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국립묘지법 개정 정담회-‘친일비호 정치인 명단’ 발표 예정

친일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국립묘지 외의 장소로 이장 근거마련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6/06 [19:17]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6일, 친일반민족행위자의 현충원 안장을 금지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국립묘지법)개정에 대한 현황을 공유하고 법률 개정 운동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는 관계자 정담회를 가졌다. 

 

김원웅 광복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은 “여야 구분 없이 친일인사의 현충원 안장을 금지하거나 친일행적비를 세우는 데 공감을 얻고자 하는 국회의원들의 공론화와 함께 초당적인 당론채택이 시급하다”며,“광복회는 향후 친일을 비호하는 정치인을 대상으로‘광복절 행사에 참석할 자격이 없는 정치인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 광복회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립묘지법 개정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친일반민족행위를 한 사람은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됨을 명확히 하고, 국립묘지 외의 장소로 이장하도록 명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여 국립묘지의 명예와 존엄을 유지하려는 취지다. 

 

이날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김홍걸 의원은“이 법 개정안은 관련 상임위인 정무위원들의 역사의식과 의지가 중요하다”고 밝혔고, 김원웅 광복회장은 “여야 구분 없이 친일인사의 현충원 안장을 금지하거나 친일행적비를 세우는 데 공감을 얻고자 하는 국회의원들의 공론화와 함께 초당적인 당론채택이 시급하다”며,“광복회는 향후 친일을 비호하는 정치인을 대상으로‘광복절 행사에 참석할 자격이 없는 정치인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김원웅 광복회장과 김홍걸 국회의원 이외에도 박해룡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장, 이순옥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기획실장 등이 참석했다.

 

오늘 정담회에서는 법 개정을 관철하기 위해 광복회와 민족문제연구소 등 시민단체 임원들이 거주지역의 국회 정무위 의원에게 법안 개정에 관한 내용설명과 함께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The Heritage of Korean Independence, “National Cemetery Law Revision Meeting – ‘List of Politicians Who Protected From Japan’ to be announced

Pro-general national actors are excluded from burial in national cemeteries... Prepare grounds for relocation to places other than national cemeteries

 

The Heritage of Korean Independence(Chairman Won-woong Kim) shared the current status of the revision of the 'Act on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National Cemeteri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National Cemetery Act), which prohibits the burial of pro-general national actors in the cemetery, and presented strategies for the law revision movement. There was a meeting with stakeholders to discuss.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Cemetery Act makes it clear that persons who commit pro-general acts under the Special Act on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of Anti-National Behaviors under Japanese Occupation are excluded from the subject of burial in national cemeteries, and prepares a basis for ordering them to be relocated to places other than national cemeteries. The purpose is to preserve the honor and dignity of

 

Representative Kim Hong-geol, who proposed the amendment on that day, said, "This amendment to this law is important for the historical consciousness and will of the political affairs members, who are the relevant standing committees." It is urgent to adopt a bipartisan party along with the public debate among lawmakers who want to gain sympathy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Liberation Day,” he said. “The Liberation Association plans to announce a 'list of politicians who are not eligible to attend the Liberation Day event' for politicians who defend pro-Japanese “He said.

 

In addition to Chairman Kim Won-woong and National Assembly member Hong-geol Kim, the ceremony was attended by Park Hae-ryong, head of the Daejeon branch of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Lee Soon-ok, vice chairman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and Bang Bang-jin, head of the planning department of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At today's meeting, in order to implement the amendment of the law, the executives of civic groups such as the Liberation Society and the National Research Institute decided to ask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political affairs committee in their area of ​​residence to explain the details of the amendment and to ask for cooperatio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