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정치·사회·행정 불안정성 OECD 하위권..경제성장↓

한경연, 불안정성 OECD 1위(뉴질랜드) 수준 개선시 GDP 12조7000억원 증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10:54]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은 뉴질랜드, 룩셈부르크 등 다른 선진국에 비해 ‘정치적 안정성’과 ‘정부 효과성’이 상대적으로 뒤떨어져 경제성장에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으므로, 이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정치·사회·행정 불안정이 1인당 GDP성장률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을 분석한 결과, 세계은행이 1996년부터 매년 발표하는 ‘세계 거버넌스 지수’(WGI)의 구성 지표인 정치적 안정성과 정부 효과성을 최근 5년간(2015∼2019년) 평균하면, 한국은 OECD 37개국 중 순위가 각각 30위와 22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2011∼2019년 중 OECD 34개국 자료를 이용해 ‘정치·사회·행정 불안정’이 해당국가의 1인당 GDP성장률에 미치는 영향력을 추정한 후, 우리나라 정치·사회·행정 불안정 수준(2015∼2019년 평균)이 OECD 1위 수준으로 크게 개선될 경우의 1인당 GDP성장률 상승효과를 측정했다.

 

우리나라의 정치·사회·행정 불안정성 지수(2015∼2019년 평균)는 0.68이고, G7 1위(캐나다)는 0.16, OECD 1위(뉴질랜드)는 0.01이었다.

 

1인당 GDP성장률 상승효과는 정치·사회·행정 불안정성 지수 값이 1단위 상승할 때 1인당 GDP성장률이 1%p 하락한다는 영향력 측정결과와 우리나라와 G7 1위 및 OECD 1위와의 정치·사회·행정 불안정성 지수 값 차이를 이용해 추정했다.

 

시뮬레이션 결과 우리나라 정치‧사회‧행정 불안정 수준이 G7 1위 수준으로 안정되는 경우에는 1인당 GDP성장률이 0.5%p, OECD 1위 수준으로 낮아지는 경우에는 0.7%p 개선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G7 1위와 OECD 1위 수준으로 개선 시 1인당 성장률 증가 폭을 2020년 기준 1인당 금액으로 환산한 후 2020년 인구를 곱하면 전체 GDP 증가액은 9조9000억원~12조70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세계 10위의 경제력을 보유한 우리나라의 정치·사회·행정적 불안정 정도가 OECD 34개국 중 27위에 불과하다는 것은 남북분단으로 인한 원천적 리스크 요인을 감안하더라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이는 지정학적 리스크 이외에도 우리나라의 정치‧사회적 갈등에 따른 불안정요인이 적지 않으며 이를 완화시키는 정부 효율성도 높지 않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법과 제도적 장치를 보완하여 공공정책사업 추진과 관련한 사회적·지역적 갈등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할 필요가 있다”며 “중요 공공서비스의 경우 정치적 풍향에 따라 급변하지 않도록 정치로부터의 독립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공공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s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bottom of the OECD... Economic growth↓
-Reporter Moon Hong-cheol

 


Compared to other advanced countries such as New Zealand and Luxembourg, Korea is not conducive to economic growth because it is relatively behind in 'political stability' and 'government effectiveness'.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on the 14th,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impact and implications of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on per capita GDP growth', the World Bank's annual 'World Governance Index' (WGI) composition index has been published since 1996. When averaged over the past five years (2015-2019) of political stability and government effectiveness, Korea ranked only 30th and 22nd, respectively, among 37 OECD countries.


After estimating the impact of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on the GDP per capita growth rate of a country using data from 34 OECD countries from 2011 to 2019,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KKIC) estimated the level of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in Korea (2015-2019). average) to the highest level in the OECD, the increase in GDP per capita growth rate was measured.


Korea's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index (average from 2015 to 2019) was 0.68, the G7 1st place (Canada) was 0.16, and the OECD 1st place (New Zealand) was 0.01.


The effect of increasing GDP per capita growth rate is the result of measuring the effect that when the value of the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index increases by one unit, the GDP growth per capita decreases by 1%p, and the result of measuring the influence of Korea and the first in the G7 and the first in the OECD. It was estimated using the difference in the instability index values.


As a result of the simulation, it was analyzed that when the level of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in Korea stabilizes at the G7 level, the per capita GDP growth rate improves by 0.5%p, and when the level of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in Korea decreases to the level of No.


If the growth rate per capita is converted to the amount per capita in 2020 when improving to the level of No. 1 in the G7 and No. 1 in the OECD, then multiplied by the population in 2020, the total GDP growth amounted to between 9.9 trillion won and 12.7 trillion won.


“The fact that Korea, which has the 10th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ranks 27th out of 34 OECD countries in the degree of political, social and administrative instability, seems problematic even considering the fundamental risk factors caused by the division of the South and North Korea.” “This is a geopolitical risk. In addition, this is because it means that there are not many instability factors caused by political and social conflicts in Korea, and the efficiency of the government to alleviate them is not high,” he pointed out.


“It is necessary to effectively prevent and manage social and regional conflicts related to the promotion of public policy projects by supplementing laws and institutional arrangements,” said Choo Gwang-ho, head of the economic policy department at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It is necessary to come up with an independent plan for public services and make efforts to improve the quality of public services,”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