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은공(恩功)에 답하고 기리는 5월이 되길...

오월이 되면 더 아픈 회상(回想)들

이상섭 경북도립대 명예교수 | 기사입력 2021/05/05 [10:41]

▲ 이상섭  경북도립대 명예교수. ©브레이크뉴스

일찍이 경제학의 대부로 불리는 애덤스미스(Adam Smith)는 “지난날의 일들을 많이 생각하는 사람은 대개 머리가 나쁘다”고 하였다. 아마도 옛 추억에 너무 젖으면 밝은 내일을 준비할 여력이 없어진다는 말로 들리며, 이해타산적적 경제논리 같다.

 

머리가 나빠서인지 날이 갈수록 감성적으로 변해가고, 요즘은 시도 때도 없이 옛날생각에 잠긴다. 십중팔구는 고향에서 어린 날의 일들이며, 어버이날이 있는 5월이 되면 더 아프고 짙다. 매사에 잊을 건 잊고 살아야 건강하다는데 지나간 일들이 너무도 생생하고 또렷해 분명 정상은 아닌 것 같아 심히 걱정이다.

 

어느덧 고향을 떠나 온지도 반세기가 넘었다. 그래도 학창시절부터 애향운동 한다며 학우회 회장을 하였고, 상경해서도 향우회와 동문회는 창립부터 참여했으며, 중‧고등학교 재경동문회장을 거쳐 지금은 총동창회장을 맡고 있어 늘 고향과 함께해왔지만, 그래도 한없이 그리운 건 일찍 돌아가신 부모님이고 고향생각뿐이다. 

 

사실 어린 시절 고향에서의 추억은 포근하고 좋았으나 힘들고 아픈 기억이 더 많다. 지게를 많이 지셔서 어께엔 늘 피멍이 드셨던 아버지, 돌아가신지 어언 40년이 지났고, 어머니도 되어 간다. 덧없는 세월은 많이도 흘렀다. 이쯤 되면 덤덤해질 때도 되었건만 날이 갈수록 새록새록 더 생각이 난다. 오로지 부모님의 희생과 홀치기덕분에 여기까지 왔기에 더하다.

 

열 두세 살 무렵인가 달이 휘영청 밝은 어느 가을밤, 동네어귀에서 홀치기총대 일 가신 어머니를 혼자 기다리면서, “부모님의 고생과 가난을 극복할 유일한 방법은 공부 밖에 없다”고한 누님의 당부를 어금니 깨물며 다짐했던 일은 결코 잊을 수가 없다. 나보다 훨씬 공부를 잘했던 누님의 희생이란 큰 빚을 갚지 못한 채 세월만 흘렀다.

 

열다섯 살에 시집오셔서 육남매 배곯지 않게 주야장천 일만하셨던 우리 엄마! 그 흔한 호강한번 받아보지 못하시고, 애지중지하셨던 손자 돌잔치도 못 보시고 회갑도 되기 전에 서럽게 가셨으니, 못난 불효자는 이 밤도 한이 되어 젖는다. 

 

장한어머니상을 받으실 때 ‘별로 한 게 없는데~’라며 겸손해하시던 모습, 등록금을 구해 오셔서 밤새가슴에 품고 자식성공을 염원하시던 어머니, 제가 하는 일은 무엇이든지 믿고 칭찬해주셨던 끝없는 장자(莊子)사랑과 그 회상들. 이제는 사무치는 그리움과 눈물 말고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음에 가슴이 미어온다.

   

지난주에 아들내외가 찾아와 에버랜드에 봄나들이를 갔었다. 만개한 꽃길을 네 살 난 손자 손을 잡고 한참을 걸었고 놀았으며, 분명호사(豪奢)였다. 불현 듯 옛날국민학교 입학식에 내손을 꼭 잡고 함께 간 어머니생각이 밀려와 짠했다. 그 순간이 아마도 처음이고 끝이 된 소중한 추억이었기 때문이다. 

 

소풍가는 전날이면 “가난해도 매사에 당당하고 크게 우뚝 하라”시며, 읍내 장(場)을 다 뒤져서라도 제일 크고 좋은 과일만 챙겨주시던 나의 어머니! 간절한 그 소망하나 이루어드리지 못하고, 도전한 일마다 실패의 연속이었으니 유구무언에 불효막심이다. 머지않아 천상에서 다시 뵈올 때 무슨 말로 용서를 구해야할지 걱정이 앞선다. 

 

부질없이 독자들의 감성만 자극한 것 같아 남세스럽다. 또 어버이날이다. 모두들 부모님의 은공(恩功)에 답하고 기리는 5월이 되길 바란다. 떠나신 후에 땅을 치며 후회한들 아무런 소용이 없어서다. 이제는 아픈 회상보다는 밝은 내일을 기약해야 할 텐데 돌아가는 작금의 나라꼴이 마냥 두렵기만 하다.

 

비록 빈농의 아들로 태어나 부모님과 함께한 세월은 짧았지만 그래도 그 때가 내 생애 가장 행복했던 시절이었기에 이 밤도 사무치게 그리워진다. 오늘따라 삼막골 부엉이 울음소리가 밤늦도록 서럽게 울린다. 일흔이 다된 나이에 목 메이게 불러본다. 아버지~ 어머니~ sslee1300@gmail.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May be honored after answering my parents' Eun Gong...

More painful recollections in May                

-Lee Sang-seop Emeritus Professor, Kyungbuk Provincial University

 

 Adam Smith, who was once called the godfather of economics, said, "Anyone who thinks a lot about things from the past usually has a bad brain." Perhaps it sounds like a saying that if you are too wet with old memories, you will not have the capacity to prepare for a bright tomorrow, and it seems like an economic logic of understanding.

 

Maybe because of his bad head, he becomes emotionally conscious as the days go by, and these days he is immersed in the old thoughts without even attempting. In all likelihood, these are young days in my hometown, and in May, when Mother's Day comes, it becomes more painful and darker. I am very worried that I have to forget what I forget in everything and live to be healthy. The past things are so vivid and clear that they are definitely not normal.

 

It has been over half a century since I left my hometown. Still, since I was in school, I was the chairman of the schoolmates' association, saying that they had a love movement, and even in Tokyo, the Hyangwoo Association and the alumni association participated from the foundation. I'm just thinking of my parents and my hometown.

 

In fact, my childhood memories from my hometown were cozy and good, but I had more difficult and painful memories. My father, who has always suffered bruises on his shoulders because he used a lot of paper, has passed 40 years since he died, and he is becoming a mother as well. A lot of fleeting times have passed. At this point, it was time to get embarrassed, but as the days go by, I think of it more and more. It is added because I came here only thanks to the sacrifice and sipping of my parents.

 

At the age of twelve or three, on an autumn night when the moon is bright and bright, while waiting alone for my mother, who had gone to work at a local estuary, she bit her sister's request, saying, “The only way to overcome the hardships and poverty of parents is to study.” I can never forget what I promised. My sister's sacrifice, who studied much better than me, had only passed many years without paying off the big debt.

 

My mother, who married at the age of 15, worked day and night so that she didn't have her six siblings! Because he did not receive that common favourite once, did not see her grandson's first birthday party, whom she pampered, and went so sadly before her sixtieth birthday, the ugly infidelity gets wet this night.

When he received the Grand Grandmother Award, he was humble and said,'I didn't do much~', a mother who came to ask for tuition and cherished her all night long for the success of her child, the endless love and praise of the eldest son who believed and praised whatever I did. Recollections. Now my heart is thrilled that I can't do anything other than a longing and tears.

   

Last week, my son and I went on a spring outing to Everland. I walked and played for a long time on the flower road in full bloom holding the hand of my four-year-old grandson, and I was definitely a luxury. Suddenly, the thought of her mother, who held her hand tightly at her old elementary school entrance ceremony, came with her, and it was sensational. This is because that moment was probably the first and ending precious memories.

 

On the day before the picnic, my mother said, "Even if you are poor, be confident in everything and stand tall", and even after all the markets in the town, my mother brought only the biggest and best fruits! I couldn't fulfill my desperate hope, but every challenge I tried was a series of failures, so I'm not satisfied with anything. Sooner or later, when I see you again from Heaven, I worry about what to ask for forgiveness.

 

It seems like it only stimulated the readers' emotions without uselessness. It is also Mother's Day. I hope everyone will answer and honor their parents' blessings in May. It is because there is no use in regrets hitting the ground after leaving. Now, rather than a painful recollection, I should promise a brighter tomorrow, but I am just afraid of the current state of return.

 

Although I was born as the son of a poor peasant and spent a short time with my parents, I still miss this night since it was the happiest time of my life. The sound of the Sammakgol owl's cries resoundingly late at night. At the end of the age of seventy, I try to hang my neck. Father~ Mother~ sslee1300@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