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오연서 스페셜 MC→박군 어머니 묘소 방문..최고 시청률 20.3%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5/17 [15:30]

▲ ‘미우새’, 오연서 스페셜 MC 출연→박군 어머니 묘소 방문 <사진출처=SBS>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미운우리새끼’가 웃음과 눈물로 최고 20%대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는 물론, 2049 및 가구 시청률에서 일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17일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미운우리새끼’는 가구 시청률 16.3%(수도권 2부 기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5.3%를 기록해 일요 예능 1위에 등극했다. 특히 부부 싸움을 하고 김희철 집을 방문한 성우 장광이 아내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는 에피소드에서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20.3%까지 치솟으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배우 오연서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母벤져스와 찰떡 케미를 선보였다. 초반부터 그녀는 ‘오블리’라는 애칭은 “아무도 안 불러줘서 제가 셀프로 지어봤어요”라고 솔직하게 고백하는 하면, ‘셀카 여신’ 답게 셀카를 예쁘게 찍는 법을 전수해 친근한 매력을 선사했다.

 

이어 MC 서장훈이 “만약 남자친구가 다툰 후 연락없이 잠수를 탄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묻자 그녀는 “그건 암묵적으로 헤어지자는 얘기가 아니냐. 저는 좀 어려울 것 같아요”라고 빠르게 답변했다. 이에 서장훈은 “굉장히 급하시구나. 향후 연수 씨 만나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바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누나가 연예인인 걸 밝히는 거 싫어한다고 들었다”고 하자 오연서는 “창피하대요. 제가 부끄러운가 봐요. 저는 활달한 편인데 동생은 수줍은 편이다. 주목 받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이날 20%대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이끌어낸 주인공은 성우 장광 부부였다. 부부싸움을 한 후 김희철 집을 방문한 장광은 지상렬, 박준규, 희철 동생들 앞에서 아내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다. 

 

설거지를 제대로 하지 못해 아내에게 한소리를 들은 장광은 “어떻게 보면 웃고 넘길 수도 있는 것 아니냐. 아내가 소리를 지르니까 나도 그동안 참았던 게 확 올라왔다”며 “젊었을 땐 내가 술 먹고 늦게 들어와서 미안해서 꾹 참고 넘어간 게 많았는데 갑자기 새록새록 떠올랐다”고 털어놨다.

 

이에 지상렬은 장광에게 “오늘은 희철 집에서 자고 가라”고 부추겼고, 이때 마침 장광 아내 전성애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장광은 화가 나서 “오늘 안 들어간다”고 하자 아내는 “자기 재워 줄 사람은 있냐? 친구들도 하나…둘…다 떠나고 그랬잖아!”라고 말했다. 

 

두 사람 사이의 전화 부부 싸움에 초긴장하던 동생들은 이 말에 ‘빵’하고 웃음이 터졌고, 이 장면은 20.3%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후 장광은 “내가 걱정 안해주면 누가 걱정해주냐. 이 세상에 자기 걱정하는 건 나밖에 없다”며 다시 걸려온 아내의 전화에 화가 사르르 녹아 ‘부부 싸움은 칼로 물베기’라는 걸 몸소 보여줬다.

 

박군은 어버이날을 맞아 이상민과 함께 어머님 묘소를 찾아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박군의 어머니는 박군이 중학교 2학년 때 요도암 말기 판정을 받아 그가 22살 때 별세했다. 박군은 아픈 어머니와 생계를 돕기 위해 15살부터 6년간 중국집 알바를 하는 등 생활 전선에 뛰어들었다.

 

이에 박군은 평소 어머니에게 못드렸던 ‘순금 반지’를 선물로 준비하며 어머니와마지막 추억의 순간을 떠올렸다. 이상민은 “왜 그렇게 혼자 찾아와서 울었던 거냐”라며 물었다.

 

박군은 “‘스무 살 되면 중국집 그만두고 회사에 가면 이렇게 힘들지 않겠지’ 그랬는데 어머니는 돌아가시고 혼자 밖에 안 남고, 군 생활 하면서 엄청 고달프고 힘드니까 어디 가서 말할 데도 없고 ‘나는 어릴 때부터 왜 삶이 이렇게 힘들까’ 싶었다. 그럴 때마다 너무 답답해서 여기에 와서 그냥 말없이 한번 펑펑 울면 그게 날아가더라”라며 고백했다. 

 

또 박군은 “저희 어머니 비행기 한번도 못 타보셨다”며 살아 생전 제주도 같은데 함께 여행가서 회라도 사드렸으면 좋았을텐데 라며 후회했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눈물바다가 됐고, 현재 어머니가 투병중인 서장훈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후 박군은 15세 어린시절 아르바이트를 했던 고향 동네도 방문했다. 6년간 아르바이트를 했던 중국집 사장님, 옆집 아귀찜 이모, 미용실 이모 한결같이 모두 박군을 반가워하며 어린시절 그가 얼마나 성실하게 살았는지 극찬했다. 특히, 아귀찜 이모는 “반가운데 자꾸 눈물이 난다”며 대견하고 안쓰러웠던 어린시절의 박군을 추억하며 그의 성공을 따뜻하게 응원해주었다.

 

한편,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BS “My Ugly Little Boy” soared up to the 20% level with laughter and tears, and took the 1st place in the same time zone as well as the 1st place in Sunday entertainment in 2049 and household audience ratings.

 

According to Nielsen Korea on the 17th, “My Ugly Little Boy” broadcast on the 16th recorded a household rating of 16.3% (based on the second part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a target audience rating of 5.3%, which is an indicator of topicality and competitiveness, ranking first in Sunday entertainment. In particular, in the episode where Sungwoo Jang-kwang, who had a couple fight and visited Kim Hee-cheol's house, received a phone call from his wife, the highest Bundang rating soared to 20.3% and focused attention.

 

On this day, actor Oh Yeon-seo appeared as a special MC and showed off her late Venger Suwa chemistry. From the beginning, when she honestly confessed that the nickname “Oh Bly” was “I made it myself because no one called me”, she taught her how to take a pretty selfie like a “selfie goddess” and presented her friendly charm.

 

Then, when MC Seo Jang-hoon asked what he would do, “if her boyfriend goes diving without contacting him after an argument,” she said, “Isn’t that implicit breaking up?” I think it will be a little difficult,” she replied quickly. In response, Seo Jang-hoon said, “You are very urgent. If you meet Yeonsu in the future, please refer to it.”

 

Also, when he said, “I heard that I hate revealing that my older sister is a celebrity,” Oh Yeon-seo said, “It’s embarrassing. I must be embarrassed. I am on the active side, but my younger brother is on the shy side. I don't like to get attention.”

 

On this day, the protagonist who soared to the 20% range and led the best minute was the Sungwoo Jang Kwang couple. Jang Kwang, who visited Kim Hee-cheol's house after a couple fight, expressed his regrets toward his wife in front of his younger siblings Sang-ryul Sang, Joon-gyu Park, and Hee-cheol.

 

Jang Kwang said, “In a way, you can laugh and pass it over,” said Jang Kwang, who heard a shout at her wife because she couldn't do the dishes properly. She screamed because her wife screamed, she said, "I too, what she had endured so far came up," she confessed. "When I was young, I was sorry for coming in late after drinking, so there were a lot of things that I put up with it, but suddenly I remembered it again and again."

 

In response, Sang-Ryeol Ji urged Jang-gwang to "go to sleep at Hee-cheol's house today." At this time, a phone call came to Jang-gwang's wife, Jeon Seong-ae. Jang Kwang got angry and said, "I won't go in today." One of her friends... two… You did it after you all left!” she said.

 

The younger siblings, who were very nervous about the phone couple fight between the two, burst into laughter with "bread" at this word, and this scene soared to 20.3%, making the best minute. Afterwards, Jang Kwang said, “If I don’t worry, who will worry? In this world, I'm the only one who cares about myself.” The wife's phone call that came back to me melted angrily and showed herself that “a couple fight is a knife.”

 

On Mother's Day, Park wrote down the grief of those who visited her mother's grave with Lee Sang-min. Park's mother died when Park was 22 years old after being diagnosed with urethral cancer in her second year of middle school. Park jumped on the front line of his life, including working in a Chinese restaurant for six years from the age of 15 to help his sick mother and livelihood.

 

As a result, Park recalled the last moment of memories with his mother by preparing a'pure gold ring' as a gift, which he was unable to give to his mother. Lee Sang-min asked, "Why did you come here alone and cried?"

 

Park said, “If I quit my Chinese restaurant and go to work when I’m 20, it wouldn’t be so difficult.” My mother died and was left alone. Whenever that happens, it's so frustrating that if you come here and just cry once without a word, it will fly away.”

 

In addition, Park said, “My mother has never been on an airplane,” and she regretted that it would have been nice if she had lived in Jeju Island before her lifetime, but wished to go on a trip and buy some hoes. In the studio watching this, it became a sea of ​​tears, and Seo Jang-hoon, whose mother is currently struggling with it, shed tears together.

 

Afterwards, Park also visited his hometown, where he had a part-time job when he was 15 years old. The president of the Chinese house, who worked part-time for six years, the aunt of Aguijjim next door, and the aunt of the beauty salon, were all happy to see Park and praised how sincerely he lived as a child. Particularly, my aunt Anguijjim warmly cheered for his success, reminiscent of the bold and sad childhood Park, saying, “I am glad, but tears keep falling.”

 

Meanwhile, “My Ugly Little Boy” is broadcast every Sunday at 9:05 p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