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군부의 쿠데타에 맞섰던 이름을 기억...5월광주 이 거룩한 분노를 이어가

1987년 정병주와 백경옥은 만났다, 둘은 그냥 울었다...

지승룡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5/06 [14:55]

▲ 지승룡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역사는 오늘 비를 내리고 있다. <선한 친구여, 제발 부탁이니 여기 묻힌 흙을 파내지마시오! 이 돌들을 그대로 두는 자에게는 복이 있고 내 유골을 움직이는 자에게는 저주가 있을 것이다> 세익스피어의 묘비에 있는 말이다.

 

시신이 전염병으로 손상되는 것을 평소 본 세익스피어의 고향에서의 영원한 안식을 간절히 소망하였기에 이 글을 남긴 것 같다. 역사를 오독하지 말라는 절규로 나는 들린다.

 

로코 같은 가벼운 극작가로 사랑 받던 그는 1592는 흑사병전염으로 극장이 문을 닫자 고향으로 돌아가 로미오와 주리엣, 햄릿 등 깊은 명작을 쓰게 된다.

 

1592년 영국 시인 토머스는 아듀, 지상의 행복에게 작별을 고하노라! 세상이 불안하다. 우리는 탐욕을 좇았는데 죽음은 그것들이 놀이였음을 밝히는구나!” 이렇게 한탄하였다. 런던 인구가 15만 명이었는데 인구 4분지1이 사망했다고 하니 세익스피어 역시 인생을 기본적으로 다시 생각하고 진실을 향한 작품에 집중했을 것 같다.

20개월 런던이 암전으로 들어갔던 것처럼 우리도 작년 2월부터 20개월이 지나야 암전에서 나올 것 같다. 근본이 흔들리는 요즘 누구나 성찰할 것이다. 이후 런던에는 흑사병 등 전염병이 계속되었다. 역사는 결국 비극으로 가는 기차에 풍경을 보면 목적지에 가는 것 아닐까 하며 오직 남는 것은 깊은 것 뿐 아닐까?

 

두 남자! 이 비에 기억되길 소망하며 지난 일요일 후배가 남산 한옥마을 쪽으로 연구원을 옮겨서 방문했었다. 한옥마을 돌 축대에 핀 노란 씀바귀 꽃을 보며 작년 197912.12 사태 당시 전두환 세력에 대해 정당한 군인질서와 바른 군인 정신으로 저항했던 장태완 사령관의 김오랑 소령의 어록과 행동이 위대한 명작이 이곳 충무로 무대에서 있었던 것이 비 오는 오늘 더 느껴진다.

 

, 너거한테 선전포고다 인마! 난 죽기로 결심한 놈이야!” 이 욕은 19791212일 남산수방사 사령관 장태완이 전두환 추종 신군부장군들이 모여 있던 보안사에 전화를 걸어 한 말이다. 장태완은 유학성군수차관보에게 정승화 참모총장을 댁으로 돌려보내시고 원대 복귀하라고 간청한다.

 

 

유학성은 ! 장태완이 쓸데없는 소리 말고 이리 와서 우리하고 같이해!”라고 말하자 장태완은 ! 이 더럽고 추잡한 놈아! 너는 끝까지 이런 처신으로 군인 생활을 마칠 것인가?” 하며 욕을 말하자 황영시가 전화를 이어 받아 유학성 형님 말처럼 우리랑 같이 일하자!”라고 말하자 장태완은 형님마저도 이러십니까! 이 똥 뙈 놈 같은 놈아! 겉 다르고 속 다른 이중인격자, 배신자 더러운 놈아! 내 전차를 몰고 가서 네 놈의 대가리부터 깔아뭉갤 것이다!” 라고 말하였다.

 

 

장태완은 하나회를 박정희의 사병으로 보았고 장태완 부하였던 육사15기 김상구 중령이 하나회 핵심으로 건방지게 행동하자 영창에 보내고 군복을 벗게 한다. 이 김상구의 손위 동서가 전두환 이었다. 장태완은 6.25 전쟁부터 참 군인으로 카리스마가 있어 모두 군인들이 그의 용기에 어려워했다.

 

 

신군부가 등장할 때 무력으로 온 몸을 다해 저항한 세력은 장태완 장군 그리고 광주민중이었다. 장태완은 이 일로 이등병으로 강등되고 서빙고에서 803월까지 고초를 당하다 자택에 연금되었고 이 일로 장태완 장군의 아버지와 그의 아들은 당시 서울대장학생인데 자살을 한다.

 

김오랑 소령은 1212일 아내 백영옥에게 전화로 "오늘도 집에 들어가기가 어려울 것 같네 미안해" 라고 말한다. 백영옥은 미안해란 말이 이상하게 마음에 남았다. 역시 여인의 예감은 정확했다. 그 전화가 남편이 들려준 마지막 음성이 되었다.

 

당시 신군부에 속하지 않은 군단급 지휘관이 있는 군단급부대로 서울에 군대를 동원할 수 있는 부대는 특전사령부와 수도경비사령부(수도방위사령부)였다. 전두환은 이들을 저녁 연희동요정에 초대하여 만취작전을 썼지만 실패하고 이 두 사령관은 바로 반란군 신군부에 대항하여 투쟁을 하였다. 김오랑 소령은 육군사관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또 강직한 군인으로 인정이 되어 정병주 특전사사령관의 비서실장이 된다.

 

육사24기 조경철은 25기인 김오랑을 눈여겨보고 여동생 친구인 백경옥을 김오랑에게 소개한다. 김오랑은 베트남 전에 참전하고 있었고 백경옥은 부산대 간호대를 나와 병원에서 근무를 하고 있었다. 펜팔로 사랑을 나눈 이들은 1973년 결혼했다. 197912월 이 부부는 수방사(현 남산한옥마을) 사택에 살고 있었다.

 

두 기수 선배인 박중규 부부와 친한 김오랑 부부는 1211일에도 같이 식사를 하며 정담을 나누었다. 12일 박중규는 김오랑에게 전화를 걸어 정병주 사령관을 체포하러 갈 것이니 대세를 따르라고 말하였다. 인맥관리보다는 임무완수를 우선으로 하는 김오랑은 이 말을 거부하고 반란군에게 저항을 하다가 박중규의 발포명령으로 시작된 M16소총 6발을 맞고 사망한다. 그의 나이 35세에...

 

백경옥은 극한 슬픔으로 일주일이상을 울먹이다가 시신경마비가 와서 시력을 상실한다. 특전사령관 정병주는 자신이 키우고 아껴준 박희도 최세창에 의해 총격을 당하고 체포되어 군복을 벗었다.

 

1987년 정병주와 백경옥은 만났다. 둘은 그냥 울었다. 정병주는 부하 김오랑의 아내 에게 살아서 저 신군부 놈들이 망하는 것을 보자고 하며 아들의 박사학위 논문집을 선물한다. 그 논문집 서문에는 <참 군인 김오랑소령을 위하여>란 글이 있었다.

 

신군부의 역적을 고발하던 정병주는 1989년 자살을 하고 백경옥은 199143세에 실족사하게 된다. 전두환과 신군부는 이들에게 사과도 하지 않았고 역사는 이렇게 마무리 되었다.

백경옥이 남긴 마지막 시가 아련하게 읽힌다.

 

나는 그대의 무덤가를 다녀오네

구름이 떠서 비가 내려 내 얼굴을 적시고

몇 송이의 꽃을 그대의 비석 앞에 바치고

나는 훌훌히 떠나는 파랑새 되어

그대 곁을 떠나 온다네

그대여 안녕, 안녕....”

 

신군부의 쿠데타에 맞섰던 이름을 기억한다. 이건영 3군사령관 장태완 수방사령관 정병주 특전사령관 하소곤 육본작전참모장 장태완 장군의 신군부에 한 말이 들린다. "야 이 반란군새끼야! 역적 놈의 새끼들" 5월 광주는 이 거룩한 분노를 이어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I remember the name that stood up to the new military's coup... May Gwangju continues this holy anger

In 1987, Jung Byeong-ju and Paik Gyeong-ok met, they just cried...

-Seungryong Ji columnist

 

History is raining today. <Good friend, please do not dig up the dirt buried here! Blessed will be for those who leave these stones, and curses will be for those who move my ashes.> The words on Shakespeare's tombstone. I think I left this article because I longed for eternal rest in Shakespeare's hometown, who had seen her body damaged by a plague. I hear the scream not to misread history.

 

Beloved as a light playwright like Rocco, he returned to his hometown when the theater closed due to the Black Death in 1592 and wrote deep masterpieces such as Romeo, Juriet, and Hamlet.

 

In 1592, British poet Thomas said, “Adu, say goodbye to earthly happiness! The world is insecure. We followed greed, and death reveals that they were play!” I lamented this way. London had a population of 150,000, and a quarter of the population died, so Shakespeare seems to have basically rethinked his life and focused on his work towards the truth.

 

Just as London went into darkness for 20 months, it seems that we will come out of darkness only after 20 months from February of last year. Anyone will reflect on these days when the fundamentals are shaken. Since then, infectious diseases such as the Black Death continued in London. In the end, if you look at the scenery on the train going to tragedy, is it going to go to your destination, and what remains is only deep?

 

Two men! Hope to be remembered in this rain Last Sunday, a junior moved the researcher to Namsan Hanok Village to visit. The great masterpiece of the words and actions of Major General Kim Oh-rang, who resisted Chun Doo-Hwan's forces with a legitimate military order and good military spirit during the December 12, 1979 incident while looking at the flowers of the Hanok Village stone pillar, was here on the Chungmuro ​​stage. It feels more rainy today.

 

“Don’t be warned to you, man! I am the one who decides to die!” This insult was spoken by Jang Tae-wan, the commander of Namsan Defense Corps on December 12, 1979, by calling the security officer where the new military generals who followed Chun Doo-hwan had gathered. Tae-wan Jang begs Assistant Secretary-General Hak-seong Yoo to return Chief of Staff Jeong Seung-hwa to his home and to return to the original university.

 

"Hey!" When Jang Tae-wan said, “Don't make useless, come and join us!”, Jang Tae-wan said, “Hey! You dirty and nasty guy! Will you end your military life with this behavior until the end?” Hwang Young-si took over the phone and said, "Let's work with us like your brother Hak-sung Yu said!" You shit shit! Different on the outside and on the inside, you're a double lattice, a traitor! I'll drive my tank and crush your head first!” Said.

 

Jang Tae-wan saw Hanahoe as Park Jung-hee's private soldier, and when Lieutenant Colonel Kim Sang-gu, who was the 15th Yuksa subordinate of Jang Tae-wan, acted as the core of the Hanahoe, he sent it to Yeongchang and made him take off his military uniform. Lee Sang-gu's grandson Dong-seo was Chun Doo-hwan. Jang Tae-wan has been a true soldier since the Korean War and has charisma, so all soldiers have difficulty with his courage.

 

When the new military department appeared, the forces who resisted with all their body were General Tae-wan Jang and the people of Gwangju. Because of this, Tae-wan Jang was demoted to a second class soldier, and was tortured at Serving High School until March 1980, and was suspended at home.

 

On December 12, Major Kim Orang told his wife, Baek Young-ok, "I'm sorry that it will be difficult to enter the house today." Baek Young-ok's words, "I'm sorry", strangely remained in her mind. She also said that the woman's premonition was correct. That call became her last voice heard by her husband.

 

At that time, as a corps-level unit with a corps-level commander who was not part of the new military unit, the units capable of mobilizing troops to Seoul were the Special Warfare Command and the Metropolitan Guard Command (Capital Defense Command). Chun Doo-Hwan invited them to the evening Yeonhui-dong fairy and made a drunken operation, but failed, and these two commanders immediately fought against the new military unit of the rebel army. Major Kim Orang graduated from the Military Academy as a senior and was recognized as an upright soldier, and became the secretary chief of Special Warfare Commander Jeong Byeong-ju.

 

Cho Kyung-cheol, the 24th generation of Yuksa, looks at her 25-born, Orang Kim, and introduces her younger sister, Gyeong-ok Baek, to Orang Kim. Kim Orang was in the war before Vietnam, and Baek Gyeong-ok was working in a hospital after leaving the Pusan ​​National University nursing school. Those who made love with pen pals married in 1973. In December 1979, the couple lived in a company house in Subangsa (now Namsan Hanok Village).

 

On December 11th, the two jockeys, Park Joong-gyu, and Kim Oh-rang, a close couple, had a meal together and shared affection. On the 12th, Park Joong-gyu called Kim Orang and said he would go to arrest Commander Jeong Byeong-ju, and he told them to follow the trend. Kim Orang, who prioritizes completing his mission rather than managing his network, refuses to say this and resists the rebels, but dies after being hit with six M16 rifles initiated by Park Joong-gyu's firing order. At the age of 35...

 

Baek Gyeong-ok cried her for more than a week with extreme sadness, and her optic nerve paralyzed and her eyesight was lost. Special Forces Commander Jeong Byeong-ju was also shot and arrested by Choi Se-chang, who raised and cherished Park Hee, and took off his military uniform.

 

In 1987, Byeong-ju Jeong and Gyeong-ok Paik met. The two just cried. Jeong Byeong-joo presents his son's doctoral dissertation to his subordinate Kim Oh-rang's wife, saying, "Let's live and see those new military guys perish." In the preface of the collection, there was an article titled "For Major Kim Orang, a true soldier."

 

Jeong Byeong-ju committed suicide in 1989, while accusing the new military division, and Paik Gyeong-ok died at the age of 43 in 1991. Chun Doo-hwan and the new military did not even apologize to them, and the history ended like this.

Her last poem left by her Baek Kyung-ok is read vaguely.

 

“I go to your graveyard

The clouds rise and it rains and wets my face

Dedicate a few flowers in front of your tombstone

I become a blue bird that easily leaves

I'm leaving your side

Hello, hello, hello....”

 

I remember the name that stood up to the new military coup. 3rd Army Commander Lee Kun-young, Defense Commander Jang Tae-wan, Defense Commander Jeong Byeong-ju, Special Forces Commander So-gon Ha, the chief of the Yukbon Operation Chief of Staff General Jang Tae-wan, spoke to the new military department. “Hey, you rebels! Bastards of the rebels” In May, Gwangju continued this holy ang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