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크뉴스 '북한 평양진출' 동아시아 인터넷 중심언론 도약 기대

[브레이크뉴스 창간 18주년]문일석, 브레이크뉴스 발행인의 기념사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4/14 [16:46]

▲ 문일석 브레이크뉴스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는 4월19일로 창간 18주년을 맞습니다. 한국 현대 인터넷 언론사(言論史)의 초기 매체 중의 하나입니다.

 

한국의 인터넷 신문 산업은 양적 팽창기를 경험했으나, 종이신문 산업과 비교하면 열악한 상태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조사한 “2020 신문산업 실태조사(발행일 2020년12월31일)”에 따르면, 한국의 종이신문과 인터넷 신문사들의 현실이 어떠한지가 자세하게 나옵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이 조사에 따르면, 인터넷 언론은 발전을 거듭해온 것으로 파악됩니다. 그러나 매출액, 종사자 임금 등의 면에서는 종이신문과의 격차가 아주 심합니다. 2019년 말 기준으로 ”신문의 사업체 수는 종이 신문=1,450개(34.1%), 인터넷 신문은 2,796개(65.9%)“ 였습니다. 사업체 수 면에서는 종이신문 수보다 인터넷 신문의 수가 더 앞서 있습니다. 신문산업은 종이신문에서 인터넷 신문으로 급속하게 이동하고 있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인터넷 신문 산업의 매출, 종사자 수, 종사자들의 임금 등을 보면, 아주 열악한 실정입니다.

 

2019년 말 현재 “신문 산업의 전체매출액은 3조 9,651억 원으로 전년대비 소폭(4.1%)증가” 했습니다. “소비 물가지수 변동(0.4%)과 경제 성장률(2.0%), 사업체 수 변동(-3.1%)을 고려하면 매출은 약간 늘어났다”고 합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종이신문 매출액이 3조 4,028억원으로 전체의 85.8%를 차지했고, 인터넷 신문의 매출액은 5,623억원으로 14.2%”를 차지했습니다. 인터넷 신문사 수는 많으나 수입은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낮다는 보고입니다. 신문 산업에 종사하는 종사자 수를 비교해보면, 종이신문 종사자 수는 전년 대비 2.1% 증가했고 인터넷 신문종사자는 -8.2% 감소를 기록 했습니다. 신문 산업에 종사하는 기자직 초임은 평균 150~200만원 미만이 37.4%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100~150만원 미만 30.2%, 100만 원 미만 23.0%, 200만 원 이상이 9.3%였습니다. 일간신문과 주간신문은 150~200만원 미만이 가장 많았고, 인터넷 신문은 100~150만원 미만이 가장 많았습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신문산업 실태 조사자는 “2019년 직장인 평균연봉이 3,647만원이었고, 근로자 법정 최소 월급이 174만 5,150원이었음을 생각하면, 상당수 언론사에서 기자직 초임언론인이 받는 급여는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었음을 알 수 있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한국 인터넷 언론의 현주소가 어디인지를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정치-자본으로부터 독립(獨立)언론사인 브레이크뉴스의 지난 18년에 걸친 성장은 경이적이라고 보고 드립니다. 

 

필자는 지난 4월1일자 브레이크뉴스에 게재한 “브레이크뉴스, 3월 총 페이지뷰 8백30만 건 '한국 최상급 인터넷신문'” 제하의 글에서 “브레이크뉴스(www.breaknews.com-본지)는 한국의 인터넷신문 가운데 최상급 매체 중의 한 매체로 굳건하게 안착됐습니다. 본지 뉴스-정보는 세계적 포탈기업인 구글 뿐만 아니라 국내 포탈기업인 네이버-다음-줌 등과도 제휴, 전 세계로 전송되고 있습니다”고 설명하고 “국제화된 언론기업인 본지의 서버는 첨단 기업인 (주)인스(ins)정보에서 관리되고 있습니다. 인스정보가 지난 3월 중 방문자(세션) 수에 의하면, 3월23일=304,598명, 3월24일=334,564명, 3월29일=334,386명, 3월30일=307,288명, 3월31일=302,043명이 방문, 1일 3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대형 매체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스정보가 집계한 3월 중 본지의 총 방문자 수는 7,434,984명에 달합니다. 총 방문자 수 7,434,984명에 따른, 3월 중 총  페이지뷰(방문자가 정보를 열어보는 총 숫자)는 8.303.143 건(1일 평균 페이지뷰는 267.843)입니다”라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인스(ins)정보 변창수 대표는 4월1일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브레이크뉴스의 월 총 페이지뷰는 8.303.143건이며, 1일 평균 페이지뷰는 267.843건'이라면서 '브레이크뉴스 방문자 수는 한국 인터넷신문 업계의 최상급 중의 하나에 속한다'고 말했습니다. 변창수 대표는 '4월초, 브레이크뉴스 편집 웹 프로그램의 업그레이드가 단행된다. 편집기능 업그레이드가 완료되면, 첨단 웹 프로그램이 장착되어 더욱 더 세계적인 첨단 인터넷 신문 반열에 오르게 된다'고 말했습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브레이크뉴스는 지난 2020년 9월28일부터 '구글번역'을 활용, 브레이크뉴스에 게재되는 뉴스와 정보를 영문으로 번역, 게재해왔습니다. 한글로 작성된 뉴스와 정보를 영어로 전문을 번역-게재함으로써 글로벌 매체가 되도록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면서 “필자는 지난 2월18일자 '구글번역' 적극 활용...대한민국을 문화선진국으로 만들어갑시다!' 제목의 글에서 '대한민국이 국제적인 뉴스-정보전에서 선진국으로 도약하려면, 영문 콘텐츠의 다량 생산이 불가피해졌습니다. 또한 대한민국의 영향력을 높이려면 영문 스토리 만들기 캠페인이 필요합니다'고 피력한 바 있습니다”고 전했었습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조사한 “2020 신문산업 실태조사”의 결과는 인터넷 신문 종사자들에게 희망을 주기도 하고 절망을 주기도 합니다. 그러나 엄연한 사실은 종이 신문시대가 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반면에 인터넷 신문 시대가 활짝 열리고 있습니다. 인터넷 신문의 전체매출이나 종사자들의 임금 수준은 타(他)산업에 비해 아주 열악한 게 사실입니다. 신문 외적(外的) 수입의 증대 등을 통해 극복해야할 커다란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필자는 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8년을 뒤돌아보면서 브레이크뉴스의 미래 위상(位相)을 상상해보곤 합니다. 

 

미래 어느 날, 남북한 자유왕래가 이뤄지는 시대가 오게 된다면, 그때쯤에는 브레이크뉴스가 북한의 평양에 진출, 동아시아 전체 문제를 다루는 동아시아의 중심적인 인터넷 언론으로 도약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지금은 상상일 뿐이며, 그러한 미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다가오는 한국 언론들의 대륙시대 경영을 위해 준비하는 언론 매체이고자 합니다. 브레이크뉴스 창간 18년(일팔년) 후원과 구독, 정말정말 감사했습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한글뉴스-한글정보 구글번역 활용하기 캠페인 본부장(자칭)'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BreakNews'Pyongyang in North Korea' Expected to leap to the East Asian Internet-oriented media

[18th Anniversary of BreakNews] Il-suk Moon, Commemoration Remarks of the Publisher of BreakNews

-Ilsuk Moon Publisher

 

BreakNews celebrates its 18th anniversary on April 19th. It is one of the earliest media of modern Korean internet media. Korea's internet newspaper industry has experienced a period of quantitative expansion, but compared to the paper newspaper industry, it can be said that it is in a poor condition. According to the “2020 Newspaper Industry Survey (published on December 31, 2020)” surveyed by the Korea Press Promotion Foundation, the reality of Korean paper and internet newspapers is presented in detail.

 

According to this survey by the Korea Press Promotion Foundation, it is believed that the Internet media has continued to develop. However, in terms of sales and employee wages, the gap with paper newspapers is very severe. As of the end of 2019, “the number of newspaper businesses was paper newspaper = 1,450 (34.1%) and internet newspapers 2,796 (65.9%)”. When it comes to the number of businesses, the number of Internet newspapers outperforms the number of paper newspapers. There is no denying that the newspaper industry is moving rapidly from paper newspapers to internet newspapers. However, when looking at the Internet newspaper industry's sales, the number of workers, and the wages of workers, the situation is very poor.

 

As of the end of 2019, “the total sales of the newspaper industry was KRW 3.95 trillion, a slight increase (4.1%) from the previous year.” "Consumption price index fluctuations (0.4%), economic growth rate (2.0%), and number of businesses (-3.1%) increased sales a little." In detail, “the sales of paper newspapers accounted for 3,042.8 billion won, 85.8% of the total, and the sales of internet newspapers accounted for 14.2% with 566.2 billion won”. It is reported that the number of Internet newspapers is large, but income is incomparably low. Comparing the number of workers in the newspaper industry, the number of paper newspaper workers increased 2.1% year-on-year, and Internet newspaper workers decreased -8.2%. In the newspaper industry, 37.4% of reporters were on average less than 1.5 to 2 million won, followed by 30.2% of less than 1 million to 1.5 million won, 23.0% of less than 1 million won, and 9.3% of more than 2 million won. Daily and weekly newspapers were the most with less than 1.5 to 2 million won, and Internet newspapers with less than 1 to 1.5 million won the most. “Considering that the average annual salary for workers in 2019 was 36.46 million won and the minimum statutory salary for workers was 1.75,150 won, the salary of first-time journalists in many media companies was less than the minimum wage. I can see that it was the standard.”

 

It tells us where the current address of the Korean internet media is. In the meantime, I report that BreakNews, a media independent from politics and capital, has grown phenomenal over the past 18 years.

 

In an article under the heading “BreakNews, a total of 8.3 million page views in March,'Korea's top-notch Internet newspaper'” posted in Break News on April 1, “Break News (www.breaknews.com-this) It has firmly established itself as one of the best media among Korean internet newspapers. Our news-information is being transmitted to the world in partnership with not only Google, a global portal company, but also Naver-Daum-Zoom, a domestic portal company.” ) Is managed by information. According to the number of visitors (sessions) in the last March of Instagram information, March 23 = 304,598, March 24 = 334,564, March 29 = 334,386, March 30 = 307,288, March 31 Day = 302,043 people visit, and more than 300,000 people visit it a day, and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large media. In March, the total number of visitors to this site reached 7,434,984, as compiled by Instagram information. According to the total number of visitors, 7,434,984, the total number of pageviews (the total number of visitors opening information) in March was 8.303.143 (the average pageview per day is 267.843).”

 

In a phone call with the magazine on April 1, Chang-soo Byun, CEO of Ins Information, said,'The total monthly page views of Break News is 8.303.143, and the average page views per day is 267.843.' Sue is one of the best in the Korean internet newspaper industry.' CEO Byeon Chang-soo said,'In early April, the break news editing web program will be upgraded. When the editing function upgrade is completed, the advanced web program will be installed, and it will become more and more the world's leading internet newspaper.”

 

In addition, “BreakNews has been translating and posting news and information published on Break News in English using'Google Translation' since September 28, 2020. We have been making every effort to become a global medium by translating and publishing the full text of news and information written in Korean.” “I actively utilize the'Google Translation' on February 18... Let's make Korea a culturally advanced country! ' In the post of the title,'If Korea is to leap from an international news-information exhibition to an advanced country, mass production of English content has become inevitable. In addition, he said, “In order to increase the influence of Korea, we need an English story-making campaign.”

 

The results of the “2020 Newspaper Industry Survey” surveyed by the Korea Press Promotion Foundation give hope and despair to internet newspaper workers. But the truth is, the age of paper newspapers is on the way. On the other hand, the era of internet newspapers is opening wide. It is true that the total sales of internet newspapers and the wage level of workers are very poor compared to other industries. I think it is a big challenge that must be overcome by increasing the external income of the newspaper.

 

As I look back on the 18th year of Break News, I imagine the future status of Break News.

 

If one day in the future comes the era of free traffic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I hope that by then, Break News will be able to advance into North Korea's Pyongyang and become the central Internet media in East Asia dealing with the entire East Asian issue. Now it is just an imagination, and we are preparing for that future. We want to be a media medium that prepares for the management of the upcoming continental era of Korean media. Thank you very much for your support and subscription to Break News 18 years (18 years).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Hangul News-Hangul Information Utilizing Google Translation Campaign Head (self-nam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