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용준 작가 대하소설 <정기룡> 제4권 ‘죽음을 잊은 군병’ 출간

[신간 소개]정유재란 당시의 정기룡 장군 눈부신 활약상 그려내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5:50]

▲ 하용준 작가.  ©브레이크뉴스

하용준 작가가 혼신의 힘을 기울여 저작해 오고 있는 대하역사소설 <정기룡>의 제4권 ‘죽음을 잊은 군병’이 출간(출판사=엠에스 북스)됐다. 이번에 출간된 제4권에서는 임진왜란 이후 소강상태를 보이던 상황과 정유재란 당시에 정기룡 장군의 눈부신 활약상을 그려내고 있다.

 

출판사측은 책을 소개하는 말에서 “명나라의 참전으로 경상도와 전라도 남해안으로 후퇴한 일본군은 곳곳에 왜성을 쌓고 들어앉아 농성을 벌인다. 그러는 동안 명나라는 일본과 강화를 주도하게 되는데 서로 치열한 첩보전과 상대의 수를 읽고자 하는 계략만 쓸 뿐 강화 회담은 이렇다 할 진전이 없게 된다. 정기룡 장군은 상주목사로서 군비를 철저히 하는데, 임금의 명령으로 세종대왕의 피를 물려받은 종실의 손녀 예천 권씨와 재혼을 한다. 그리하여 딸을 낳고, 또 첩실과의 사이에는 아들을 얻는다”면서 “  일본군은 제주도, 전라도, 충청도, 경상도를 일본에 할양하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간계와 모략으로 이순신을 관직에서 물러나게 한 다음 칠천량 해전에서 원균이 이끄는 조선 수군을 대파한 것을 시작으로 드디어 정유재란을 일으킨다. 남해안을 수중에 넣은 일본군, 서군은 전라도로, 동군은 경상도로 치고 올라오는데, 상주목사로 선정을 베풀고 있던 정기룡 장군은 경상감사 이수일의 명령을 받고 상주에 예속된 아홉 고을의 수령과 군사를 이끌고 일본군의 북상에 대비하기 위하여 금오산성으로 간다. 그때 성주에 머물고 있던 도체찰사 이원익의 부름을 받아 정기룡 장군은 군사를 거느리고 성주로 가게 되는데 때마침 일본군 대군이 고령 쪽으로 몰려오고 있다는 정보를 얻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이에 정기룡 장군은 휘하 1천 명도 안 되는 군사로써 일본군 장수 나베시마 나오시게가 이끄는 2만 대군을 고령 용담천(지금의 안림천)에서 대파한다. 이 고령대첩으로 말미암아 일본군은 경상도 쪽으로의 북진을 포기하고 서진을 하여 황석산성을 넘어 남원, 전주를 거쳐 전라도와 충청도를 유린하며 한양으로 향하게 된다. 전라도와 충청도 전역을 휩쓸며 파죽지세로 경기도의 안성까지 이른 일본군은 돌연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철수 명령에 따라 군사를 돌려 다시 남하한다”고 알리고 “고령대첩 이후에 경상우도병마절도사로 승진한 정기룡 장군은 충청도 황간과 영동에서 노략질을 하는 일본군의 잔적을 퇴치하고 있다가 일본군 대군이 보은 쪽으로 남하해 오고 있다는 첩보를 받고 그 뒤를 추격한다. 그리하여 4백여 명의 군사로써 일본군 맹장 가토 기요마사가 이끄는 1만여 명의 일본군을 충청도 보은에서 경상도 비안까지 2백여 리를 추격하며 모조리 섬멸하여 대승을 거둔다”고 설명했다,

 

또한 “겨우 목숨만 구한 가토 기요마사는 울산 서생포왜성에 들어가 꼼짝도 하지 않다가 도산성(지금의 학성공원)을 구축하며 대비한다. 권율 휘하의 정기룡 장군 등이 이끄는 조선군과 경리 양호가 거느린 명군은 연합대군을 몰아 전세를 역전시키려는 목적으로 일본군 최고의 장수 가토 기요마사를 치기로 한다. 그리하여 경주성과 울산성을 차례로 함락시킨 뒤에 도산성을 공격하지만 결국 마지막 공격은 실패로 끝나고 만다  울산 전투에서의 패배로 경리 양호는 문책을 당하여 명나라 본국으로 소환되고, 일본군 역시 큰 타격을 입어 전쟁은 다시 소강상태에 접어든다.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왜적을 소탕하던 중, 명나라 부총병 이절이 전사하고 그의 휘하에 있던 명군이 정기룡 장군의 부하가 되기를 간청한다. 이에 명나라 황제는 정기룡 장군에게 어왜부총관이라는 큰 벼슬을 내린다. 조선의 무관이 명 황제로부터 명나라 조정의 벼슬을 받은 것은 정기룡 장군이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후 정기룡 장군은 명나라 군사들의 방탄복을 개량하여 더욱 우수한 것으로 만들고, 명군이 왜적의 수급을 베면 큰 상금을 받는 것에 착안하여 그들에게 왜적의 수급을 팔아 부족한 군량과 군자금에 충당한다. 그즈음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죽었다는 소문이 나도는데 점차 소문은 사실로 받아들여진다. 일본군은 철수하여 일본으로 돌아갈 낌새가 감지된다. 명나라에서 다시 대군이 파병되어 오고 조선군은 그때를 놓치지 않고 남해안 일대를 점거하고 있는 일본군을 섬멸하기 위해 세 갈래로 대군을 구성하여 남하한다”면서 “성주 경상우도병마절도영에 있던 정기룡 장군은 사천왜성에 있는 시마즈 요시히로와 최후의 일전을 벌이기 위하여 조명 연합군을 거느리고 출정의 길에 나선다. 이번에 출간된 대하역사소설 <정기룡> 제 4권 ‘죽음을 잊은 군병’은 우리가 지금까지 몰랐던 임진왜란의 이면의 이야기를 많이 담고 있다. 그 이야기들은 하용준 작가 특유의 깊이 있는 역사적 고증에 기인한 것이다. 조선의 사료, 명나라의 사료, 그리고 일본의 사료까지 면밀히 검토하는 치밀함을 바탕으로 소설은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하용준 작가의 그러한 노력 때문에 대하역사소설 <정기룡>을 읽는 사람들은 소설 속 각각의 장면과 상황이 과연 어디까지 진실일까 하는 의문을 자연스럽게 가지게 된다”고 피력했다.

 

지은이 하용준 소설가 소개

 

소설가, 시인. 장편소설 『유기(留記)』를 비롯하여 다수의 장·단편소설, 시 동화 등을 발표하였다. 장편소설 『고래소년 울치』는 ‘2013년 문화관광부 최우수 도서’와 ‘2013년 올해의 청소년 도서’에 동시 선정되었다. 시집 『멸(滅)』은 ‘2015년 세종도서 문학나눔’에 선정됐다. 제1회 문창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역사소설 『정기룡』은 2020년 12월부터 <상산신문>, <상주문경매일신문>, <강원인터넷신문>, <강원교육신문>에 동시연재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하용준     ©브레이크뉴스

Published the 4th volume ‘The Soldier Who Forgot Death’, a large novel written by Ha Yong-joon, <Jeong Ki-ryong>

[New Publication] Jung Yoo-jae depicts the brilliant performance of General Ki-ryong Jung at the time.

-Reporter Park Jeong-dae

 

The fourth volume, “The Soldier Who Forgotten Death,” was published in the historical novel Jung Ki-ryong, which has been written by Ha Yong-joon with great effort. Volume 4, published this time, depicts the state of lull after the Imjin War and the remarkable performance of General Ki-ryong Jung at the time of Jeong Yoo-jae-ran.

 

In the words of the publisher's introduction to the book, “The Japanese military, who retreated to the southern coast of Gyeongsang and Jeolla Province due to the participation of the Ming Dynasty, built dwarf castles in various places and settled in a barrage. In the meantime, the Ming Dynasty will lead the Ganghwa with Japan. They only use tactics to read each other's fierce espionage and the number of opponents, but the Ganghwa talks will not make much progress. General Ki-ryong Jung is a Sangju pastor who has thorough military expenses, and at the order of the king, he remarries with Jong-sil's granddaughter Yecheon-Kwon, who inherited the blood of King Sejong. Thus, he gave birth to a daughter and got a son between the concubines.” He said, “The Japanese army forced Yi Sun-shin to withdraw from the government office through anti-ganism and schemes as the request to transfer Jeju Island, Jeolla-do, Chungcheong-do, and Gyeongsang-do to Japan was not accepted. After destroying the Joseon Naval Forces led by Won-gyun in the drama, it finally caused the Jung Yoo Jae-ran. The Japanese troops who took the southern coast in their hands, the Western troops hit Jeolla-do, and the Eastern troops hit Gyeongsang-do. General Ki-ryong Jeong, who was being selected as a Sangju pastor, was ordered by Gyeongsang Supervisor Lee Soo-il, and led the Japanese army with the heads of nine villages subordinate to Sangju. Go to Geumosanseong Fortress in order to prepare for the North Korean image. At that time, under the call of Lee Won-ik, a conductor who was staying in Seongju, General Ki-ryong Jung goes to Seongju with the military.

 

“Therefore, General Ki-ryong Jung is a soldier with less than 1,000 men under his command and destroys 20,000 troops led by Japanese general Nabeshima Na Oshige at Goryeong Yongdam Stream (now Anrim Stream). Due to this great conquest of Goryeong, the Japanese forces gave up their northward march toward Gyeongsang-do and made a westward march, crossing Hwangseoksanseong Fortress, passing through Namwon and Jeonju, traversing Jeolla-do and Chungcheong-do, and heading to Hanyang. The Japanese troops swept across Jeolla-do and Chungcheong-do and reached Anseong, Gyeonggi-do, suddenly returning their troops back to the south in response to the withdrawal order of Toyotomi Hideyoshi. While fighting the cruelty of Japanese troops plundering in Yeongdong, he was informed that a large Japanese army was heading south toward Boeun and pursued the trail. Thus, he explained that as a military force of about 400, he pursued more than 200 Japanese troops from Boeun, Chungcheong Province to Bian, Gyeongsang Province, followed by 10,000 Japanese troops led by Masa Kato, the commander of the Japanese military commander, destroying them all and reaping a great victory.”

 

Also, “Kiyomasa Kato, who only saved her life, entered the Seosaengpo Japanese Castle in Ulsan and didn't move, and then built Dosanseong (now Hakseong Park) to prepare for it. The Joseon Army, led by General Ki-ryong Jeong under Kwon-yul and the like, and the Myeong-gun, with good accountability, decided to attack Kiyomasa Kato, the Japanese army's best commander, with the aim of driving the allied troops to turn the tide. After capturing Gyeongju Castle and Ulsan Castle in order, they attacked Dosan Castle, but the final attack ended in failure, and Gyeong-ri was reprimanded for the defeat in the Battle of Manda Ulsan and was summoned to the Ming Dynasty. Going into a lull. While sporadically sweeping the Japanese enemies in various places, the Ming Dynasty vice-armor Lee Jeol is killed, and the Ming army under his command begs General Ki-ryong Jung's subordinates. Accordingly, the Emperor of the Ming Dynasty gave General Ki-ryong Jeong a big head of the rank of the Eowa Vice-General. General Ki-ryong Jung was the only one who received the command of the Ming dynasty court from Emperor Ming.”

 

In addition, “Since then, General Ki-ryong Jung improved the body armor of the Ming Dynasty soldiers to make them more superior, and he will sell the supply and demand of the Japanese enemies to them, and cover the insufficient military capacity and military funds, focusing on the fact that the Ming army will receive a large prize money if he cuts the supply and demand of the Japanese enemy. Around that time, rumors came out that Hideyoshi Toyotomi had died, but the rumors are gradually taken as facts. Japanese troops have a sense of withdrawal and return to Japan. A large army was dispatched again from the Ming Dynasty, and the Joseon army did not miss that time and made a three-pronged large army to annihilate the Japanese army occupying the southern coast.” “General Ki-ryong Jeong, who was in Seongju Gyeongsang Udo Byeongmajeoldoyeong, was in Sacheon Waeseong Fortress. In order to fight the last battle with Yoshihiro Shimazu in the city, he goes on his way to the campaign with the allied lighting forces. The 4th volume of “The Soldier Who Forgot Death,” the Daeha historical novel <Jeong Ki-ryong>, which was published this time, contains many stories behind the Imjin War that we did not know until now. The stories are due to the unique deep historical testimony of the artist Yong-jun Ha. The novel is being made based on the meticulous examination of the historical records of Joseon, the historical records of the Ming dynasty, and even the historical historical records of Japan. Because of the efforts of writer Ha Yong-joon, those who read <Jeong Ki-ryong> in the Daeha historical novel naturally have a question of how far each scene and situation in the novel will be true.”

 

Introduction of novelist Ji Eun-yi and Ha Yong-jun

 

Novelist, poet. In addition to his feature novel, Yugi (留 記), he has published a number of chapters and short stories, poetry and fairy tales. His feature novel, Whale Boy Ulchi, was simultaneously selected as “Best Book by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 in 2013” ​​and “Youth Book of the Year 2013”. His collection of poetry, "The Extinction (滅)," was selected as the '2015 Sejong Book Literature Sharing'. He won the 1st Munchang Literature Award. From December 2020, the novel, Jung Ki-ryong, is being published simultaneously in the Sangsan Shinmun, the Sangjumun Gyeongmae Il Shinmun, the Gangwon Internet Newspaper, and the Gangwon Education Newspap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