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재 한일관계 복원 불발로 북핵에 위그르 ‘연계’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5/07 [14:07]

   

▲ 문재인 대통령과 블링컨 미 국무장관(좌)      ©브레이크뉴스

      

미 국무부가 중국 압박으로 한국 일본간의 전략제휴 복원 시도가 불발에 그치며 북핵에 위그르 협상 연계를 시도하고 있다.

 

런던 G7 외교장관 회의 직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중국이 하는 투자를 조심해야 한다”면서 미국과 중국 사이 선택을 하라는 게 아니라 “규칙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지켜야 한다”고 6일 영국 BBC 인터뷰에서 밝혔다.

 

서구권으로 확대되는 중국의 대규모 투자 통제를 겨냥한 블링컨 장관의 발언은 보수적 영미  앵글로색슨 동맹에 의한 자본주의 체제 강화로 보인다.

 

블링컨 장관은 앞서 5일 G7외교장관회의를 이용해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의 한미일 3국회의 직후 한일외교장관 회담을 주선했으나, 한일은 악수도 하지 않고 굳은 자세로 선채 사진을 찍었다. 

 

한일 회담에 대해 스콧 스나이더 미 외교협회 한미정책국장은 5일 “두 나라가 서로의 우려를 더 잘 귀담아 듣지 않는다면 진전을 내기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미국의소리(VOA)에 논평했다.

 

블링컨 장관은 5일 파이낸셜타임스 인터뷰로 "우리는 다양한 분야에서 중국과 관여하고 있다"며 "우리는 지금 그들(중국)과 이란 문제에 대해 관여하면서 JCPOA(이란핵합의) 복귀에 노력하고 있다. 의심의 여지없이 앞으로는 북한 및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중국 협상에 대해 "우리는 분명히 이해관계가 겹치며 서로 관여중인 매우 다양한 분야가 있다"고 말해, 북핵 협상에 대중국 경제체제 대응과 위그르 소수민족 탄압 협상까지 연계를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앞서 3일 영미외무장관 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우리 목적은 중국을 억누르는 것이 아니고 국제 규범에 기반한 질서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이를 훼손하면 우리는 일어서 질서를 수호할 것"이라면서 “중국 내 잔혹행위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영국과 계속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앞서 4월 아프간 주둔 미군 철군을 발표하고 나토군의 잇따른 철수에 대해 중국은 신장 소수민족 반군의 무장화에 대한 우려를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미군 철수에 대해 "아프간 안보 상황은 아직도 복잡하고 엄혹하며 테러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며 ”아프간 주둔 외국 군대 철수는 책임 있고 질서 있게 이뤄져야 하며, 테러 조직들이 이 혼란을 이용해 득세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4월 15일 성명을 내 미국과 나토군의 아프간 철군이 신장 자치구와 아프간간의 반군 무장화 연계 우려로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7일 "일본 정부가 1년 3개월 만에 대면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임한 것은 양국 관계가 개선으로 향하지 않으면, 대북 정책 등으로 한미일 3국 협력을 중시하는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의소리(VOA) 앞의 보도는 한일장관 회담에 대해 “회담에서 북핵 문제에 협력하기로 했지만,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과 위안부 배상 판결 등에서는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고 밝히며, 스나이더 외교협회 국장의 “미국과 일본 한국 간 고위급 접촉 이어갈 기회를 만드는 바이든 정부 노력의 연장선”이란 논평을 보도했다. kimjc00@hanmau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Uigr “linked” to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due to misappropriation of US arbitration and restoration of ROK-Japan relation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US State Department is trying to link Uygr negotiations to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as attempts to restore strategic alliances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 have been unsuccessful due to Chinese pressure.
Right after the meeting of the G7 Foreign Ministers in London, US Secretary of State Tony Blincoln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BBC on the 6th that, instead of making a choi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e must be careful with the investments made by China”. Revealed.
Minister Blincoln's remarks aimed at controlling China's large-scale investments expanding to the Western world appear to be strengthened by the conservative Anglo-Saxon alliance of capitalism.
Prior to this, Minister Blincoln arranged for a meeting with the Korea-Japan Foreign Ministers right after the three National Assembly meetings with Foreign Minister Eui-yong Eui-yong and Japanese Foreign Minister Motegi Toshimitsu using the G7 Foreign Ministers' Meeting on the 5th. I took it.
 
Regarding the Korea-Japan talks, Scott Snyder, head of the US Foreign Relations Association's ROK-US policy chief, commented on the Voice of the United States (VOA) on the 5th, "If the two countries do not listen to each other's concerns better, it will be very difficult to make progress."
Minister Blincoln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Financial Times on the 5th, "We are involved with China in a variety of fields. We are now working on returning to the JCPOA (Iran Nuclear Agreement) while being involved in Iran issues with them (China). Without a doubt, there will be discussions on North Korea and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in the future.” To China's negotiations, he said, “We have very diverse fields that clearly have overlapping interests and are involved in each other.” And the negotiations on the suppression of ethnic minorities in the Uyghurs.
At a press conference immediately after the British-American Foreign Ministers' meeting on the 3rd, Minister Blincoln said, "Our purpose is not to suppress China, but to maintain order based on international norms. If this is damaged, we will stand up and defend order." "We will continue to cooperate with the UK to respond to the atrocities in China."
 
US President Biden previously announced the withdrawal of US troops from Afghanistan in April, and in response to the subsequent withdrawal of NATO forces, China expressed concerns about the arming of Xinjiang minority rebels.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aid, "The security situation in Afghanistan is still complicated and severe, and the terror problem has not been resolved." "The withdrawal of foreign troops from Afghanistan should be carried out in a responsible and orderly manner, and terrorist organizations should not take advantage of this chaos to gain power." On April 15th, he made a statement saying that the US and NATO forces withdrew from Afghanistan over concerns about linkages between Xinjiang and Afghanistan arming rebels.
The Yomiuri Shimbun said on the 7th, "The Japanese government's face-to-face meeting with Japan and South Korea in the face-to-face meeting of the two countries is in response to the efforts of the US government, Joe Biden, who emphasizes trilateral cooperation through North Korea policy, etc. unless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turn to improvement. "Because you can pour cold water," he reported.
A report in front of the Voice of the United States (VOA) revealed about the meeting of the Ministers of Korea and Japan, "We decided to cooperate 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t the meeting, but only differences in positions were confirmed in the Korean court's forced conscription and the judgment of compensation for comfort women." Reported a commentary of "an extension of the Biden government's efforts to create an opportunity to continue high-level contac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nd Korea."

 

 


London G7 Foreign Ministers' Meeting, US Arbitration Misfire, North Korean Nuclear Negotiations, Blingcon, Afghan Withdrawal, Anglo-American Anglo-Saxon Alliance, Uyghur Incident, Korea-U.S.-Japan Talks, Korea-Japan Foreign Ministers Meet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