the verge of bankruptcy in 1998, and opened Ulsan and Sinchon branches, respectively. After that, the Mia branch (2001), the Mokdong branch (2002), and the Jungdong branch (2003) were opened one after another. Hyundai Department Store's head-on breakthrough strategy, which turned crisis into opportunity, paid off, gaining momentum in business expansion and establishing itself as a leading domestic retailer in name and reality.


In 2001, the company acquired the TV home shopping business right, laying the groundwork for two major growth axes of the on-line and off-line distribution business.


In 2010,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declared ‘Vision 2020’ with its vision to become ‘the most trusted company by customers’. With this as a starting point,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started large-scale investment and M&A, and completed a business portfolio centered on distribution, fashion, and living and interiors. It has laid the foundation for a new leap forward as a 'comprehensive lifestyle and culture company' beyond a specialized distribution company.


In the case of distribution business, starting with the Hyundai Department Store Kintex branch in 2010, the Daegu branch (2011), the Chungcheong branch (2012), and D Cube City (2015) were opened sequentially. In 2015, Hyundai Department Store Pangyo, the largest department store in the metropolitan area, was also introduced. Around the same time, it took its first steps into the outlet business by launching premium outlets in Gimpo, Gyeonggi-do (2015) and Songdo New Town, Incheon (2016).


In 2012,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expanded its business to include fashion, living and interior businesses by taking over Handsome, the No. 1 women's wear company in Korea, and Livart (now Hyundai Livart), a furniture company. Both businesses were strategic decisions based on the belief that future growth potential is high.


Handsome, which additionally acquired the 'SK Network Fashion Division' in 2017, made full use of premium strategies such as design differentiation and no-sale policy, and rose to the rank of Korea's leading fashion company. L&C)' and established itself as a leading company in the industry.


In addition, in 2015, after independently establishing ‘Hyundai Rental Care’, a rental company, in 2016, it entered the duty-free market by acquiring a duty-free business right in Seoul. Last year, it acquired 'SK Bioland (now Hyundai Bioland)', the No. 1 company for natural cosmetics raw materials, and laid the foundation for entering the beauty and healthcare business. In January of this year, 'Ezwell (now Hyundai Easywell)', a welfare service company, was established. )' and entered the selective welfare business.


The futuristic department store ‘The Hyundai Seoul’, which was introduced in Yeouido, Seoul in February of this year, succeeded in box office success as soon as it opened, suggesting new possibilities and hopes for the offline distribution industry. 'The Hyundai Seoul', which applied the concept of 'retail therapy (healing through shopping)' for the first time in Korea, captivates customers' attention with its innovative space design and innovative store structure that breaks the frame of existing department stores, such as introducing an indoor park and an artificial waterfall inside the department store. caught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is preparing for a new challenge for a 100-year leap forward. To this end, earlier this year, the group announced ‘Vision 2030’, which contained the group’s future blueprint. Its core goal is to achieve sales of 40 trillion won by 2030 by adding future new businesses such as beauty, healthcare, bio, and eco-friendliness to the current three core businesses: distribution, fashion, living and interior.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plans to expand and strengthen its efforts to create social values ​​centered on the social (S) and environment (E) fields to ‘ESG management’ in order to leap forward as a company for the next 100 years. It has the meaning of expanding the scope and activities of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to gain a strong trust from customers and lay the foundation for sustainable growth based on this.


In this regard, Hyundai Department Store recently established the ‘ESG Management Committee’ under the board of directors to strengthen ESG management, and established an ESG-only organization directly under the CEO (ESG Promotion Council) within the company.


An official from Hyundai Department Store Group said, “We will expand reinvestment in social values ​​in the future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system that enables sustainable growth and emerge as a company that offers hope to future generation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