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준석-윤석열 3인. 국회의원을 한 번도 안해 본 '정치풋내기 한 묶음'

가벼운 것의 요란스러움을 표현하는 말로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속담이 있는데...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6/08 [14:54]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가벼운 것의 요란스러움을 표현하는 말로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속담이 있다. 대한민국. 이미 국방력은 세계 5위, 경제력은 세계 10강 지위에 올라와 있다. 그래서 유권자가 뽑는 정치 지도자들도 국가의 국방력이나 경제력에 준하는 무게 있는 인물들이 뽑혀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 정치권에는 국회의원. 국회의장, 지방자치 단체 수장, 정부의 장관-차관, 청와대의 요직 등을 두루 거친 인물들, 경력이 준수하거나 무게 있는 인물들이 많다,

 

그런데 2022년 3월9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상위순위로 떠오르고 있는 인물들의 면면(面面)을  보면 “국가가 위기에 처해있지 않나?”라는 강한 의문을 품게 된다. 

 

우리나라 정치체제는 이미 여야 양당제로 정착한 국가이다. 국가의 최고 정치지도자는 국민이 직접 선거로 뽑고 있다. 이 과정에서 여론 조사 상 현재 뜨고 있는 인물들의 함량(含量) 미달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겨우 지방자치 단체의 수장(首長)을 해본 경험의 소유자, 또는 국회의원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미천한 정치경험을 가진 인물, 대통령이 임명하는 검사출신 전직 검찰총장... 이런 류(類)들이 정치를 쥐락펴락하는 등의 묘한 정치적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어서이다. 향후 그들이 정치권을 장악한다면? 등불 앞의 나라 같다는 불길한 예감(豫感)이 찾아든다.

 

그 대표적인 인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 후보, 운석열 전 검찰총장 등을 들 수 있다. 이 3인은 여론조사 상 상위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무척 의아스럽다. 어찌 이런 인물들이 정치권을 휘 젖고 있는지가...

 

국민의힘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국회의원에 몇번 낙선한 이준석 당 대표 후보에게로 쏠리는 표심도 심히 우려스럽다. 야당의원 출신의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가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의 정체성에 대해 잘 표현했다. 조원진 대표는 6월8일자 보도자료에서 이준석 후보에 대해 “말로만 공정을 내세우는 이준석 후보는 대한민국 상위 1% 특권을 누린 청년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면서 “유승민 친구의 아들, 박근혜 키즈에서 이제는 김무성 키즈까지 배신과 배신을 거듭하고 있는 이준석 후보는 전형적인 내로남불 청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조원진 대표는 이 자료를 통해 “이준석 같은 청년 배신자가 성공하여 국민의힘 당대표가 되는 사회야말로 가장 불공정한 사회가 될 것”이라면서 “청년들에게 배신을 밥 먹듯이 해야 성공한다는 것을 가슴 속에 심어준다면 이 시대를 사는 정의로운 청년들은 억울해질 것”이라면서 “어떻게 배신을 잘해서 내 자리를 찾을 수 있고, 나만 살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는 것은 공정도 아니고 정의도 아닌 그야말로 배신에 불과하다. 대다수 청년들은 억울하고 죄없는 사람의 등 뒤에 칼을 꽂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만약,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로 선출된다면 변화를 몰고 올 게 확실하다. 그러나 그가 지닌 정치적인 무게의 가벼움에 따른 국격(國格) 저하가 우려되기도 한다. 예측이 가능한 안정(安定)된 국가가 되려면 급속한 체제의 변동이 아닌, 강한 국가로 가는 안정수순이 필요하다. 이런 관점에서 이준석 후보는 정치경력이 잘 구비된 정치인과 비교하면 정치 신출내기에 불과하다. 이준석 후보도 서두를 이유가 없다. 이 국가는 항구적인 국가이다. 각고(刻苦)의 노력을 통한 국가에 바람직한 지도자상을 스스로 만들어 가야 한다. 

 

집권 여당(與黨)은 어떤 당인가? 국가를 이끌고 가는 무게가 있어야할 정당이다. 차기 대선후보는 어떤 인물들일까? 국가를 이끌 최고의 정치지도자감이다. 그런데 이런 미천한 정치경험의 소유자들이 부상한다면, 국가의 미래가 불안(不安)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래서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 대표체제에 우려의 시선을 보내는 것이다. 겨우 시장-도지사 직분을 가져본 얕은 경험자가 대선주자 1위 자리를 거머쥐고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물론 이재명 경도지사도 미래의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대권을 차지하려면, 더 많은 경험이 필요함을 지적한다. 의원 생활, 수준 있는 당직자 자리를 거쳐, 대망의 자리에 오를 수 있었으면 한다. 욕설을 잘 하는 이가 지닌 '무거운 무게감'이 한국정치를 슬프게 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어떤 인물인가? 검찰청에서 검사 생활을 오랫동안 해온, 그리하여 대통령이 임명했던 전 검찰총장 출신이었다. 정치와 무관한 인물이 여론조사 상 대선후보 1위 순위라니, 한국 정치가 웃기는 코미디 분야 같다. 우려되는 바 크다.

 

이재명-이준석-윤석열 3인. 국회의원을 한 번도 안해 본 정치 풋내기들의 한 묶음이다. 이들의 공통점은 정치 경력이 아주 미천하다는 것. 모두 다 정치 애송이들이다. 심란한 언어를 동원하는 포퓰리즘으로 국민을 중독(中毒)시키는데 앞장서고 있는 이들이다. 3인이 설치는 대한민국의 현실정치, 요상해진 정치현실이 슬프도다! 무게 있는 정치인들이 존경받는 사회로의 변환이 아쉽도다! 이들 3인을 지지하는 이들에게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속담을 선물한다. 이재명-이준석-윤석열 3인. 스스로 내실을 기해 큰 인물로 성장돼, 국가의 큰 기둥이 되려 하시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Lee Jae-myung, Lee Jun-seok, and Yoon Seok-yeol. 'A bunch of young politicians' who have never been a member of parliament

There is a proverb that says "an empty cart makes a noise" to express the noise of light things...

-Il-suk Moon Publisher

 

There is a proverb that "an empty cart makes a noise" to express the noise of light things. Republic of Korea. It is already ranked 5th in the world in defense power and 10th in economic power in the world. Therefore, the political leaders elected by the voters also believe that people with weight equivalent to the national defense or economic power should be elected. Member of Parliament in Korea. There are many people who have gone through various positions such as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heads of local governments, the ministers-deputy ministers of the government, and the key positions of the Blue House, and there are many people who have good experience or are heavy.

 

However, if you look at the faces of those who are rising to the top prior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on March 9, 2022, you will have a strong question, “Isn’t the country in crisis?”

 

The Korean political system has already been established as a two-party system. The country's top political leaders are directly elected by the people. In this process, we cannot help but be concerned about the lack of content of current figures in public opinion polls. A person with experience of barely serving as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or a person with low political experience who ran for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but was defeated, a former prosecutor-general appointed by the president... It is because there is a strange political atmosphere, such as taking control of the What if they dominate politics in the future? An ominous feeling of being like a country in front of a lantern arrives.

 

Representative figures include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People's Strength Party leader Lee Jun-seok, and former Prosecutor General Un Seok-yeol. These three people are at the top of the polls. But it's very embarrassing. How do these people wield politics?

We are also deeply concerned about the votes drawn to Party leader Lee Jun-seok, who has been defeated several times in the National Assembly ahead of the National Power Party convention to elect the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Power. Cho Won-jin, a former opposition member of the Republican Party, expressed the identity of Lee Jun-seok, the leader of the People's Strength Party, well. In a press release dated June 8, CEO Cho Won-jin pointed out about candidate Lee Jun-seok, "Candidate Jun-seok Lee, who only speaks of fairness, is just a young man who enjoyed the privileges of the top 1% in Korea." Candidate Jun-seok Lee, who has been betrayed and betrayed again and again, is just a typical naive young man.” Chairman Cho Won-jin said through this data, “A society in which a young traitor like Lee Jun-seok succeeds and becomes the lead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will be the most unfair society. The righteous young people living in this age will become unfair.” He said, “Thinking about how I can betray myself so that I can find my place and live alone is neither fair nor just, but simply betrayal. “Most young people do not stick a knife in the back of an innocent and innocent person,” he added.

 

If Candidate Jun-seok Lee is elected as the party leader at the National Power of Peoples Convention, it is sure to bring about change. However, there are also concerns about the deterioration of national dignity due to the lightness of his political weight. In order to become a predictable and stable country, it is necessary to take a stabilization procedure that leads to a strong country, not a rapid system change. From this point of view, Candidate Jun-seok Lee is nothing more than a political newcomer compared to a politician with a well-established political career. Candidate Jun-seok Lee has no reason to rush either. This country is a permanent state. It is necessary to create an image of a leader that is desirable for the country through hard work.

 

 Which party is the ruling party? It is a party that should have the weight to lead the country. Who will be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s? He is the best political leader to lead the country. However, if the owners of such lowly political experiences rise, the future of the country will inevitably become unstable. So, we are concerned about the Democratic Party's representative Song Young-gil system. It is unbelievable that a shallowly experienced person who has barely held the mayor-governor position is taking the lead in the presidential race. Of course, Governor Lee Jae-myung can also have hope for the future. However, he points out that more experience is needed to take over the presidency. I would like to be able to rise to the long-awaited position after passing through the life of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a high-quality watchmaker position. The 'heavy weight' of a person who is good at swearing makes Korean politics sad. Who is the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He was a former prosecutor general who had been a prosecutor in the prosecutor's office for a long time and was therefore appointed by the president. A person who has nothing to do with politics ranks first in the polls for presidential candidates, so Korean politics is like a funny comedy field. There is great concern

 

Lee Jae-myung, Lee Jun-seok, and Yoon Seok-yeol. It is a group of young politicians who have never been a member of parliament. What they have in common is that they have very low political careers. All of them are politicians. They are taking the lead in poisoning the people with populism that mobilizes disturbing language. The three-person installation is the real politics of Korea, and the strange political reality is sad! The transformation into a society where heavy politicians are respected is a pity! To those who support these three people, we present the proverb "Empty carts make a noise". Lee Jae-myung, Lee Jun-seok, and Yoon Seok-yeol. Build yourself up to become a big person, and try to become a big pillar of the country!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