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국민, 세금·준조세 부담 증가속도 OECD 국가 중 가장 빨라

한경연, 최근 5년간 국민부담률 상승폭 OECD 7배..민간 활력 저해 우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2 [15:42]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우리나라 국민들이 납부하는 세금과 사회보험료 등 준조세 부담의 증가속도가 OECD 37개 국가 중에서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OECD 국가들의 최근 5년(2015~2019년)간 국민부담률 추이를 비교·분석한 결과, 한국의 국민부담률은 2015년 23.7%에서 2019년 27.4%로 3.7%p 상승해 OECD 37개국 중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OECD 37개국의 국민부담률 증감 폭 평균인 0.5%p의 7배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우리나라 국민부담률 상승 추이를 5년 단위로 비교·분석한 결과에서도 최근 5년 간 국민부담률 상승 폭이 통계가 집계된 1990년 이후 가장 컸으며, 직전 5년(2011~2015년)의 상승 폭(0.5%p)과도 큰 격차를 보였다.

 

국민부담률이 크게 증가한 원인을 세원별로 살펴보면, 법인세와 사회보장기여금의 세수 비중이 크게 늘어난 데 기인한다. 2015년 대비 2019년의 세원별 명목GDP 대비 해당 세수 비중은 △법인세 1.2%p(2015년 3.1%→2019년 4.3%) △사회보장기여금 1.0%p(6.3%→7.3%) △소득세 0.7%p(4.1%→4.8%) △소비세 0.4%p(6.7%→7.1%) △재산세 0.2%p(2.9%→3.1%) △기타 0.1%p(0.7%→0.8%) 순이었다.

 

OECD 37개국 중 한국의 세원별 부담률 증가 폭 순위는 △법인세 2위(1위 룩셈부르크, 1.5%p) △재산세 2위(1위 룩셈부르크, 0.5%p) △사회보장기여금 5위 △소득세 7위 △소비세 8위 순으로, 우리나라의 경우 법인세·재산세와 준조세 성격의 사회보장기여금 부담의 증가속도가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세·재산세 부담률의 가파른 상승으로 인해 2019년 기준 국내 법인세 부담률과 재산세 부담률은 각각 4.3%, 3.1%로, OECD 평균(법인세 부담률 2.9%, 재산세 부담률 1.9%)의 1.5배 수준에 달했다.

 

한경연은 법인세 최고세율과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른 보유세 부담 증가가 법인세와 재산세 부담률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최근 5년간 사회보험료 등 준조세 성격의 사회보장기여금에 대한 부담률도 OECD 5위에 해당할 만큼 가파르게 상승함으로써 국민 부담을 가중시켰다.

 

한경연은 국내 사회보장기여금 중 가장 큰 부분(42.2%, 2019년 기준)을 차지하는 건강보험료의 급증이 국민들의 준조세 부담을 확대시킨 주요 요인이라고 봤다. 건강보험료는 최근 5년 간 연평균 7.5%의 증가율을 기록하여, 4대 보험(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중에서도 가장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소득세 부담률은 2019년 기준 4.8%로 OECD 평균 8.0%에 비해 낮은 수준이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5년 간 우리나라 국민의 조세 및 준조세 부담 증가속도가 지나치게 빨라 2018년에 처음으로 OECD 내 비유럽국가 수준을 넘어섰다”며 “급격한 세부담 증가는 민간의 경제 활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과도한 세율 인상을 지양하는 대신 세출 구조조정을 우선함으로써 국민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oreans’ tax and quasi-tax burdens are increasing at the fastest rate among OECD countrie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rate of increase in quasi-tax burdens such as taxes and social insurance premiums paid by Koreans is the fastest among the 37 OECD countries.


According to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on the 2nd, as a result of comparing and analyzing the trend of the public burden rate in OECD countries over the past five years (2015-2019), Korea's public burden rate rose by 3.7 percentage points from 23.7% in 2015 to 27.4% in 2019. It recorded the largest increase among the 37 OECD countries. This is 7 times higher than the average of 0.5%p in the increase and decrease in the national burden of the 37 OECD countries during the same period.


As a result of comparing and analyzing the trend of increase in the national burden in Korea for five years, the increase in the public burden rate in the past five years was the largest since 1990 when statistics were collected, and the increase in the previous five years (2011-2015) was 0.5 (0.5%). %p) showed a large gap.


Looking at the reasons for the large increase in the national burden ratio, by tax source, the proportion of tax revenues from corporate tax and social security contributions has increased significantly. The proportion of tax revenue in 2019 compared to 2015 by tax source is △Corporate tax 1.2%p (3.1% in 2015 → 4.3% in 2019) △Social security contribution 1.0%p (6.3%→7.3%) △ Income tax 0.7%p (4.1%→4.8%) △Consumption tax 0.4%p (6.7%→7.1%) △Property tax 0.2%p (2.9%→3.1%) △Others 0.1%p (0.7%→0.8%).


Among the 37 OECD countries, Korea ranked second in terms of increase in tax burden by tax source △Corporate tax 2nd place (Luxembourg 1st, 1.5%p) △Property tax 2nd place (1st place Luxembourg, 0.5%p) △Social security contributions 5th △ Income tax 7th △ In the 8th place in consumption tax, in Korea, corporate tax, property tax, and quasi-tax social security contribution burden increased rapidly.


Due to the steep rise in the corporate tax and property tax burden, the domestic corporate tax burden and property tax burden were 4.3% and 3.1%, respectively, as of 2019, which is 1.5 times the OECD average (corporate tax rate of 2.9%, property tax rate of 1.9%).


The Korea Economic Daily analyzed that the highest corporate tax rate and the increase in the ownership tax burden caused by the rise in real estate prices had an impact on the increase in the corporate tax and property tax burden.


Over the past five years, the burden on social security contributions, such as social insurance premiums, has risen sharply enough to rank fifth in the OECD, increasing the burden on the public.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believes that the sharp increase in health insurance premiums, which accounts for the largest portion of domestic social security contributions (42.2%, as of 2019), is a major factor in increasing the quasi-tax burden of the people. Health insurance premiums have grown at an average annual rate of 7.5% over the past five years, showing the steepest increase among the four major insurances (National Pension, Health Insurance, Employment Insurance, and Industrial Accident Insurance).


The income tax burden rate was 4.8% as of 2019, which is lower than the OECD average of 8.0%, but it has been continuously increasing since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Choo Gwang-ho, head of economic policy at the Korea Economic Daily, said, “In the past five years, the rate of increase in the tax burden and quasi-tax burden on the Korean people has been so fast that it surpassed the level of non-European countries in the OECD for the first time in 2018. Therefore, instead of avoiding excessive tax rate increases, the burden of people should be alleviated by prioritizing the restructuring of expenditures,” he emphasiz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