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진단]‘가정’은 없고 ‘가족’은 있다?

영국의 경우에는 2004년에 시민동반자법을 제정하여 동성애 커플에게 혼인과 거의 동일한 법적 지위를 부여

전윤성 미국 변호사 | 기사입력 2021/05/07 [10:40]

▲ 전윤성 미국 변호사. ©브레이크뉴스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과 남인순 의원은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을 각각 대표발의 하였다. 두 법안의 내용은 대동소이하다. 혈연, 혼인, 입양으로 구성되는 ‘가족’의 법적 정의를 삭제하였고, ‘양성평등’ 용어에서 ‘양성’을 삭제하였으며, ‘건강가정’이라는 용어를 모두 삭제하였다. ‘가족해체 예방’ 조항도 삭제하였으며, ‘가족형태를 이유로 한 차별금지’ 조항을 신설하고 있다. 법명도 ‘가족정책기본법’으로 변경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전면 개정에 해당한다. 정 의원과 남 의원은 표면적으로는 다양한 가족을 포용하기 위함이라고 입법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한 부모 가족지원법, 다문화가족 지원법, 장애아동 복지지원법, 노인복지법 등 미혼모·부가족, 외국인가족, 장애인가족, 독거노인을 지원하는 현행 법률은 이미 충분하다. 이에 유사한 조례도 대다수의 지방자치단체가 제정했다. 그렇다면,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의 숨겨진 진짜 목적은 무엇일까?

  

현행 건강가정기본법은 가족 구성원으로 이루어진 공동체인 가정이 구성원들의 욕구가 충족되는 건강한 가정이 되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기 위함이 목적이다. 가정에 대한 복지 지원에 방점이 찍혀있기 때문에 ‘가정’을 지원 대상으로 할 뿐, ‘가족’의 법적 정의는 민법을 그대로 따르고 있다. 즉, 상속, 부양 등 법률관계의 기준이 되는 ‘가족’에 대해 이 법은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거나 변경을 유도하고 있지 않다. 반면에, 개정안은 ‘가정’이라는 용어를 모두 ‘가족’으로 교체하는 동시에 ‘가족’에 대한 법적 기준을 삭제하였다. ‘가족’의 범위에 대한 확대 내지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자 하는 것이 개정안의 주된 목적임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가족정책기본법’으로 법명을 변경하고자 하는 것도 이러한 맥락이다. 건강가정기본법은 여성가족부 소관법령인데, 지난달에 여성가족부가 국무회의 통과를 거쳐 확정 발표한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에 민법을 개정하여 ‘가족’의 범위를 확대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을 보면 더욱 명확해 진다. 그런데, 미혼모·부 가족이나 장애인 가족, 외국인 가족은 이미 현행법에 따른 법적인 가족의 범위에 포함이 된다. 다양한 가족 포용이라고 하면서 논의의 본질을 흐리려 하지만, 그 중에서 현재 법적 가족의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 것은 ‘비혼 동거’뿐이다. 그리고, 비혼 동거 형태에는 동성간 결합이 포함된다. 2014년에 UN 인권고등판무관실이 UN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보고서도 ‘다양한 가족’에는 동성간 결합이 포함된다는 점을 명확히 하였다. 

  

몇 해 전 진선미 의원은 프랑스의 시민연대계약(PACS)을 본 뜬 생활동반자법안을 발의하려다가 반대에 부딪쳐 하지 못했다. 시민연대계약은 대표적으로 비혼 동거를 가족에 포함시킨 제도이다. 이후 진 의원은 생활동반자법안을 재발의 하지는 않았으나, 이번에 남인순 의원의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을 공동발의 하였다. 개정안은 비혼 동거를 가족에 포함시킨다는 점에서 생활동반자법과 거의 유사하다. 여하튼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의 핵심은 비혼 동거 법제화에 있음을 주목하여야 한다. 

  

비혼 동거란 말 그대로 혼인하지 않고 동거하는 형태를 말한다. 결혼을 원하지 않아 동거하는 경우도 있겠으나 법적인 혼인을 할 수 없어 동거하는 경우도 포함된다. 이성간의 동거뿐만 아니라 동성 간의 동거도 있고, 게이커플과 레즈비언커플도 이에 해당이 된다. 또한, 생물학적 성별은 여성이지만 자신을 남성으로 인식하는 트랜스젠더가 남성과 동거를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미국에는 자궁을 유지한 채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별을 변경한 자가 남성 파트너와 동성결혼을 한 후 임신하여 출산한 사례도 있다). 이런 커플들을 위해 가족이 될 수 있도록 법적인 혼인은 아니지만 혼인과 거의 유사한 권리·의무를 부여하는 파트너 등록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바로 비혼 동거 법제화이다. 

  

현재까지 동성혼을 합법화한 국가는 총 29개 국가인데, 모두 동성혼 합법화 이전에 이러한 비혼 동거 등록 제도를 도입하였다. 비혼 동거 등록제는 동성혼 합법화 과정의 중간 단계로서 입법 저항을 최소화시키는 완충제 역할을 하였다. 곧바로 동성혼 합법화를 추진할 경우 반대가 크기 때문에 형식적으로는 법적 혼인은 아니지만 사실상은 혼인과 거의 유사한 비혼 동거 등록제를 도입함으로써 동성혼 합법화로 가는 중간 기착지가 되도록 하면서도 동성혼 합법화 논란에 대한 불식을 도모한 것이다. 이 제도를 통해 시민동반자(civil partnership) 또는 시민결합(civil union)이라는 새로운 가족형태가 창설되었고, 수년 내에 동성혼이 합법화되는 수순을 거쳤다.  

  

영국의 경우에는 2004년에 시민동반자법을 제정하여 동성애 커플에게 혼인과 거의 동일한 법적 지위를 부여하였다. 이후 2006년 포괄적 차별금지법인 평등법의 제정 및 2010년 평등법 전면 개정을 거쳐 2013년에 동성혼인법이 제정됨으로써 동성혼이 합법화되었다. 그러나, 여기에서 그친 것이 아니라, 이성커플에게는 시민동반자등록을 불허하는 것이 차별이라며 제기된 소송에서 영국 대법원이 차별이라는 판결을 내림에 따라 2019년에 이성간에도 파트너 등록을 허용하는 시민동반자법 개정이 이루어지게 되었다. 영국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영국의 혼인율은 남녀가 모두 1000명당 20명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시민동반자법은 이혼을 용이하게 한 이혼개혁법과 함께 영국의 혼인·가족제도 붕괴의 주요 원인이 되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공교롭게도 오는 5월 6일에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이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상정이 된다고 한다. 소속 의원들이 가족해체와 동성간 결합 법제화가 담긴 개정안을 가정의 달에 통과시키는 만행을 저지르지 않기를 바란다. heavenlyadvocate@gmail.com

 

*필자/전윤성

 

성균관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후, 한동대학교 국제법률대학원에서 미국법을 전공하였다. 미국 아메리칸대학교 로스쿨에서 국제법으로 법학석사 학위를 받았고, 미국 뉴욕주 변호사 자격을 취득하였다. LG전자 사내변호사, BASF Korea Legal Counsel 및 사단법인 크레도 미국변호사로 근무하였고, 현재 자유와 평등을 위한 법정책 연구소 연구실장으로 재직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here is no “family”, but there is a “family”?

In the case of the UK, the Civil Partnership Act was enacted in 2004, giving homosexual couples almost the same legal status as marriage.

-Yoon Sung Jeon, US Attorney

  

Last year, Democratic Party lawmakers Chung Chun-sook and Nam In-soon, respectively, proposed amendments to the Framework Act on Healthy Families. The contents of the two bills are quite the same. The legal definition of “family,” consisting of blood ties, marriage, and adoption, was deleted, and “positive” was deleted from the term “sexual equality”, and all the terms “healthy family” were deleted. The “prevention of family dissolution” has also been deleted, and a “prohibition of discrimination based on family type” has been newly established. Since the name of the law is also being changed to the “Family Policy Basic Act,” it is actually a full revision. Representatives Chung and Nam are explaining the purpose of the legislative legislature as to embrace diverse families on the surface. However, the current laws that support single mothers and families, foreign families, families with disabilities and the elderly living alone, such as the Single Parent Family Support Act, Multicultural Family Support Act, Welfare Support Act for Children with Disabilities, and the Elderly Welfare Act, are already sufficient. Similar ordinances were also enacted by most local governments. So, what is the real hidden purpose of the amendment to the Framework Act on Healthy Families?

  

The current Framework Act on Healthy Families aims to provide policy support for families, a community of family members, to become healthy families that satisfy the needs of members. Since the focus is on welfare support for the family, it only targets the “family”, and the legal definition of “family” follows the civil law as it is. In other words, this law does not propose new standards or induce changes to the “family”, which is the standard for legal relations such as inheritance and support. On the other hand, the revised bill replaced all the terms'family' with'family' and at the same time deleted the legal standard for'family'. It can be seen that the main purpose of the amendment is to expand the scope of the “family” or to suggest new standards. It is in this context that the name of the law is changed to the “Family Policy Framework Act”. The Framework Act on Healthy Families is a statute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t is even more noticeable that the 4th Basic Plan for Healthy Families, which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nounced last month after passing through the State Council, contains the content that the Civil Act will be amended to expand the scope of the'family'. It becomes clear. However, unmarried mothers and fathers, families with disabilities, and foreign families are already included in the legal scope of the family under the current law. Although it is said to be inclusive of various families, the nature of the discussion is blurred, but among them,'unmarried cohabitation' is the only one that is not included in the scope of the current legal family. In addition, the form of unmarried cohabitation includes same-sex associations. A report submitted to the UN Human Rights Council by the Office of the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in 2014 also made it clear that “diversified families” include same-sex unions.

  

Several years ago, Senator Jin Sun-mi tried to initiate a Living Partnership Act modeled after the French Civil Solidarity Agreement (PACS), but she was unable to face opposition. The civil solidarity contract is a system that typically includes unmarried cohabitation in the family. Since then, Congressman Jin did not reissue the Living Partnership Act, but this time, Congressman Nam In-soon jointly initiated a revised bill of the Framework Act on Healthy Families. The amendment is almost similar to the Living Partnership Act in that unmarried cohabitation is included in the family. In any case, it should be noted that the core of the amendment to the Framework Act on Healthy Families lies in the legalization of non-married cohabitation.

  

Unmarried cohabitation literally refers to a form of living together without marriage. There may be cases where they live together because they do not want to marry, but it also includes cases where they live together because they cannot marry legally. Not only heterosexual cohabitation, but also same-sex cohabitation, and gay couples and lesbian couples also fall under this category. In addition, there may be cases in which a transgender who perceives himself as a male, although the biological sex is female, lives with a male (in the United States, a person who has changed gender from female to male while maintaining the womb has a same-sex marriage with a male partner). There are cases of pregnancy and childbirth). In order to become a family for such couples, it is not legal marriage, but the introduction of a partner registration system that grants almost similar rights and obligations to marriage is the legalization of non-marriage cohabitation.

  

To date, there are a total of 29 countries that have legalized same-sex marriage, and all of them have introduced such a non-married cohabitation registration system prior to legalization of same-sex marriage. The registration system for unmarried cohabitation was an intermediate step in the legalization of same-sex marriage and served as a buffer to minimize legislative resistance. In the case of immediate legalization of same-sex marriage, the opposition is large, so it is not formally legal marriage, but in fact, by introducing a non-marriage cohabitation registration system that is almost similar to marriage, it is a stopover point for legalization of same-sex marriage, while attempting to disagree about the controversy over legalization of same-sex marriage. will be. Through this system, a new family form called civil partnership or civil union was created, and same-sex marriage was legalized within a few years.

  

In the case of the UK, the Civil Partnership Act was enacted in 2004, giving homosexual couples almost the same legal status as marriage. Since then, the Equality Act, a comprehensive prohibition of discrimination law, was enacted in 2006, and the same-sex marriage law was enacted in 2013 after the enactment of the Equality Act in 2010, and same-sex marriage became legal. However, this was not the case, but in 2019, as the Supreme Court of the United Kingdom ruled that discrimination in a lawsuit alleging that it is discrimination that disallows the registration of citizen companions for heterosexual couples is discrimination, amendment of the Civil Partnership Act was made in 2019 to allow the registration of partners between the opposite sexes. I lost. According to the UK Statistics Office, the marriage rate in the UK as of 2017 was only about 20 for every 1,000 men and women. The Civil Partnership Act, along with the Divorce Reform Act, which facilitated divorce, became a major cause of the collapse of the marriage and family system in Britain.

  

May is family month. Unfortunately, on May 6th, the amendment to the Framework Act on Healthy Families will be submitted to the Legislative Review Subcommittee of the Women and Famil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I hope that the members of the lawmakers will not commit the brutality of passing the amendment bill containing the dissolution of the family and the legalization of same-sex union in Family Month. heavenlyadvocate@gmail.com

 

*Writer/Jeon Yoon-seong

 

After she graduated from Sungkyunkwan University School of Law, she majored in American law at Handong University International Law School. She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international law from the American University Law School in the United States, and she obtained the status of a lawyer in New York State, USA. She has worked as an in-house attorney at LG Electronics, BASF Korea Legal Counsel, and Credo US attorney, and now she is the Director of Research at the Legal Policy Institute for Freedom and Equal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