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한중 협력으로 저지해야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을 지지한 미국에 대한 비판 여론이 갈수록 거세져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4/16 [09:18]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이후 한국과 중국에서 강한 반발과 저지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특히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을 지지한 미국에 대한 비판 여론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이후 거세지는 주변국의 반발에 대해 이해를 구하고 협의를 하는 대신 막말과 버티기로 맞대응하고 있다. 아소 다로 부총리는 "중국이나 한국이 바다에 방출하는 것들 보다 (농도가) 낮으니까 마셔도 별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라며 망언을 했다. 일본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중국과 한국의 이야기 따위는 아예 듣고 싶지 않다"고 극언을 했다.

 

도쿄 하계올림픽을 앞두고 국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를 전격 결정하고 고자세를 유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미국의 지지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과의 관계를 대외정책의 중심으로 두고 있는 일본으로서는 미국 정부가 지지하고 미국이 영향력을 행사하는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호응하는 이상 걸릴 것이 없다는 태도다.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반발을 무시하고 미국만 믿고 가겠다는 '폭주 외교'의 길을 가고 있는 것이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대한 한국과 중국의 반발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한국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는 만큼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지시를 내렸다. 진보당과 부산시민단체들은 지난 15일 부산에 있는 일본영사관으로 몰려가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를 '제 2의 왜란으로 규정하고 도쿄올림픽 불참과 지소미아 파기를 외쳤다.

 

중국의 반발도 거세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일부 정치인들이 오염수가 깨끗하다는 것을 증명하려면 그들이 오염수를 마시고 밥이나 빨래를 하거나 농사를 지으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일본은 미국의 지지만 믿고 주변국과의 선린관계를 해치는 나쁜 선택을 하고 있다. 과거 한반도와 대륙을 침략했던 '군국주의의 정치적 유전자'가 또다시 발현된 것 처럼 보인다. 이웃 국가에 피해를 입히고 고통을 주면서 도쿄올림픽 성공을 위한 협력을 주장하는 일본의 이중성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일본은 지난 1993년 러시아가 핵폐기물을 해양 투기했을 때 강하게 반발했었다. 그런 일본이 30여년 만에 똑같은 짓을 하고 있는 것이다. 전형적인 '내로남불'이 아닐 수 없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동아시아 해양 생태계를 오염시키는 치명적 행위가 될 것이다. 한국과 중국의 수안업 피해는 물론 안전한 먹거리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일본의 자국 이기주의에 대해 한국과 중국은 개별 대응 대신 공동 대응으로 맞서야 한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가 국제적인 문제인 만큼 한중 공동대응을 주축으로 다자간 대응 시스템을 구축해 일본을 압박하고 미국을 규탄해야 한다.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동아시아의 청정 바다를 회복하기 어려운 오염의 바다로 만드는 '환경 테러'이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 kingkakwon@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Japan's discharge of radioactive water should be stopped through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China

Criticism about the US for supporting Japan's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is growing

-Kwon Ki-sik columnist

 

After the Japanese government decided to discharge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accident on the 13th, strong opposition and movements to stop it have occurred in Korea and China. In particular, criticism of the United States for supporting Japan's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is increasing.

 

The Japanese government is responding face-to-face with end-to-end instead of seeking understanding and consultations on the backlash from neighboring countries that have become fierce after the decision to release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Deputy Prime Minister Taro Aso said, "Because the concentration is lower than those emitted by China or Korea, there will be no problem if you drink it." A high-ranking Japanese government official said, "I don't want to hear anything about China and South Korea at all."

 

Ahead of the Tokyo Summer Olympics, why is the Japanese government deciding to discharge contaminated water and maintaining a high posture, where international cooperation is paramount? This is because it is gaining support from the United States. Japan, which puts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t the center of its foreign policy, is an attitude that there is nothing to take as long as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supports and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which the United States exerts influence, responds well. It is on the path of'runaway diplomacy' to ignore the opposition from neighboring countries such as Korea and China and trust only the United States.

 

The opposition from South Korea and China against Japan's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is increasing.

 

Korea is strongly opposing it as it is directly damaged by Japan's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President Moon Jae-in gave an order to review the complaint at the International Maritime Court. On the 15th, the Progressive Party and Busan civic groups flocked to the Japanese consulate in Busan and held a protest against the Japanese government. They defined Japan's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as the ``second turmoil, and called out to abstain from the Tokyo Olympics and destroy Jisomia.

 

The backlash from China is also strong. At a regular briefing on the 15th, a spokesman for China's Foreign Ministry said, "To prove that contaminated water is clean, some Japanese politicians should drink contaminated water, cook rice, do laundry, or do farming."

 

Japan believes in the United States but is making bad choices that harm good relations with neighboring countries. It seems that the'political gene of militarism' that invaded the Korean peninsula and continent in the past has been reappeared. It is compelling to be angry at Japan's duality of insisting on cooperation for the success of the Tokyo Olympics while damaging and causing pain in neighboring countries.

 

Japan had a strong backlash when Russia dumped nuclear waste at sea in 1993. Japan is doing the same thing after 30 years. It can't be a typical'Narrow Nambul'.

 

Japan's decision to release radioactive water will be a fatal act contaminating the marine ecosystem in East Asia. In addition to the damage to the Suan industry in Korea and China, an emergency took place in securing safe food. Korea and China should confront Japan's self-interest with a joint response instead of an individual response. As Japan's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is an international problem, it is necessary to pressurize Japan and condemn the United States by establishing a multilateral response system centered on joint responses between Korea and China. Japan's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is an environmental terrorism that turns the clean seas of East Asia into a sea of ​​pollution that is difficult to recover.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After serving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nd the head of the Blue House Political Bureau, he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uncil. He worked as a professor at the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of Hanyang University,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eoul Media Graduate Schoo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