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단란주점중앙회, 오세훈 서울시장의 업종별 맞춤형 정책 환영

업종별 방역수칙 단란주점중앙회 여러 차례 관계당국 건의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6:19]

▲ 이부규 회장.     ©브레이크뉴스

한국단란주점중앙회(회장=이부규)는 14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4월12일 수도권과 부산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날 서울시장으로 선출된 오세훈시장은 각 협회의 의견을 수렴하여 서울시의 맞춤형 방역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하였다. 그 동안 중대본에서는 업종이나 업태별로 방역개념이 다른 단계적 기준을 만들어 업종별로 현실성을 감안하지 않고 정한 방역정책이 자영업자를 최악의 생계위기로 내몬 결과를 가져왔다”고 전제하고 “단란주점은 식품위생법상 단일업종으로 유흥주점과 구분하고 있고 영업장도 대부분이 영세하여 45평(150㎡)미만이며 유흥접객원도 고용할 수 없는 업종임에도 중대본에서는 단란주점을 고위험 시설인 유흥시설로 분류하여  지금까지 집합금지 등의 불이익을 받고 있다. 이에 반해 불법으로 주류를 판매하며 단란주점과 유사한 영업을 하는 문화체육관부 소관의 노래연습장은 문화시설로 분류되어 영업을 할 수 있고, 라이브주점(7080주점), 감성주점업소들은 실제 주점영업을 하면서도 중대본의 집합금지 명령을 피하기 위해 일반 음식점신고로 불법영업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위와 같은 중대본의 형평성 없는 방역정책이 특정업종들의 불법영업을 양성시키고 있고, 최근 언론보도 내용처럼 특히 노래연습장의 도우미들이 코로나19 확진자발생의 매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 동안 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회장 이부규)에서는 업종별로 지킬 수 있는 방역수칙을 설정해달라고 “현장에 답이 있다”는 의미로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여러 차례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신천지나 집단감염으로 코로나19 감염확진자가 증가하면 정부에서는 일방적으로 단란주점이나 유흥주점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려 희생양이 되어 왔으며, 단란주점은 코로나19 발생이후 1년5개월동안  확진자 발생이 거의 없었음에도 유흥시설이라는 이유로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중대본에서는 영업시간을 일반음식점과 주점을 구분하지 않고 22시까지 설정한 것은 정부가 집합금지명령을  내리게 되면 재난 지원금을 지원해야 하기 때문에 이를 피하기 위해 영업시간을 음식점과 같이 22시까지 묶은 것 같다고 하며, 주점허가 업종의 특성상 1~2시간 영업하고 문을 닫으라고 하는 방역수칙은 차라리 영업을 하지 말고  정부에서 재난지원금을 지원해 주는 것이 맞지 않느냐고 회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방역정책에 있어서 코로나19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사람간의 접촉시간을 최대한 분산시켜 업종별로영업시간을 조정하여 운영하겠다는 서울시의 맞춤형 핀세트 코로나19 방역정책을 검토하겠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 중대본의 일방적인 방역정책보다 자영업자의 현장감을 파악하여  영업시간 조정을 통해 상생할 수 있는 방역수칙을 설정하겠다는 의미로 본 중앙회가 건의해온 사항으로 전적으로 공감하는 부분 으로 한국단란주점중앙회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이를 검토하기 위해 서울시에서는 관련업종 협회와 간담회를 가지는 등 새로이 선출된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정책이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기대하여 본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he Korea Danran Izakaya Association welcomes Seoul Mayor Oh Se-hoon's customized policies for each type of business

     

Recommends by the relevant authorities several times by the Danran Izakaya Association for quarantine regulations by industry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on the 14th, the Korea Danran Izakaya Association said,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middle script) issued an order to prohibit grouping on entertainment facil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Busan area on April 12th. On that day, Mayor Oh Se-hoon, who was elected mayor of Seoul, announced that he would conduct customized quarantine in Seoul by collecting opinions from each association. Meanwhile, the main script presupposes that the quarantine policy established without considering the reality of each industry by creating a step-by-step standard with different quarantine concepts by industry or business type has resulted in self-employed people as the worst livelihood crisis. “Danran bar is food hygiene. As a single business by law, it is classified from entertainment bars. Most of the business locations are small, so it is less than 45 pyeong (150㎡), and even though entertainment receptionists cannot be hired, Danran pubs are classified as high-risk entertainment facilities, and have been gathered so far. We are facing disadvantages such as bans. On the other hand, the singing practice center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which illegally sells alcoholic beverages and has a business similar to the Danran Izakaya, is classified as a cultural facility and can be operated, while live pubs (7080 pubs) and Gamseong pubs are actually operating pubs. He pointed out that he is doing illegal business by reporting a general restaurant in order to avoid the order of prohibition of gathering in the script.

 

“The unequal quarantine policy of the script above is fostering illegal business in certain industries, and as in recent media reports, especially the helpers of the singing practice center are playing a mediating role in the outbreak of corona 19 cases. Meanwhile, the Korea Danran Izakaya Association (Chairman Lee Bu-gyu) has been known to have suggested several times the difficulties of self-employed people in the sense of “there is an answer at the site” to set up quarantine rules that can be followed by industry. As the number of confirmed corona19 infections increases, the government has unilaterally issued an order to prohibit gatherings at the pubs or entertainment bars, and the pubs have been victims, and the pubs are called entertainment facilities even though there were few confirmed cases for 1 year and 5 months after the outbreak of Corona 19. He stressed, “I am being penalized for that reason.”

 

In addition, “In the script, the business hours are set until 22:00 without separating the general restaurant from the pub. Because if the government issues a collective prohibition order, disaster support funds must be provided. To avoid this, the business hours are grouped together with restaurants until 22:00. It is said that it seems, and the opinions of the members are divided as to whether the quarantine rule that the bar is open for 1-2 hours and closes the door is correct, rather than opening the business for one to two hours, and supporting the disaster subsidy from the government.” “Seoul Oh Se-hoon, Mayor of Seoul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rona 19 infectious disease in the quarantine policy, there was a press report that it would review the city’s tailored tweezers corona 19 quarantine policy, which said that it would diversify contact hours between people as much as possible and adjust business hours for each business type. This is a part of the Korea Federation of Danran Bars, which is a part that fully agrees with the recommendation of the Korea Federation for the purpose of setting quarantine rules for mutual growth through adjustment of business hours by grasping the sense of presence of the self-employed rather than the one-sided quarantine policy of the script. All. In order to review this, Seoul will hold a meeting with related industry associations and look forward to the success of the newly elected Mayor Oh Se-hoon's quarantine polic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ㅇㅇ 21/04/16 [18:31] 수정 삭제  
  아따 행님 인상 좀 피고 사진 찍으십쇼 행님~ 사회적 거리두기 빡세지니깨 쪼가 문 닫아야 쓰거소! 그랄 수 있지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