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연하 남친 류성재, 가라오케서 만나..버닝썬 여배우 NO”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09:59]

▲ 한예슬, 연하 남친 류성재 의혹-버닝썬 여배우 의혹 해명 <사진출처=한예슬 인스타그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한예슬이 10살 연하 남자친구 류성재를 둘러싼 의혹과 ‘버닝썬 여배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한예슬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부분들, 혹은 궁금한 분들께 제 입으로 직접 여러분들께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먼저 한예슬은 남자친구의 직업에 대해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적이 있던 친구다. 많은 분들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몇 년 전 지인분들과 간 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친구를 알게 됐고, 제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지난해 9월이다. 9월 그 시기는 이 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라고 밝혔다.

 

이어 한예슬은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 남자친구의 배경보단 제 감정이 느끼는대로 지내고 있었다”며 남자친구에게 피해를 당한 여성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기사에 거론된 피해자분이 계시다는 건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다는 걸 듣게 됐고, 제가 직접 보지못한 소문들 보단 저에게 본인의 어려운 이야기를 진솔하게 해주는 제 친구말을 믿고 싶다”고 전했다.

 

또 한예슬은 남자친구에게 고급 승용차인 람보르기니를 선물했다는 소문에 대해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이야기에 제 새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하나 고민했다. 그 차는 제가 저에게 선물한 차다. 어디서든 제가 타고 다니는 걸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예슬은 ‘버닝썬 여배우’ 의혹과 관련해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이야기한 부분들은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길 제가 더 원하고 있다”며 “사생활에 대한 모든걸 다 공개할 수 없겠지만 위 내용에 관한 부분은 진실이라는 걸 모든걸 걸고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예슬은 “억울하고 화나서 소송으로 해결할 생각 뿐이었던 제게 주변분들의 지도로 그 비용을 오히려 더 좋은 선한 기회로 기부하게 됐다. 저한테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고, 제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은 더 열심히 해나가겠다”며 “이후부터 절 걱정해주는 분들과 저와 함께 해주는 분들의 명예를 위해 허위 사실 유포및 악성 댓글은 고소 및 차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달 2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생방송에서 한예슬 남자친구 류성재에 대해 “딱 <비스티 보이즈>”라고 주장했다. <비스티 보이즈>는 남자 호스트들이 여성 고객을 접대하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이에 한예슬은 “사실무근이다. 너무 소설”이라며 “왜 이런 일은 항상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을 때 일어나는건지 참 신기하다”며 해당 루머를 적극 반박했다.

 

이후 김용호는 지난달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한 여배우 H양은 한예슬”이라며 다시 한번 한예슬을 저격했다.

 

이에 한예슬은 라이브 방송을 켠 뒤 “내가 연예계를 은퇴했으면 좋겠냐. 직업이니 그러려니 했는데 이거는 그냥 나 죽이려고 작정하고 공격하는 것 같아서 의문”이라며 “내가 20년간 쌓아온 커리어와 이미지가 이런 방송들로 인해서 타격을 받으면 손해배상을 해주나, 나는 그냥 해프닝, 가십에서 끝났으면 좋겠는데 왜 자꾸 나한테 이러는 것인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내 생각을 말하자면 최근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는데, 전 소속사 대표와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가 굉장히 친하다. 일종의 보복인가 생각도 했다”며 “나한테 어떤 미운 감정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무차별 공격을 하니까 너무 당황스럽다. 그냥 서운한 점이 있다면 만나서 풀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예슬 남자친구 관련 의혹은 지난 2일 연예매체 디스패치 보도를 통해 다시 한번 도마위에 올랐다. 디스패치는 한예슬 남자친구이자 연극배우 출신으로 알려진 류성재의 과거 행적에 대해 보도하며 “한예슬과  류성재 두 사람은 지난해 몰래 영업을 하는 가라오케인 불법 유흥업소에서 처음 만났다”고 전했다.

 

특히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류성재는 불법 유흥업소에서 호스트로 일했고, 과거 유부녀와 이혼녀를 상대로 금전적인 지원을 받았다. 하지만 한예슬과 교제를 시작한 뒤 해당 가게를 그만뒀고, 한예슬은 류성재를 배우로 데뷔 시키려 했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해 한예슬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브레이크뉴스에 “확인 결과, 기사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해당 의혹을 부인한 뒤 “배우의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한 억측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ress Han Ye-seul clarified the suspicions surrounding her boyfriend Ryu Seong-jae, who is 10 years younger than her, and the 'Burning Sun actress' suspicion.

 

Han Ye-seul wrote on her Instagram on the 2nd, saying, "I wanted to tell you the things that many people are worried about, or to those who are curious, with my own mouth."

 

She first told Han Ye-seul about her boyfriend's job, "She said, "She used to be a theater actress and she's a friend who once worked in karaoke. Many people would think that a host bar and karaoke are the same, but I think that karaoke is the only place that is open. It was September of last year. She said in September that time was after this friend quit the job,” she said.

 

Then, Han Ye-seul said, "As if there is no job, I was living according to my feelings rather than my boyfriend's background." Regarding the report of a woman being victimized by her boyfriend, "The fact that there is a victim mentioned in the article is a long conversation with her boyfriend I heard that it wasn't true, and I want to believe my friend's words, who tell me his difficult story honestly, rather than the rumors that I haven't seen in person."

 

Also, about the rumor that Han Ye-seul gifted her boyfriend a luxury car, a Lamborghini, she said, "I thought about whether I should give my new car to her boyfriend after hearing that it was a gift to her boyfriend. That car was a gift I gave to myself. You'll see me riding everywhere," she said.

 

In particular, in relation to the 'Burning Sun actress' suspicion, Han Ye-seul said, "I want the police and prosecutors to reveal more about the parts where I said that I was the main character of a big incident that I couldn't talk about." There may not be, but I am betting on everything that the above information is true.”

 

Finally, Han Ye-seul said, “I was so upset and angry that I was only thinking of resolving it with a lawsuit, but with the guidance of people around me, I was able to donate the cost as a better opportunity. I will fill in the gaps that I am lacking, and I will work harder on what I am good at.” “From now on, for the honor of those who care about me and those who are with me, I will sue and block the spread of false information and malicious comments.” added.

 

On the other hand, former entertainment reporter Kim Yong-ho claimed that Han Ye-seul's boyfriend Ryu Seong-jae was "just <Beastie Boys>" in a live broadcast on the YouTube channel 'Garosero Research Center' on the 22nd of last month. <Beastie Boys> is a film about male hosts serving female customers. Han Ye-seul responded, "It's not true. It's so novel." She said, "It's really strange why this always happens when the contract with the agency has expired." She actively refuted the rumor.

 

Later, on the 23rd of last month, through his YouTube channel, Kim Yong-ho shot Han Ye-seul again, saying, "Actress H, who used drugs at her club Burning Sun, is Han Ye-seul."

 

In response, Han Ye-seul turned on her live broadcast and said, "I wish I could retire from the entertainment industry. I thought it was a job, but I doubt it because it seems like they are just trying to kill me and attack me.” He said, “If my career and image that I have built up for 20 years are damaged by these broadcasts, will they compensate me for damages? Why do you keep doing this to me?” he said.

 

Meanwhile, Han Ye-seul said, "To tell you my thoughts, her contract with her agency recently expired, and the YouTuber who raised suspicions with her former agency representative is very close. “I thought it was some kind of retaliation,” she said. “I don’t know what kind of hatred I have, but I am so embarrassed because of the indiscriminate attacks. If there is something that is just sad, I want to meet and solve it.”

 

Suspicions regarding Han Ye-seul's boyfriend were once again on the cutting board through a report by the entertainment media Dispatch on the 2nd. Dispatch reported on the past activities of Han Ye-seul's boyfriend and former theater actor Ryu Seong-jae, and said, "Han Ye-seul and Ryu Seong-jae first met last year at an illegal karaoke entertainment establishment that was running secretly."

 

In particular, according to Dispatch reports, Ryu Seong-jae worked as a host in an illegal nightclub and received financial support from married and divorced women in the past. However, she quit her store after starting her relationship with Han Ye-seul, and Han Ye-seul was reported to have her Ryu Seong-jae debut as an actress, drawing her attention.

 

In this regard, an official from Han Ye-seul's agency, Koh Entertainment, told Break News, "As a result of the confirmation, the contents of her article are not true." After denying the allegations, she said, "She refrained from making assumptions about the actor's personal life. please,” he sai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