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 대표 ‘김영란법 폐지’ 주장

“‘김영란법’을 폐지해 ‘스승의 날’ 만큼이라도 스승님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주장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5/15 [14:35]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 대표, 강연 중 간디의 7대 사회악을 설명하고 있는 장면. Huh Kyung-young,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explains Gandhi's seven social evils during a lecture.    ©브레이크뉴스

 

5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 대표는 “‘김영란법’을 폐지해 ‘스승의 날’ 만큼이라도 스승님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며 “평소에도 스승님께 공경과 감사하는 뜻에서 선물을 드리는 것이 불법시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명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약칭 : 청탁금지법)’은 ‘공직자 등에 대한 부정청탁 및 공직자 등의 금품 등의 수수(收受)를 금지함으로써 공직자 등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보장하고 공공기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는 법. ‘스승의 날’에 선물을 스승에게 드리는 것이 불법 시 될 수 있는 것은 ‘제2조로, 「초·중등교육법」, 「고등교육법」, 「유아교육법」 및 그 밖의 다른 법령에 따라 설치된 각급 학교 및 「사립학교법」에 따른 학교법인’ 조항에 교사와 교수인 스승이 해당된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는 “여유 있는 층에서 스승님께 이른바 촌지를 드린다고 스승이 학생들을 차별하거나 빈부의 갈등을 초래하기보다, 예산 부족으로 박봉에 시달리는 스승이 생활고를 잊고 학생들 교육에 더욱 충실해 사랑이 넘치는 지덕체(智德體)학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주 국가혁명당 기획조정실장은 “미풍양속을 불법 시 하는 ‘김영란법’은 ‘스승의 날’을 계기로 즉각 폐기 되어야 마땅하다.”면서 “뇌물 수수를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방법을 지금까지 외면한 것을 성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뇌물을 근본적으로 없애는 방법은 뇌물죄의 쌍벌죄를 단벌죄로 하면 된다는 것. 

 

‘스승의 날’에 오명진 비서실장은 “‘김영란법’이 폐지된다면 내년도 ‘스승의 날’에는 ‘옛 스승 찾아뵙기 운동’을 전개하여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고 사제관계를 깊게 하는 한편, 은퇴한 스승 중 병고와 생활고 등에 시달리는 스승을 보살피자.”면서 “선·후배 및 재학생들은 스승의 은혜에 감사하며, 선물과 촌지를 정성을 다해 드리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huh kyung young,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insisted on the abolition of the Kim Young Ran Act

“We need to abolish the “Kim Young-ran method” so that we can convey respect and gratitude to Master even as much as “Teacher's Day.” opinion

-Reporter Park Jeong-dae

 

On May 15th, on the occasion of'Teacher's Day', huh kyung young,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We must abolish the'Kim Young-ran Act' so that we can convey respect and gratitude to the Master as much as'Teacher's Day'.” He pointed out that it is illegal to give gifts to the Master in honor and appreciation.”

 

The so-called 'Kim Young-ran Act (Act on the Prohibition of Unfair solicitation and receipt of money, etc.-abbreviation: the Solicitation Prohibition Act)' prohibits the improper solicitation of public officials, etc. It aims to guarantee the security and to secure the public's trust in public institutions. Giving a gift to a teacher on'Teacher's Day' may be illegal, as'Article 2, the Elementary and Secondary Education Act, the Higher Education Act, the Early Childhood Education Act, and other schools established in accordance with other laws and regulations. Teachers and teachers who are teachers are included in the provisions of a school corporation under the 「Private Schools Act」.

 

huh kyung young,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Rather than a teacher discriminating against students or causing a conflict between the poor and the poor for giving the so-called village to the Master from a floor with a margin, the Master suffering from a lack of budget forgets his life and is more faithful to the education of students. It will be an overflowing intellectual school.” Kim Dong-ju,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The'Kim Young-ran Act', which illegalizes public morals, should be immediately abolished on the occasion of'Teacher's Day.' I do.” The way to fundamentally get rid of bribery is that the double punishment of bribery is the single penalty.

 

On the'Teacher's Day', Secretary Oh Myung-jin said, “If the'Kim Young-ran-beop' is abolished, next year's'Teacher's Day' will conduct a'visit to see the old teacher' campaign to give thanks for the grace of the teacher and deepen the relationship with the priest, “Let's take care of the teacher who is suffering from middle school sickness and high school life.” He said, “Seniors, juniors, and enrolled students are grateful for the teacher’s grace, and I hope that they will give their gifts and devo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