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이재명-이준석-나경원-정세균 5자 공개토론” 제안

허경영식 첫 대선(大選) 공약을 내세운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이번 공개토론에 초대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1:10]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 대표.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현상’의 발원지인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 대표는 지난 5월 6일, 최근 “대학 안 간 청년에 세계여행비 1000만원 지원”을 제안해 “허경영을 초월하냐”는 논쟁을 일으키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제 사탕발림 공약들도 단위가 기본이 1000만원대”라며 “어느 순간에 허경영씨를 초월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에게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 야권이 일제히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는데,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선정적 낚시”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에 비견할 만하다고 비판했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는)허경영씨를 존경한다더니 정책마저도 허경영씨를 벤치마킹하려는 것인가. 혹여 국가 예산을 자신의 쌈짓돈처럼 여기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면서 “이 지사는 뜬구름 잡는 소리로 청년을 현혹하지 말고 실현 가능한 대책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토론을 제안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 대표는 “소모적인 논쟁으로 국민들이 혼란에 빠지지 않고 생산적인 논쟁으로 꽉 막힌 민생(民生)의 돌파구를 찾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공개토론을 제안했다.”며 “ ‘허경영 현상’의 주인공으로서 국민배당금제 등 국민들에게 창조적인 정책으로 예산 도둑을 잡아 국민들 주머니에 반환 시키는 방법을 알려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나경영(나경원+허경영) 정책을 피력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사회 초년생 1억원 지원으로 허경영식 첫 대선(大選) 공약을 내세운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이번 공개토론에 초대한다고 했다.

 

김동주 국가혁명당 기획조정실장은 “ ‘허경영 현상’의 진원지인 허경영과 이재명, 이준석, 나경원, 정세균 5자 공개토론이 성사되면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긋는 대사건이 될 것이다.”며 “무엇이 포퓰리즘이고 국민들에 대한 재투자고 신국부(新國富) 창조인지 세기의 정책 대결이 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오명진 비서실장은 “공개토론의 진행은 다자간 합의에 의해 진행되며 TV토론 방식이 준용될 것”이라며 ”TV와 유튜브의 생방송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huh Kyung-young Proposed “Lee Jae-myeong-Lee Jun-suk-Na Gyeong-won-Jeong Segyun Five-Party Open Discussion”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who made the first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Heo Kyung-Sik, also invited to this public debate.

-Reporter Park Jeong-dae

 

huh Kyung-young,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huh Kyung-young,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giving a lecture on Zhongshanism, coexistence, and co-prosperity.

 

On May 6,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Gyeonggi Province Huh, the birthplace of huh Kyung-young, recently proposed “supporting 10 million won for world travel expenses to young people who have not attended college”, On his Facebook page on the 5th, he suggested a public debate to former People's Power Supreme Commissioner Jun-seok Lee, who said, “Now the unit is in the range of 10 million won for candy-applied pledges,” and “I am curious at what moment he will transcend Mr. Heo Gyeong-yeong.” The opposition party strongly criticized the Governor's remarks at once, but Rep. Yoon Hee-suk pointed out that it was "selective fishing." Lee Jun-seok, former supreme member of the People's Power, criticized him as being comparable to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representative Heo Gyeong-gi. Park Ki-nyeong, deputy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Lee Jae-myeong, Gyeonggi Gyeonggi Province Governor) respects Mr. Heo Gyeong-yeong, and even the policy is trying to benchmark Mr. Heo Gyeong-gi? He said, “I am concerned that he may regard the national budget as his own money,” he said. “I hope that Governor Lee will not dazzle young people with the sound of catching clouds and come up with feasible measures.”

 

huh Kyung-young,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who proposed a public discussion on the day, said, “I proposed a public discussion to provide an opportunity for the people to find a breakthrough in the lives of the people, which is clogged up with productive debates without falling into confusion due to wasteful debates.” As the protagonist of the'Huh Gyeong-yeong Phenomenon', I wanted to show the public how to catch a budget thief with creative policies such as the national dividend system and return it to the people's pockets.” Na Gyeong-won, who expressed the policy of Na Gyeong-won (Na Gyeong-won + huh Kyung-young), and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who made the first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of Huh Gyeong-sik with the support of 100 million won for first-timers in society, also invited to the public debate.

 

Kim Dong-ju,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department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If the five-party public debate with huh Kyung-young, the epicenter of the phenomenon of huh Kyung-young, Jaemyung Lee, Junseok Lee, Kyungwon Na, and Segyun Jeong, will be a major event that will mark Korean political history.” “What is populism and the people It will be a policy confrontation of the century, reinvesting in the country and creating new national wealth.” Secretary Oh Myung-jin said, “The public discussion will be conducted by multilateral agreement and the TV discussion method will be applied mutatis mutandis.” “I hope live TV and YouTube broadcas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김지영 2021/05/07 [17:13] 수정 | 삭제
  •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의 공개토론 기대됩니다. 언론은 공정사게 보도하고 tv토론에 초대하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