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아 화보, “완벽이란 단어와 거리 멀어..완벽을 지향하는 사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7 [15:58]

▲ 초아 화보 <사진출처=필라테스S>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AOA 출신 가수 초아가 웰니스 매거진 <필라테스S> 6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오랜만에 돌아와 제2의 도약을 꿈꾸며 ‘삶의 소중한 순간’을 주제로 다양한 매력을 담아낸 것. 다시 태어난 자신을 맘껏 축하해주는 시간을 비롯해 친구 같은 존재인 음악과 함께 누리는 여유, 자신의 몸과 마음에 오롯이 집중하는 모습 등을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다.

 

지난해 하반기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어쿠스틱 기타를 연주하며 완성한 커버 곡 ‘Girls Like You’로 대중에게 다시 얼굴을 선보인 초아는 “음악 공부도 하고 나만의 색깔을 찾아보고 싶어 일종의 ‘습작’ 같은 개념으로 시작하게 됐다”며 “감사하게도 예상보다 많이들 찾아주셔서 요즘엔 시간이 조금 부족해 일단 기타 없이 노래 커버만 올리고 있다. 얼른 다시 연습해 좋은 모습을 드러내고 싶다”는 얘기를 덧붙였다. 

 

아이돌로 활동하던 때는 어떤 기억으로 남아 있느냐는 질문엔 “체력적으로 힘든 시기였지만 지나고 나니 즐거운 일이 많았다”며 “물론 당시엔 여유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하나를 해도 꼼꼼히 잘 준비해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과거 ‘완벽주의자’로 불렸던 면모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사실 난 ‘완벽’이란 단어와는 거리가 멀고, ‘완벽’을 지향하는 사람일 뿐이다. 다만 내가 바라는 ‘이상’에 가까워지려 노력하는 성향은 맞다”고 겸손하면서도 다부진 면모를 드러냈다. 

 

“‘초아’의 인생을 한 권의 책으로 봤을 때 지금 시기의 챕터엔 어떤 제목을 붙일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엔 “’새로운 도약’ 혹은 ‘새로운 시작’이라고 붙여야 할 것 같다”며 “아이돌이란 타이틀을 떼게 됐으니 이젠 정말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때가 됐다. 진정한 프로가 돼야 한다”고 힘차게 각오를 다졌다. 

 

걸그룹 선배이자 인생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물음엔 “워낙 그 생활이 힘들다는 걸 알고 있으니 그냥 위로해 주고 싶다”며 “그래도 그 순간을 조금이라도 즐겼으면 한다. 작은 행복이 분명 아이돌 생활을 버티는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다”란 따뜻한 말을 건네기도 했다. 

 

한편, 초아와 함께한 6월호 화보와 인터뷰는 14페이지 분량으로 게재되며,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등의 온라인 서점에서 현재 예약 판매 중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inger Choa from the girl group AOA decorated the cover of the June issue of wellness magazine <Pilates S>.

 

Dreaming of her second leap back after a long time, she captured various charms under the theme of 'precious moments of life'. You can see various things such as the time to congratulate her reborn herself, the leisure she enjoys with the music she is like a friend, and the way she concentrates on her own body and mind.

 

Choa, who opened her own YouTube channel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and showed her face again with the cover song 'Girls Like You', completed while playing the acoustic guitar, said, "I want to study music and find my own color, so it's a kind of 'study' concept. “Thankfully, more people came than I expected, so I don’t have much time these days, so I’m only uploading song covers without a guitar. She wants to practice again and show a good image as soon as possible.”

 

When asked what kind of memory she had when she was active as an idol, she said, "It was a difficult time physically, but after that, there were a lot of fun things," she said, "Of course, I thought it would be nice if I could afford it at the time. She wanted to show a better side of her by preparing meticulously even if she did one thing,” she said, referring to the aspect of her who was called a ‘perfectionist’ in the past.

 

She said, "Actually, I'm far from the word 'perfect', I'm just a person who aims for 'perfect'. However, the tendency to try to get closer to the ‘ideal’ I want is correct,” she said, revealing her humble yet hardworking side.

 

When asked, “If you look at Choa’s life as a book, what kind of title do you think the chapter can be given at this time?”, “I think it should be labeled as ‘a new leap’ or ‘a new beginning’.” “Idol Now that the Iranian title has been lifted, it is time to show that you are really good at it. She has to be a real professional,” she said vigorously.

 

When asked if she had anything to say to her juniors as a senior in a girl group and a senior in life, she said, “I know that life is so difficult, so I just want to comfort her.” Hope you enjoyed A little happiness will surely be the strength to endure the idol life,” she also gave her warm words.

 

On the other hand, the June issue of pictorial and interview with Choa is published in 14 pages, and is currently being pre-ordered at online bookstores such as Yes24, Aladdin, and Interpark.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