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원 “한중관계 ‘구동존이’ 아닌 ‘취동화이’ 관계로 나아가야"

중국 관영지 <환구시보> 8일자에 前 총리 명의로 기고...G7 회의 목전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1:09]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는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정상회의를 앞두고 8일 중국 관영신문 <환구시보>에 실린 기고문을 통해 “한중 양국이 신흥(新興)국제관계와 한반도 번영프로세스를 위해 더 많은 일을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의 고위 인사가 중국 관영신문에 기고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한중관계와 관련해 “신흥 한중관계는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되 차이점은 미루는 구동존이(求同存異)가 아닌, 차이점도 적극 해소해 나가는 취동화이(聚同化異)관계였으면 한다”며, “이를 위해 양국은 이미 합의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명칭에 부합하는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전 대표는 이날 ‘신흥(新興)국제관계와 미래지향적 한중협력’ 제하의 기고문에서 “한국의 전직 총리이자 집권당의 전임 당 대표로서 변화하는 국제관계와 한중관계의 바람직한 전개를 위해 고심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번 기고문을 통해 중국의 보다 적극적인 국제사회 기여 및 미중관계 안정을 위한 제언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중 협력을 강조했다. 

 

우선 이 전 대표는 “신흥국제관계에‘우분투’정신이 필요하다고 본다. 아프리카어로 ‘네가 있어 내가 있고, 내가 있어 네가 있다’라는 우분투는 중국의 ‘내 안에 너 있고 네 안에 내가 있다’와 같은 의미”라며 “중국이 인류 운명공동체를 중요한 외교정책 방향으로 설정한 점에 크게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미소 냉전이 이념적, 군사적 대립이었다면 작금의 미중 관계는 세계화로 인한 상호의존적 복합관계”라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미중관계에도 경쟁 못지않게 협력의 여지도 많다”고 진단했다. 그는 기존의 미중 관계를 두고 “품격 있는 신흥미중관계(新興美中關係)였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또 한중관계와 관련해 “신흥 한중관계는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되 차이점은 미루는 구동존이(求同存異)가 아닌, 차이점도 적극 해소해 나가는 취동화이(聚同化異)관계였으면 한다”며, “이를 위해 양국은 이미 합의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명칭에 부합하는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략적 협력’과 관련해 그는 “한반도의 비핵화는 남북한은 물론 중국의 안정과 번영에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우리는 그 동안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향후에도 한중 양국은 더 큰 공동의 노력을 통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넘어 한반도 번영프로세스로 나아가기 위한 명분과 기회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사드 문제 등 한중 간 현안에 대해 그는 “이제 어느 정도 정부 관계는 복원됐다. 다만 민간 관계의 소통은 회복이 더디기 때문에 양국 국민의 상호 인식 개선 및 인문교류를 강화해야 한다”며,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 정부는 한중관계의 발전 방향 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한‘한중 미래발전위원회’를 출범하기로 했다. 한중관계의 재정립 및 재도약 기회로 이를 적극 활용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지난 5월 ‘바이든 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 한미동맹에 기초한 신외교와 한반도 신평화구상, 한일관계 복원을 통한 동맹 강화 등 대외정책에 대해 자신의 구상을 밝힌 바 있다. 

 

G7은 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등 7개국이며, 이번 G7 정상회의에는 한국 인도 호주 남아공 등 4개국 정상도 초대되어 팬데믹 이후의 세계질서를 만들어 가고 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Lee Nak-yeon “I want a ‘Chwihwa-dong’ relationship, not a ‘goo-dong’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China”

Written in the name of the former prime minister on the 8th of the Chinese state-run <Global Timeline>... Right before the G7 meeting

- Emerging Korea-China relations...Practice strategic cooperation in various fields such as security, economy, welfare and environment

- Hope to apply 'emerging relations' to international and US-China relations... Requires 'Ubuntu' spirit

 

Lee Nak-yeon, forme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an article published in China's state-run Global Times on the 8th ahead of the G7 Summit to be held in Cornwall, England, from the 11th to the 13th, "Korea and China are developing new international relations and I look forward to working together more for the prosperous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It is very unusual for a high-ranking Korean official to write an article for a Chinese state-run newspaper.

 

In an article titled 'Emerging International Relations and Future-Oriented Korea-China Cooperation' on the same day, Lee said, "As a former prime minister of South Korea and former party leader of the ruling party, I have been struggling for the desirable development of changing international relations and Korea-China relations." He said this. In this contribution, former President Lee emphasized China's more active contribution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suggestions for stabilizing US-China relations, as well as Korea-China cooperation for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First of all, former CEO Lee said, “I think the ‘Ubuntu’ spirit is necessary for emerging international relations. “You are in me, I am in you, and I am in you,” in African language, Ubuntu means the same as China’s “You are in me and I am in you.” He said, “It is very important that China has set the community of human destiny as an important foreign policy direction. I agree,” he said.

 

He continued, “If the US-China Cold War was an ideological and military confrontation, the current US-China relationship is an interdependent and complex relationship due to globalization,” he said. “Since the Biden administration took office, the US-China relationship has as much room for cooperation as there is competition.” He expressed anticipation for the existing US-China relationship, saying, “I hope it will be a dignified new US-China relationship.”

 

Regarding Korea-China relations, he also said, “I hope that the emerging Korea-China relationship should be a relationship that actively resolves differences rather than pursuing common interests but procrastinating differences.” must practice practical 'strategic cooperation' in line with the already agreed-upon strategic cooperative partnership name," he stressed.

 

Regarding “strategic cooperation,” he said,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has important implications for stability and prosperity not only in the two Koreas but also in China. We are well aware that we have been working for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he said. We need to create justifications and opportunities to move beyond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to the prosperity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he stressed.

 

Regarding pending issues between Korea and China, such as the THAAD issue, he said, “The government relations have been restored to some extent now. However, communic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slow to recover, so it is necessary to improve mutual awareness and strengthen humanistic exchanges between the peoples of the two countries.” “On the occas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China in 2022, the two governments will prepare a roadmap for the development of Korea-China relations.” The Korea-China Future Development Committee was established. We hope that this will be used as an opportunity to re-establish Korea-China relations and take another leap forward.”

 

Meanwhile, at a seminar on the subject of 'Prospects for Northeast Asia and Korea's Role in the Biden Era' in May, Lee was confident about foreign policies such as new diplomacy based on the ROK-U.S. alliance, a new peace initiativ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strengthening the alliance through restoration of Korea-Japan relations. has revealed the idea of

 

 

The G7 consists of seven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Britain, Japan, France, Germany, Italy, and Canada, and the leaders of four countries, including Korea, India, Australia, and South Africa, are also invited to the G7 summit to create a post-pandemic world order.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