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국회 비준동의 거부요구 기자회견

이창호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4/15 [20:11]

지난 4월 15일 오후 2시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국회 비준동의 거부하라 기자회견 개최하는 모습.  * Photo: A press conference held on April 15th at 2 pm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in Yeongdeungpo-gu, Seoul.  ©브레이크뉴스

 

불평등한 한미 소파(SOFA·주둔군지위협정) 개정 국민연대(상임대표의장 이장희), 평화통일시민연대,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 등 40개 단체는 15일 오후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국회 비준동의 거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은 한-미 SOFA 협정 제5조(시설과 구역-경비와 유지) 제1항(합중국은, 제2항에 규정된 바에 따라 대한민국이 부담하는 경비를 제외하고는, 본 협정의 유효 기간 동안 대한민국에 부담을 과하지 아니하고 합중국 군대의 유지에 따르는 모든 경비를 부담하기로 합의한다)에 예외 조항을 담아 분담의 의무를 추가로 규정한 불평등에 불공정을 더한 특별협정으로 타결되었다”며 “이렇게 합의되었다고 발표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의 국회 비준동의 거부를 강력히 촉구하고자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미 양국은 2021년 3월 5일부터 3월 7일까지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된 제9차 회의에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협상이 최종 타결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합의한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을 통해 2019년 9월 양국간 협상이 공식 개시된 지, 1년 6개월 만에 협상이 타결되어 약 1년 3개월간 이어져 온 한미협정 공백이 해소되었으며, 한미동맹의 발전과 연합방위태세의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 국회 비준동의 거부 기자회견에서는 “이번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의 타결에 대해 미국의 일방적 국익만 반영되고 대한민국의 국익에는 다음과 같이 반하는 사실에 온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국회는 비준동의를 거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은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제5조를 위반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이라는 우리 국익에 반하기에, 전면 무효화하고 재협상에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또 한편으로 한-미 SOFA협정 개정 입법 통과에 다양한 미국의 압력 등 어려움이 있어왔고 또 앞으로도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우리의 주권을 당당히 주장하기 위한 지속적인 요구는 지속될 것이다. 이를 반영하기 위해 민의의 전당인 대한민국 국회는 한-미 SOFA협정 개정을 위한 법률안 입법을 반드시 이루어야 할 것이다.

 

Press conference for rejection of the 11th Korea-US Defense Contribution Special Agreement (SMA) to the National Assembly

-Lee Chang-ho columnist

 

 40 organizations, including the Korea-US sofa revised (SOFA and garrison status agreement), the Civil Solidarity for Peace and Unification, and the South-North Economic Cooperation Headquarters, the 11th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in Yeouido, Yeongdeungpo-gu, Seoul. It was announced that it had held a press conference to refuse to ratify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agreement on the share of defense costs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SMA).

 

 At a press conference, they said, “This 11th Special Agreement on the Sharing of Defense Expenses (SMA) between Korea and the US is based on Article 5 (Facility and Area-Security and Maintenance) of the Korea-US SOFA Agreement), Paragraph 1 (the United States, as stipulated in Paragraph 2). Accordingly, except for expenses borne by the Republic of Korea, during the validity period of this Agreement, it shall be agreed to bear all expenses arising from the maintenance of the armed forces of the United States without burdening the Republic of Korea.) It was concluded with a special agreement that added inequality to one inequality,” he said. “We will hold a press conference to strongly urge the refusal to ratify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11th Special Agreement on Defense Sharing of Korea (SMA) announced that such agreement has been reached.”

 

 Earlier, the ROK-U.S. and the United States announced at the 9th meeting held in Washington, DC, USA from March 5 to March 7, 2021 that the negotiations for the signing of the 11th Korea-US Defense Contribution Special Agreement (SMA) were finally concluded.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Minister of Foreign Affairs, through the agreed-upon special agreement to share the burden of defense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September 2019, was concluded after 1 year and 6 months after the official commencement of negoti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It was evaluated that it will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and strengthening of the combined defense posture.

 

 At a press conference that refused to ratify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Special Agreement on Defense Contributions to Korea and the US, “The whole public is angry at the fact that the conclusion of the 11th Special Agreement on Defense Contributions to Korea is reflected only in the unilateral national interests of the United States and contradicts the national interests of the Republic of Korea as follows.” "The National Assembly strongly urges to reject the ratification agreement."

 

 He said, “The 11th Special Agreement on the Share of Defense Costs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violates Article 5 of the SOFA Agreement, and is against our national interests of reactivating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so it must be completely nullified and renegotiated.”

 

 On the other hand, there have been difficulties such as various pressures from the United States in passing the revised legislation of the US-Korea SOFA agreement, and difficulties are expected in the future, but the continued demand to assert our sovereignty will continue. In order to reflect this,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is the hall of public opinion, must enact legislation for revising the Korea-US SOFA agree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