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 이재명 양강구도와 이준석 돌풍

결정적인 순간에 칼을 휘두르는 것이 한국인들 내지 민초들의 정치성향

심상근 박사 | 기사입력 2021/06/06 [14:22]

▲ 심상근 박사. ©브레이크뉴스

현재 대다수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원한다는 것이 여론조사의 추세이다.

 

정권교체로서는 두 가지 방안이 있는바, 보수진영에게 정권을 주는 방안과 진보진영 내에서 비주류의 이재명 경기도 지사에게 정권을 주는 방안을 놓고 국민들은 양분되고 있다고 분석할 수 있다.

 

그 것이 지난 수개월 간 지속되어온 윤석열-이재명 양강구도의 본질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바리를 박차고 나오면서 공정과 정의의 깃발을 들었다는 인식을 국민들 사이에 심어준 것이 정치적 자산이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경우, 비주류로써 보여준 직진적이고 선명한 언행, 그리고 오랜 정치생활 동안 축적되고 검증된 컨텐츠(contents)가 정치적 자산이다.

 

오랜 동안 정치를 해온 이재명 지사님에 비하여 윤석열님은 컨텐츠가 약하다. 지난 두어 달 간의 잠행을 국민들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컨텐츠를 축적하기 위한 작업으로 해석했다. 실제로 그는 여러 학자들과 전문가들을 만나 듣고 대화를 나눈 것으로 보도되어 왔다.

 

정권교체가 오직 보수 진보 두 진영 간에 왔다리 갔다리에 그칠 뿐 아무 것도 실제로 개선되는 것이 없는 수십 년 간의 역사적 족적 때문에 이번 대선이 다시 그럴싸한 구호와 비생산적인 상호비방으로 점철되는 대신, 컨텐츠 중심의 경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본 필자의 의견이다.

 

그러던 차에 국민의힘 당의 무기력과 방향실종에 허탈해진 국민들은 30대의 당대표 후보인 이준석님을 대대적으로 응원하기 시작했다. 이는 국민들이 해결책을 찾았다는 것은 전혀 아니며, 이 것 저 것 모두 허사로 끝났으므로 해보지 않은 새 방안을 시도하고 싶다는 의지의 발로이다.

해볼만한 시도인 것은 맞지만, 그 것이 국민들과 국가가 찾던 해결책인지는 앞으로 일년 이상 지켜보아야 판결이 날 것이며 지금은 아무도 모른다.

 

본인이 솔직히 실망한 것은, 컨텐츠에 대한 노력 대신 이준석 밴드웨곤에 동승하기로 작정한 윤석열 전 총장의 결정이다.

 

본인의 의견으로서는, 적어도 수개월 간은, 이준석은 이준석대로 가고, 윤석열은 윤석열대로 가는 것이 정도라고 믿었다.

 

이에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님도 본 필자와 동감일 것으로 추정하며 최근 그가 토로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실망감은 이를 반영한 것이 아닌가 ? 본 필자는 추정한다.

 

다만, 근 1년 간 이재명 대 윤석열 양강 구도는 변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그 외 정치인들은 국민들의 의중에 무게가 없으며 이는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양강 구도 내의 지지율은 변동이 계속될 것이며, 이는 아인슈타인도 예측할 수 없는 바 극히 복잡하고 복합적인 요소들이 뒤엉켜 있다. 한국인들은 모두가 다분히 충청도 사람 비슷한바, 즉, 여름날 엿가락처럼 상황에 따라 순응하는 척하면서도 내재적으로 엄청 강인한 주관이 용틀임하고 앉아 있으며, 결정적인 순간에 칼을 휘두르는 것이 한국인들 내지 민초들의 정치성향이다. 

 

이재명-윤석열 양강 구도에 돌연 던져진 이준석 돌풍은 확실히 큰 변수이며, 앞으로 열 달 간은 정치적으로 기나긴 세월이 될 것이며, 어떻게 판가름이 날지 현재로서는 완전히 미궁의 상황이라고 분석된다. sheem_s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oon Seok-yeol vs. Lee Jae-myung Yang Gang-goo and Lee Jun-seok's blast

- Dr. Sang-Geun Shim

 

Currently, the trend of opinion polls is that the majority of the people want a change of government.

There are two ways to change the government, and it can be analyzed that the people are divided between the plan to give power to the conservative camp and the plan to give power to the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who is less mainstream within the progressive camp.

That is the essence of the Yoon Seok-yeol-Lee Jae-myung Yang Kang composition that has been going on for the past several months.

It is a political asset that ex-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spurred from Bari and raised the awareness among the people that he raised the flag of fairness and justice.

In the case of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the straight and clear words and deeds shown as non-mainstream, and the contents accumulated and verified over a long period of political life are political assets.

Compared to Governor Lee Jae-myung, who has been in politics for a long time, Yoon Seok-yeol's content is weak. The public interpreted the past two months of stealth as a work for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to accumulate content. In fact, it has been reported that he met, listened to, and had conversations with various scholars and experts.

Because of the historical footsteps of decades in which the regime change only goes back and forth between the two camps of the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and nothing has actually improved, this election should be a content-oriented competition instead of being again filled with plausible slogans and counterproductive slander. This is my opinion.

Then, the people, frustrated by the lethargy and loss of direction of the People's Power Party, started cheering for Lee Jun-seok, a candidate for the party leader in his 30s. This does not mean that the people have found a solution at all, but it is an expression of their will to try new methods that have not been tried since all of this and that have ended in vain.

It is true that it is a worthwhile attempt, but whether it is the solution the people and the country have been looking for will have to wait over a year to see a verdict, and no one knows for now.

What I was frankly disappointed with was the decision of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l, who decided to ride with Lee Jun-seok's Bandwagon instead of striving for content.

In my opinion, for at least several months, I believed that Jun-seok Lee went to Jun-seok Lee and Seok-yeol Yoon went to Seok-yeol Yoon.

In this regard, it is presumed that former Vice Chairman Kim Jong-in would agree with the author, and did he not reflect the disappointment he recently expressed about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This author estimates.

However, the composition of Lee Jae-myung vs. Yoon Seok-yeol is not expected to change for nearly a year. Other politicians have no weight in the will of the people, and it is presumed that this will not change in the future.

However, the approval rating within the two rivers will continue to fluctuate, which even Einstein cannot predict, which is extremely complex and complex elements are intertwined. Koreans are all very similar to those of Chungcheong Province, that is, they pretend to adapt to the situation like a summer day, but they sit with an inherently strong subjectivity, and it is the political tendency of Koreans or grasshoppers to swing a sword at a decisive moment.

Lee Jae-myung-Yun Seok-yeol The sudden gust of Lee Jun-seok thrown in the Yanggang composition is definitely a big variable, and the next ten months will be a long political year, and it is analyzed that it is a completely unknown situation for now. sheem_s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