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전쟁, 끝이 보이기 시작했다"

"9월말까지 1차 접종 마치겠다..조금만 더 견뎌달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12:12]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 장면. 2021.05.10. newsis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행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국민 여러분, 조금만 더 견뎌주십시오"라며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끝이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면서 집단면역으로 다가가고 있다"며 "집단면역이 코로나를 종식시키지 못할지라도 덜 위험한 질병으로 만들 것이고, 우리는 일상을 회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9월 말까지 접종 대상 국민 전원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쳐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또 4차 유행에 돌입한 코로나 상황에 대해선 "방역 당국의 관리 범위 안에서 통제되고 있고, 치명률은 다른 나라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코로나 백신 수급 불안에 대해선 "좀 더 접종이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백신 개발국이 아니고 대규모 선투자를 할 수도 없었던 것이 우리의 형편이다. 우리의 방역 상황에 맞춰 백신 도입과 접종 계획을 치밀하게 세우고, 계획대로 차질없이 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은 정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Corona War, the end has begun to be seen"

"I will finish the 1st vaccination by the end of September.. Please endure a little more."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said in a special speech on the 4th anniversary of his inauguration at the Blue House Chunchu Hall on the morning of the 10th, "People, please endure a little more."

 

"We are approaching collective immunity while speeding up vaccination," he said. "Even if collective immunity does not end the corona, it will make it a less dangerous disease, and we will recover our daily lives."

 

He said, "By the end of September, we will complete the primary vaccination for all citizens to be vaccinated, so that the goal of achieving collective immunity in November will be brought ahead of the original plan."

 

He also emphasized that the corona situation, which has entered the 4th epidemic, is "controlled within the scope of the quarantine authorities, and the fatality rate is at a level that is incomparable to other countries."

 

In addition, regarding the anxiety about the supply and demand of the corona vaccine, he said, "It is true that there is a regret that the vaccination had been faster," he said. "I think it is necessary to get a fair evaluation if the plan is elaborate and the vaccination is proceeding without any disruption as planned," he refu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