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GGM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전국 곳곳 확대”

이 전 대표, 광주 GGM 회사 찾아 ‘성공’격려…“노·사·민·정 모두의 신뢰 결과여서 더욱 값지다”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5/16 [14:45]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의 성공 모델로, 청년 일자리의 희망을 만들고 지역경제 회복의 동력이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4일 광주 광산구에 있는 GGM을 찾아 박광태 GGM 대표, 박광석 부사장 등과 가진 간담회에서 “광주형 일자리 성공 이후 횡성, 군산, 밀양, 부산, 구미, 신안, 대구 등 전국 곳곳에서 ‘상생형 지역 일자리’ 정부 승인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GGM(Gwangju Global Motors)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생형 지역 일자리의 첫 모델로, 2019년 1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투자협약을 맺은 뒤 노?사?민?정 간 대타협으로 상생협정서를 체결하고 투자자를 유치해 그 해 9월 설립된 완성차 생산기업이다. GGM은 상생협약에 따라 내년까지 총 908명을 채용할 예정이며, 앞으로 1만1천여개의 간접 일자리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GGM 준공은 역사적이라 할 만한 것으로 지금까지 이와 같은 일자리 창출은 없었다”며 “그동안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협상 주체들의 인내와 열정,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낸 결과여서 더욱 값지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현재 GGM 전체 노동자의 72%가 2030세대, 91%가 광주 전남 출신이어서 ‘상생형 지역 일자리’라는 이름에 딱 맞는 모범 사례”라며 “기술직 신입 경쟁률이 31.4대 1에 이르는 등 선호 일자리인데도, 상당수의 고교 졸업자가 합격해 채용 과정에서도 공정하게 이뤄졌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오는 9월 최고 품질의 경형 SUV를 생산하는 것이 1차 목표이며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생산 시스템을 갖춘 만큼 미래차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k-Yeon Lee “GGM is a win-win regional job model, expanding nationwide”

Former CEO Lee encourages “success” to visit GGM company in Gwangju... “It is more valuable because it is the result of the trust of both labor, management, citizens, and government”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Nak-yeon Lee, former CEO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Gwangju Global Motors (GGM) is a successful model of'win-win local jobs', and I believe that it will create hope for youth jobs and become a driving force for the recovery of the local economy." said.

On the 14th, former CEO Lee visited GGM in Gwangsan-gu, Gwangju, and at a meeting with GGM CEO Park Gwang-tae and Vice President Park Gwang-seok, “After the success of the Gwangju-type job, we were in Hoengseong, Gunsan, Miryang, Busan, Gumi, Sinan and Daegu. 'Local jobs' government approval is in progress,” he said.

GGM (Gwangju Global Motors) is the first model of a win-win regional job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create jobs. After Gwangju City and Hyundai Motors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in January 2019, a win-win agreement was signed between labor, management, civil, and government. It was established in September of that year by signing a contract and attracting investors. According to the win-win agreement, GGM plans to hire a total of 908 people by next year, and is expected to create 11,000 indirect jobs in the future.

On the day, former CEO Lee said, “The completion of GGM is historical, and there has been no job creation like this until now.” “There have been many twists and turns, but it is more valuable because it is the result of the patience, enthusiasm, and trust of the negotiators.” .

He also said, “Currently, 72% of all GGM workers are from 2030 households and 91% are from Gwangju and Jeonnam, so this is a perfect example for the name of'win-win local jobs'. , I heard that a significant number of high school graduates were accepted and that the recruitment process was also fair.”

CEO Jeon Lee said, “Our primary goal is to produce the highest quality light SUVs this September, and we expect to lead the future car market as we have eco-friendly car production systems such as electric and hydrogen car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