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 원내대표 '친문 당권파' 윤호중 선출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 비대위원장 및 당대표 대행 겸임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3:12]

▲ 1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윤호중 후보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04.1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로 '친문 당권파'로 분류되는 4선의 윤호중 의원이 선출됐다.

 

민주당은 1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윤호중, 박완주 후보에 대한 투표를 진행한 결과 총 투표수 169표 중 104표를 얻은 윤호중 후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비주류 쇄신파'로 분류되는 3선의 박완주 후보는 65표를 얻었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쇄신바람'이 불며 친문계의 2선 후퇴 요구가 커졌음에도 투표 결과 친문 주류로 불리는 윤호중 후보가 큰 격차로 무난히 승리했다. 

 

이에 따라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장직과 함께 오는 5월2일 전당대회 전까지 당 대표 직무 대행도 겸임한다. 

 

또한 앞으로 1년여 남은 문재인 정부 마지막 임기의 마무리와 함께 내년 대선 정권 재창출에도 역할을 해야 한다.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인사를 통해 "우리 당을 빨리 보선 패배의 늪에서 벗어나서 일하는 민주당, 유능한 개혁정당으로 함께 가자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코로나 위기와 민생 위기, 시급히 벗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고, 우리 당이 다시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분골쇄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우리 당이 국민과 함께 국민의 자유와 행복을 드높이는 그런 대한민국 만들어 나갈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한편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는 이해찬 대표 시절 사무총장을 역임한 이해찬계 친문 당권파로 분류된다. 평민당 간사로 정계에 입문했으며 오랜 당료(黨僚)생활을 거치며 당무에 밝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아 검찰개혁 입법 드라이브를 선도하는 등 그의 '추진력'과 '안정감'이 동료의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Yoon Ho-jung, the new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elected as a pro-Moon faction.

 

Yoon Ho-jung, a four-term lawmaker who is classified as a "pro-Moon party faction" as the new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electe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general meeting of lawmakers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on the afternoon of the 16th and announced that Yoon Ho-jung, who won 104 out of 169 votes, was elected.

 

Park Wan-joo, a third-term candidate classified as a "non-mainstream reformist," received 65 votes.

 

Yoon Ho-jung, dubbed the pro-Moon mainstream, won the election by a wide margin despite the growing demand for a second term in the pro-Moon community due to the "renewal wind" following the crushing defeat in the April 7 by-elections. 

 

As a result, Yoon Ho-joong, the new floor leader, will serve as acting party leader before the upcoming national convention on May 2, along with the post of emergency committee chairman. 

 

In addition, the presence of Moon Jae-in remaining a year as the government of last term with a presidential election next year should play a role in presidential election.

 

Yoon Ho-jung, the new floor leader, said, "We will accept our party as a means to get out of the swamp of defeat and go to a competent reform party. We will do our best to get out of the Korona crisis, people's livelihood, and to make our party a loved one again."

 

He said, "We will do our best until our party creates a Republic of Korea that raises the freedom and happiness of the people with the people." I will do my best."

 

Meanwhile, Yoon Ho-joong, the new floor leader, is classified as a pro-Moon faction of Lee Hae-chan, who served as secretary general when he was chairman of Lee Hae-chan. He entered politics as an executive secretary of the People's Party and is considered to be well versed in party affairs after a long period of party membership. His "promotion" and "stability" seem to have been highly praised by his fellow lawmakers, as he headed the National Assembly's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and led the legislative drive for prosecution refor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