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출신 이광재 의원의 대선출마를 환영하는 이유

이광재 의원은 연령대로 봐 50대...젊은 정치인의 정책이 국가발전에 수용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5/15 [17:01]

▲충청지역에서 이광재 의원의 대선츨마를 요구하는 모임.     ©브레이크뉴스

 

어떤 면에서, 대통령 선거는 5년마다 한번 씩 치르는 정치적인 크나 큰 축제이다. 대통령은  국가경영의 최고 책임자이다. 그런 막중한 임무를 가진 이를 선출(選出)하는 행사이기 때문이다. 대통령 선거 전 단계로 각 당은 당내의 대통령 후보를 뽑는 경선을 치르게 된다. 더불어민주당은 현행 당헌에 의하면 9월에, 국민의힘은 12월에 당내 대통령 후보를 결정한다. 그래서, 각 당의 대선 후보 경선이 큰 축제가 아닐 수 없다.

 

당내 대통령 후보에는 여러 후보가 나올 것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경선과정에 진입, 여러 후보감들이 경선참여를 선언하고 표 모으기 활동에 들어갔다. 이 가운데 최근 관심을 끄는 인물은 이광재 의원이다. 그의 출신 지역이 강원도(평창)이기 때문이다. 

 

그간 대통령들은 영남 출신이 대다수였다. 이승만, 윤보선, 최규하, 김대중을 뺀 박정희-전두환-노태우-김영삼-노무현-이명박-박근혜-문재인 등이 영남출신들이다. 만약 전현(前現) 대통령 모임을 개최한다면, 영남 출신들이 대다수임이 증명될 것이다.

 

지역마다 지역이 지닌 유능한 인재들이 포진돼 있다. 그러하니  돌아가면서 지역은 출중한 인재들이 번갈아 가며 나라의 대통령을 하는 것도 바람직한 일일 것이다.

 

이광재 의원은 3선의원, 강원도 도지사를 역임한 정치인재이다. 그가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후보로 나설 채비가 끝난 모양이다. 강원도 지역과 타 지방에서 그런 뉴스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강원일보는 지난 5월14일자 “대권주자들 러브콜 공세” 제목의 기사에서 이광재 의원의 더불어주당 대선후보 경선과 관련된 뉴스를 내보냈다. 이 신문은 “여당의 차기 대선 주자들이 각 시·도별 영역 확장에 나서면서 누가 강원도의 '최대 주주'가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 8월 더불어민주당의 순회 경선이 예정돼 있는 만큼 강원도 표심을 잡기 위한 작업이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전제하고 “이르면 이달 말 대권 도전을 공식화하는 이광재(원주갑) 의원의 지지세력도 물밑에서 채비를 마쳤다. 이 의원의 옛 지역구인 폐광지역은 물론 도지사 선거를 치르며 생겨난 영동·영서지역의 조직이 이 의원의 공식 출마 선언과 함께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도 출신이라는 이점에 더해 오랫동안 강원도에서 정치활동을 펼쳐 온 만큼 지역 정서 및 현안을 잘 파고들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고 전했다.

 

강원도가 아닌 충청 지역에서도 이광재 의원에 경선 참여를 요구하는 모임이 있었다. 필자가 발행인으로 있는 브레이크뉴스 5월14일자 “"이광재, 대통령선거 출마하라"...충청권서 출마 공식 요청” 제목의 기사에서는 “이광재 국회의원에게 내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것을 권유하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분출됐다. 지난 5월14일 전 열린우리당 충청권 청년위원장 등은 세종시 연기면에 있는 세종호수공원 내 ‘바람의 언덕‘에 모여 이광재 의원의 대선 출마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이날 행사가 진행된 장소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탄 자전거가 17개 시도를 끌고 가는 조형물 앞이다. 이날 행사는 `응답하라! 이광재‘ 제목의 이광재 의원에 대한 대선 출마 공개 요구 자리였다”고 소개하고 “행사에는 과거 열린우리당 대전 청년위원장 오경석, 충남청년위원장 허윤회, 충북청년위원장 서삼일씨 등 기존에 함께 했던 청년당원과 당 고문, 충청권 총괄 김태훈, 충북 동남권 여준호 ,조직 담당 이재규, 전 대전광역시 의원 박상숙, 대전대덕구 의원 이경수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들은 이광재 의원을 △청년과 경제성장화에 가장 부합한 후보 △현금 지원(보조금 정치) 분배보다 기술 혁신을 통한 발전을 추구하는 후보 △행정수도를 설계한 노무현 정신의 적자(嫡子) 등으로 거론했다”고 기사화 했다.

 

필자는 각 당내 대통령 후보를 뽑는 경선이 정치적인 큰 축제라고 언급했다. 역대 대통령들의 출신지에서 소외지역이랄 수 있는 강원도. 이 지역 출신인 이광재 의원의 경선 참여도 축제를 더 축제답게 하는 정치적인 실천의 하나라고 본다. 강원도 출신 이광재 의원의 대선출마를 환영한다. 그 이유는 이광재 의원은 연령대로 봐 50대(1965년 생)이다. 젊은 정치인의 정책이 국가발전에 수용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하기 때문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이광재 의원.

Reasons for welcom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of Congressman Lee Kwang-jae from Gangwon-do

Rep. Lee Kwang-jae is in his 50s by age, hoping that the policy of a young politician will be an opportunity to be accepted for national development.

-Ilsuk Moon Publisher

 

In some ways,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a big political festival, held once every five years. The President is the chief executive officer of state management. This is because it is an event to elect people with such a heavy duty. In the pre-election stage, each party competes in a contest to select candidates for the president within the party.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decides on the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arty in September and the people's power in December according to the current party constitution. So, the presidential nominations of each party cannot but be a big festival.

 

There will be several candidates for the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With the ruling Democratic Party entering the contest, several candidates declared their participation in the contest and started collecting votes. Among these, the person who has recently attracted attention is Congressman Lee Kwang-jae. This is because his hometown is Gangwon-do.

 

Until now, most of the presidents were from Yeongnam. Excluding Syngman Rhee, Bosun Yoon, Gyuha Choi, and Daejung Kim, Park Jeong-hee-Chun Doo-hwan-Roh Tae-woo-Kim Young-sam-Roh Moo-hyun-Lee Myung-bak-Park Geun-hye-Moon Jae-in, and others are from Yeongnam. If a meeting of the former and current presidents were held, it would be proven that the majority are from Yeongnam.

 

Each region has talented people in the region. Therefore, it would be desirable for the region to be the president of the country alternately with outstanding talents in the region.

 

Rep. Lee Kwang-jae is a political man who served as the third congressman and governor of Gangwon-do. It seems that the preparations for him to join the Democratic Party as a candidate for the race are over. Such news began to appear in the Gangwon-do region and other regions.

 

The Kangwon Ilbo sent out news related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of Lee Gwang-jae in an article titled “Love Call Offensive by Presidents of the Republic of Korea” on May 14th. The newspaper said, “As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runners of the ruling party expand their territory in each city and province, attention is focused on who will become the'largest shareholder' of Gangwon-do. As a tour of the Democratic Party together with the Democratic Party is scheduled for this August, it is expected that the work to capture the vote of Gangwon-do will accelerate. Finished. Legislator Lee's old district, the abandoned mine area, as well as the Yeongdong and Yeongseo districts that were created during the election of the provincial governor are expected to begin a full-fledged movement with the official declaration of Lee's run for office. In addition to the advantage of being from the province, as he has been practicing political activities in Gangwon-do for a long time, there is a prospect that he will be able to penetrate the local sentiment and current issues well.”

 

There was a meeting in Chungcheong, not Gangwon-do, asking for Lee Gwang-jae to participate in the contest. In the article titled “Lee Gwang-jae, run for presidential election” on May 14, which I am the publisher of, “An official request for running for Chungcheong authority”, a voice urging lawmaker Lee Gwang-jae to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was publicly heard. Erupted. On May 14, the former Uri Party's Chungcheong-kwon youth committee chairman and others gathered at the “Wind Hill” in Sejong Lake Park in Yeongi-myeon, Sejong City, and publicly requested for Lee Gwang-jae to run for president. The place where the event took place on this day is in front of the sculpture where the bicycle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drags 17 city streets. The event on this day is'Reply! Lee Gwang-jae's headline'Lee Gwang-jae' was a request for the public to run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 Chungcheong-gun general manager Kim Tae-hoon, Chungbuk southeastern region Yeo Jun-ho, organization manager Lee Jae-gyu, former Daejeon Metropolitan City Congressman Park Sang-sook, Daejeon Daedeok-gu Congressman Lee Kyung-soo and others attended. They mentioned Rep. Lee Kwang-jae as △candidate that best suits youth and economic growth, △candidate who pursues development through technological innovation rather than distribution of cash support (subsidy politics) △deficit of Roh Moo-hyun's spirit who designed the administrative capital.” And it was articleized.

 

I mentioned that the primary election for presidential candidates in each party is a big political festival. Gangwon-do, which can be regarded as an underprivileged area from the hometown of previous presidents. Rep. Lee Gwang-jae from this region's participation in the contest is also one of the political practices that make the festival more festive. We welcome Rep. Gwang-jae Lee from Gangwon Province for presidential election. The reason is that Congressman Lee Gwang-jae is in his 50s (born in 1965) by age. This is because we hope that the policies of young politicians will be an opportunity to be accepted for national development.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