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당대표 후보 "불안-분열 아닌 안정과 통합에 손을 들어달라"

"나경원에게 한번의 기회를 더 허락해 달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15:31]

 

▲ 사진은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지난 2일 부울경 합동연설회에서 정견을 발표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는 10일 "위대한 선택의 순간"이라면서 "불안이 아닌 안정을, 분열이 아닌 통합에 손을 들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당 대표 및 최고위원 등 지도부를 뽑는 제 1차 전당대회를 하루 앞 두고 나 후보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이길 수 있는 사람, 보수를 지키고, 보수의 가치를 지킬 사람, 거센 바람 속에서도 국민의힘의 중심을 지켜낼 사람, 나경원에게 한번의 기회를 더 허락해 달라"며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나 후보는 "자유와 법치를 바로 세우고, 국민통합과 긍정의 국가관을 되찾고 싶다"면서 "그것이 정권교체의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 여러분, 국민의힘은 역사의 주인임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며 "우리는 시류를 따라오지 않고 시류를 이끌어 왔으며, 여론에 휩쓸리지 않고 올바른 여론을 개척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포퓰리즘과 싸워왔고, 유권자를 현혹하는 이미지 정치를 극복해왔고, 편 가르는 분열의 정치를 이겨왔다"고 주장했다.

 

나 후보는 안정과 통합을 택해 달라며 "당이 없어질 위기에 우리 당을 지켰고, 다 찢겨지고 무너지고 뜯어질 때 당원과 함께 기둥만은 붙잡고 지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그는 "두려움 없이 싸웠다"며 "늘 앞장서서 문재인 정권에 맞섰고, 거센 정치 보복과 우리 안에서의 조롱 속에서도 눈치 보지 않고 소명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년 대통령 선거는 180석 무소불위 민주당 정권과의 거칠고 험난한 대결"이라며 "사상 최악의 네거티브를 이겨야 하며, 모든 야권 대선주자를 하나로 모으는 용광로 정당 국민의힘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누가 대선후보가 되더라도 우리 당의 모든 역량과 자원을 단숨에 폭발적으로 결집시켜 지원하겠다"며 "바로 내일부터 대선 체제에 돌입해야 한다. 이것은 당을 알고, 당 대표의 무게와 책임을 아는, 저 나경원만이 해낼 수 있다. 조금만 더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나 후보는 "당의 미래를 불안해하는 당원과 국민들의 깊은 우려도 함께 휩쓸어 버리고 마는 거센 바람에

당의 뿌리마저 뽑히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그러나 제가 현장에서 만난당원과 국민들의 눈빛은 칠흑 같은 어둠에서 더 빛나는 별처럼 우리 당의 미래를 밝혀주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켜라, 이 당을 지켜라. 이겨라, 반드시 이겨라. 잘해라, 꼭 정권교체 해내라' 그 호소 앞에 저는 마지막까지 걷고 또 걸을 수밖에 없었다"라며 "제가 19년 전 우리 당을 선택했던 이유는 자유와 법치를 믿었고, 통합과 연대를 추구했다. 우리 역사를 긍정했고 대한민국을 자랑스럽게 생각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는 "분열과 갈등의 정치를 이기고 싶었고, 스스로 우리의 역사를 부정하고 부끄러워하는 잘못된 민주당 정권을 심판하고 싶었다"며 "내일 이후, 우리는 하나가 될 것이다. 그 동안 크고 작은 설전이 있었지만 당이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은 하나였다"라며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arty leader candidate Na Kyung-won, "Raise your hand for stability and unity, not anxiety and division"

 

-Reporter Bae Jong-tae

 

[Break News = Reporter Bae Jong-tae] On the 10th, Na Kyung-won, candidate for the lead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appealed for support, saying, "Please raise your hand for stability, not anxiety, and unity, not division."

 

A day before the first party congress to elect the leaders of the party, including representatives and top members of the party, Candidate Na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and said, "People who can really win, those who protect the conservatives and the values ​​of the conservatives, and the people who can win even in the midst of strong winds. Please allow one more chance for Na Kyung-won, the person who will protect the center of power," he vowed, "I will repay you with a regime change."

 

Candidate Na said, "I want to restore freedom and the rule of law and restore national unity and a positive view of the country," he said. "That is the reason for the regime change."

 

“Fellow citizens, we must never forget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is the master of history,” he said.

 

 

 

"The people's power has fought against populism, has overcome the image politics that deceive voters, and has overcome the politics of division and division," he said.

 

 

 

Candidate Na asked for stability and unity, saying, "I defended our party in the face of its disappearance, and when it was torn, torn, and torn apart, I held onto only the pillars with the party members and defended it."

 

He also emphasized, "I fought without fear," he said. "I always took the lead in confronting the Moon Jae-in regime, and I did my calling without noticing even in the face of harsh political retaliation and ridicule within us."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is a rough and tough confrontation with the 180-seat democratic government," he said. "We must overcome the worst negative in history, and we will create the power of the people of the furnace party that unites all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s."

 

In addition, he said, "No matter who becomes a presidential candidate, we will support by mobilizing all of our party's capabilities and resources at once and explosively." "We must start the presidential election system from tomorrow. This is me, Na Kyung-won, who knows the party and knows the weight and responsibilities of the party leader. Only this can be done. Please join forces a little more."

 

Candidate Na said, "With a strong wind that sweeps away the deep concerns of party members and the people who are anxious about the future of the party,

 

"I'm worried that even the party's roots will be uprooted," he said. "However, the eyes of the party members and people I met at the scene were illuminating the future of our party like a shining star in the pitch-black darkness."

 

He continued, "I had no choice but to walk and walk until the end in front of the appeal of 'Protect, protect this party. Win, be sure to win. Do well, make sure to change the government'. The reason I chose our party 19 years ago was freedom. He said, "I believed in the rule of law and the rule of law, and pursued unity and solidarity. I affirmed our history and was proud of the Republic of Korea."

 

He added, "I wanted to win over the politics of division and conflict, and I wanted to judge the wrong Democratic government that denies and is ashamed of our history. After tomorrow, we will become one. I had one wish to do well,” he said repeatedly for support.

 

 

View the original article: Busan Break New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