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선호 기업 TOP10..IT·공기업 싹쓸이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09:23]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입사선호 기업에서도 플랫폼을 위시한 IT기업이 초강세로 조사됐다.

 

16일 사람인에 따르면 성인남녀 3270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기업’ 선호 순위를 조사한 결과, 16.9%로 ‘카카오’가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삼성전자(11.7%), 3위는 네이버(6.1%)였다. 모두 IT산업을 이끄는 대표기업들이다.

 

다음으로 △한국전력공사(4.9%) △구글코리아(4.1%) △근로복지공단(3.9%) △국민건강보험공단(3.4%) △인천국제공항공사(3.3%) △현대자동차(3.3%) △한국관광공사(3%) 등이 상위 10위권이었다. 10위권 중 절반(5개사)이 공공기관 및 공기업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불안정한 환경으로 안정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공공기관 및 공기업 선호현상은 연령대가 높은 층에서 더 두드러졌다. 20대(1002명)의 경우 ‘카카오’(20.9%), ‘삼성전자’(13.4%), ‘네이버’(8%), ‘CJ제일제당’(4%), ‘한국전력공사’(3.6%), ‘구글코리아’(3.4%), ‘국민건강보험공단’(3.1%), ‘현대자동차’(2.9%), ‘대한항공’(2.8%), ‘한국관광공사’(2.7%) 순으로 공공기관이 10위권 내에 3곳이었다.

 

반면, 30대(1086명)는 ‘카카오’(20.5%), ‘삼성전자’(11%), ‘네이버’(6.8%), ‘구글코리아’(5.2%), ‘한국전력공사’(4.7%), ‘근로복지공단’(3.4%), ‘인천국제공항공사’(3.1%), ‘현대자동차’(3.1%), ‘국민건강보험공단’(2.8%), ‘한국토지주택공사’(2.6%) 순으로 공공기관이 10위권 내에 5곳으로 늘었다.

 

40대(713명)의 선호도 1위 기업은 ‘삼성전자’(12.9%)였으며, ‘카카오’(12.3%)와 ‘한국전력공사’(5.9%), ‘근로복지공단’(4.9%), ‘현대자동차’(4.6%), ‘구글코리아’(4.5%), ‘인천국제공항공사’(4.5%), ‘네이버’(4.5%), ‘한국관광공사’(3.8%), ‘국민건강보험공단’(3.6%)순으로 10위권내에 공공기관이 5곳인 것은 물론, 선호 순위도 높아졌다.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기업 선택 시 안정성과 정년보장에 대한 가중치를 높게 두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전체 응답자들이 해당 기업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회사 비전, 성장 가능성’(19.3%)이었다. 이어 ‘정년보장 등 안정성’(17.7%), ‘높은 연봉’(16.1%) 순이었다. 그 외 ‘사내복지 및 복리후생’(15%), ‘자기계발 등 커리어 향상 지원’(6.3%) 등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op 10 companies that prefer to join the company..IT and public companies sweep away

-Reporter Moon Hong-cheol

 

Even in companies that are preferred to join the company, IT companies, including platforms, were surveyed as super strong.


According to Inperson on the 16th, as a result of a survey of 3270 adult men and women in the ranking of the “company that they want to join”, “Kakao” ranked first with 16.9%. Second place was Samsung Electronics (11.7%) and third place was Naver (6.1%). All of them are representative companies leading the IT industry.


Next, △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4.9%) △ Google Korea (4.1%) △ Labor Welfare Corporation (3.9%) △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3.4%) △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3.3%) △ Hyundai Motor Company (3.3%) △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3%) and others ranked in the top 10. Half of the top 10 (5 companies) were public institutions and public enterprises. It is analyzed that the atmosphere that regards stability as important as the unstable environment caused by Corona 19 is reflected.


The preference for public institutions and public enterprises was more pronounced among the older age groups. For those in their twenties (1002),'Kakao' (20.9%),'Samsung Electronics' (13.4%),'Naver' (8%),'CJ CheilJedang' (4%),'KEPCO' (3.6 %),'Google Korea' (3.4%),'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3.1%),'Hyundai Motors' (2.9%),'Korean Air' (2.8%),'Korea Tourism Organization' (2.7%) In that order, public institutions ranked 3 in the top 10.


On the other hand, in their 30s (1086 people),'Kakao' (20.5%),'Samsung Electronics' (11%),'Naver' (6.8%),'Google Korea' (5.2%), and'KEPCO' (4.7 %),'Labor Welfare Corporation' (3.4%),'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3.1%),'Hyundai Motors' (3.1%),'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2.8%),'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2.6%), in that order, the number of public institutions increased to 5 in the top 10.


'Samsung Electronics' (12.9%) ranked first in their 40s (713 people), followed by'Kakao' (12.3%),'KEPCO' (5.9%), and'Labor Welfare Corporation' (4.9%). 'Hyundai Motors' (4.6%),'Google Korea' (4.5%),'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4.5%),'Naver' (4.5%),'Korea Tourism Organization' (3.8%),'National Health In the order of'Insurance Corporation' (3.6%), there are 5 public institutions in the top 10, as well as their preference ranking.


It can be seen that the higher the age group, the higher the weight on stability and retirement guarantees are placed when choosing a company.


The biggest reason all respondents chose the company was'company vision, growth potential' (19.3%). This was followed by “stability such as retirement guarantee” (17.7%), and “high annual salary” (16.1%). Others included “in-house welfare and welfare benefits” (15%) and “career improvement support such as self-medication” (6.3%).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수출이 늘어야 나라가 산다 21/04/18 [08:50] 수정 삭제  
  공기업이 인기라면 나라 망조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