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치권의 신드롬 '김대중 현상'과 '허경영 현상' 비교

“'허경영 현상'은 현실보다는 이상적(理想的)...'퍼 주기'로 포장돼 있다”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4/14 [16:08]

한국의 현대 정치사에는 '김대중 현상'이란 게 있다.  일종의 정치 신드롬(syndrome=증후군)이다. 김대중(1926-2009) 전 대통령은 1971년 대선에 출마, 5.16 군사쿠데타로 집권했던 박정희 전 대통령과 경쟁, 낙선했다. 그 뒤 한국의 민주화 투쟁 전면에 섰었다. 끈질긴 투쟁 끝에, 1997년 12월 대선에서 승리했다. '김대중 현상'이란 군사정권과 정면 투쟁에서 승리했다는 것을 뜻한다. 

 

지난 4.7 서울시장 후보에 출마했던 허경영 국가혁명당 전 서울시장 후보에게도 '허경영 현상'이란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그는 이미 대통령 후보를 역임했다. 지난 해 치렀던 4.15 총선 때는 다수 후보를 공천, 선거판을 요동치게 했다. 지난 4.7서울시장에 출마했던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는 비록 낙선했지만, 또다시 선거판을 뒤흔들었다. 지난 서울시장 선거전에서는 세인(세世人)들의 시선을 모아 '허경영 현상'을 각인 시켰다.

 

▲ 허경영  전 서울시장의 발차기(부패추방) 시범.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현상'이란 과연 무얼까? 그 첫째는 서울시장 후보군 가운데 세금을 제일 많이 납부했다는 사실 이다. 본지는 지난 3월22일자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 기호7번 '세금납부액 1위'”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 3월1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통계시스템에 공개한 후보들의 재산, 병역, 납세 등의 정보에 따르면 허경영 대표는 19억714만2천원을 납세한 것으로 드러나 국민의 4대 의무 중 하나인 납세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서울 및 부산시장선거에 등록한 21명의 후보 가운데 가장 많은 액수로 주목을 끌고 있다”고 전하면서 “허경영 대표는 72억6224만원의 재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인 소유의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땅과 건물이 각각 129억8534만원, 90억7597만원으로 공개됐다”고 소개했다.

 

'허경영 현상'의 두번째 현상은 선거 구호가 세인(世人)들의 입에 오르내렸다는 것을 들 수 있다.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내건 허경영의 선거공약은 아주 특별했다. 허경영 전 서울시장 후보가 제출한 후보등록 서류에는 “나라에 돈이 없는 것이 아니라 도둑이 많다”라고 적혀 있었다. 국가혁명당 김동주 기획조정실장은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가 내세운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는 구호가 해당 보궐선거 지역인 서울과 부산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LH 사태 등 부정부패에 대한 국민적 공분(公憤)을 불러일으켰다”고 진단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는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로 낙선했다. 그 후의 반응이 미묘했다. 김동주 국가혁명당 기획조정실장은 4월 14일 중앙당사에서 “국가혁명당은 선거 이후 오히려 국민들의 격려와 응원이 더 빗발치고 있다”면서 “일부 유력한 언론에서도 보도됐듯이, 기성 정치에 대한 정치 혐오와 국민배당금제에 대한 파격적 공약에 대한 기대로 내년 대선(大選)에서는 사표(死票) 심리에 얽매이지 않고 허경영을 찍겠다”라는, 민심을 전했다.

 

'허경영 현상'의 세번째는 '연애 공영제' 등, 상상을 현실화하는 퍼주기 공약들이었다. 연애공영제 실현을 위한 연애수당 제공 또는 결혼 후 큰돈을 주겠다, 상속세 폐지 등 대폭적인 세금감면 공약 등, 통 큰 퍼주기 공약 등은 젊은이들-서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지난 4월5일, 허경영 전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시 홍대역 부근에서 집중 유세를 가졌다. 그는  인도의 성자, 간디의 유명한 7대 사회악인’ “▲원칙 없는 정치 ▲도덕성 없는 상거래 행위 ▲노동이 결여 된 부(富) ▲개성을 존중치 않는 교육 ▲인간성이 사라진 과학 ▲양심이 없는 쾌락 ▲희생 없는 신앙을 몰아내자! 대한민국 국민은 미개인이 아니다. 세계 10위 경제대국에 생활고가 왠말이냐? 왜 우리 젊은이들에게 직장이 없나? 왜 우리는 결혼을 할 수가 없나? 이제 우리가 낙원을 만들 수 있는 시간은 이틀 남았다. 허경영이 해결한다. 투표로 해결하자!”라고 호소했었다. 사회악 척결, 연애공영제 공약 발표 이후, 환호가 뒤따랐다.

 

'김대중 현상'은 김대중의 정치적 성공으로 연결됐다. 대통령으로 재임(1998-2003년)할 수 있는 기적을 만들어냈다. 

 

우리나라 사회 내에  이미 '허경영 현상"이 존재한다면? 그 현상은 이제 겨우 시작 단계라 할 수 있다.  지난 4.7 서울시장 선거에서 낙선했던 허경영 국가혁명당 전 시울시장 후보는 이제 차기 대선의 예비후보로 활동을 시작했다. 차기 대선은 2022년 3월9일에 치러진다. 

 

▲ 허경영 전 서울시장의 유세 장면.  ©브레이크뉴스

 

오명진 허경영 비서실장은 “지금은 본인의 요청에 따라 이름을 밝힐 수 없지만, 누구라고 하면 알만한, 전(前) 중진 국회의원이 차기 지방자치 선거에 서울시장 후보로 국가혁명당 공천을 타진 할 정도로 허경영에 대한 기대가 지속 상승하고 있다”면서 “허경영은 지난 2019년 8월 15일 중앙당 창당 대회에서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기 때문에, 내년 대선(大選) 이후 3개월 만에 실시되는 지자체 공천심사위원회를 타당보다 조기에 실시해 대선(大選)과 지자체 선거에서 일석이조(一石二鳥) 효과를 거둘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 

 

'김대중 현상'은 대한민국=민주주의 국가 건설이라는 이념의 성취와 맞닿아 있었다. 그런데 '허경영 현상'은 현실보다는 이상적(理想的)이다. '퍼 주기'로 포장돼 있다. 부자(富者) 국가로 성공한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담보(擔保)로 하고 있다, 그간 많은 후보들이 그가 내건 공약을 뒤따랐다. 이 때문에 세인들은 좋아하든, 싫어하든 '허경영 현상'과 마주쳐야만 한다. 

 

'김대중 현상'은 김대중을 대통령으로 만드는 정치적인 에너지 역할을 했었다. 마찬가지로 '허경영 현상'도 그를 대통령으로 만드는 이후의 동력(動力)이 될까?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omparison of'Kim Dae-jung Phenomenon' and 'kyung young huh Phenomenon' in the Korean political sphere

“The'Hu Gyeong-gyeong phenomenon' is packaged as an ideal...'fur cycle' rather than reality.”

-Moon Il-suk Publisher

 

In Korea's modern political history, there is something called the'Kim Dae-jung phenomenon'.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1926-2009) competed and defeated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who ran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1971 and came to power in a 5.16 military coup. After that, he stood at the forefront of Korea's struggle for democracy. After a persistent struggle, he won the December 1997 presidential election. The 'Kim Dae-jung phenomenon' means that he has won a head-on struggle with the military regime.

Former Seoul Mayor kyung young huh, who ran for the 4.7 Mayor of Seoul Mayor kyung young huh, also carries the label 'kyung young huh Phenomenon'. He has already served as a presidential candidate. During the 4.15 general election held last year, a majority of candidates were nominated and the elections were shaken.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candidate kyung young huh, who ran for the Mayor of 4.7 Seoul, shook the election again, although he was unsuccessful. In the last election of the mayor of Seoul, the eyes of three people were gathered and the'kyung young huh phenomenon' was imprinted.

 

What is the 'kyung young huh Phenomenon'? The first is the fact that it paid the most taxes among the candidates for the mayor of Seoul. In an article under the heading “No. 7'Tax Payment Amount', Candidate kyung young huh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of Seoul,’ on March 22, “The property of candidates disclosed in the election statistics system by the Central Election Commission on March 19, military service. According to information such as tax payment, etc., it was revealed that CEO kyung young huh paid 1,9712 million won in taxation, and has faithfully fulfilled the duty of tax payment, one of the four major obligations of the people. This attracts attention as the largest amount among 21 candidates registered in the Seoul and Busan mayoral elections. He introduced that the land and buildings he owned in Jangheung-myeon, Yangju City, Gyeonggi-do, were publicly priced at 12.985.34 million won and 9,75.97 million won, respectively.”

 

The second phenomenon of the 'kyung young huh phenomenon' is that the slogan of the elections has come up and down in the mouths of the three people. kyung young huh's election pledge made during the last by-election of the mayor of Seoul was very special. The candidate registration document submitted by former Seoul Mayor kyung young huh said, "It is not that there is no money in the country, but there are many thieves."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s Planning and Coordination Dept. Kim Dong-ju said, “The slogan of “The country has no money, there are many thieves” by Candidate Heo Gyeong-sang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is not only in Seoul and Busan, but also nationwide, about corruption and corruption such as the LH incident nationwide. It caused a public resentment,” he diagnosed.

 

Candidate kyung young huh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of Seoul was defeated in third place in the last Seoul Mayor's election. The reaction after that was subtle. Kim Dong-ju,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at the Central Party on April 14,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is receiving more encouragement and support from the people after the election." In anticipation of an unprecedented commitment to me, I will take a picture of Huh Kyung-yong without being bound by the resignation psychology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 third of the 'kyung young huh Phenomenon' were pledges to make the imagination a reality, such as the'love and public welfare system'. Pledges to give a lot of money, such as providing a love allowance for the realization of the love and public welfare system, giving a large amount of money after marriage, and abolishing the inheritance tax, etc., received support from the youth and the common people.

 

On April 5, former Seoul Mayor kyung young huh held a intensive campaign near Hongdae Station in Seoul. He is India's saint, Gandhi's famous seven social villains' “▲Politics without principles ▲Commerce without morality ▲Wealth without labor ▲Education that doesn't respect individuality ▲Science with no humanity ▲Pleasure without conscience ▲ Let's drive away faith without sacrifice! The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are not savages. What's the end of living in the world's 10th largest economy? Why don't our young people have jobs? Why Can't We Get Married? Now we have two days left to create a paradise. kyung young huh solves it. Let's solve it by voting!”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pledge to eradicate social evils and the love and co-prosperity system, cheers followed.

 

The'Kim Dae-jung phenomenon' was linked to Kim Dae-jung's political success. He created a miracle that allowed him to serve as president (1998-2003).

 

If there is already a “kyung young huh phenomenon” in our society, it can be said that the phenomenon is only at the beginning stage.” Former Siul Mayor Heo Gyeonggi-do, who was defeated in the last 4.7 Seoul mayoral election, is now starting his activities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will be held on March 9, 2022.

 

Myung-jin Oh, secretary of kyung young huh, said, “I cannot reveal my name at the request of myself at the moment, but the former middle-inspired parliamentarian who is well-known to be able to vote for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nomination as a candidate for the mayor of Seoul in the next local autonomy election. Expectations continue to rise.” “Since kyung young huh was elected as a presidential candidate at the founding conference of the Central Party on August 15, 2019, the local government nomination review committee, which will be held three months afte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t is a plan to achieve the effect of one stone and two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local government elections.”

 

The'Kim Dae-jung phenomenon' was in contact with the achievement of the ideology of Korea = building a democratic state. However, the 'Huh Gyeong-yeong phenomenon' is more ideal than reality. It is packaged in'fur cycle'. The present and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has succeeded in being a rich country, is as a collateral, and many candidates have followed the pledge made by him. For this reason, whether they like it or not, they have to face the phenomenon of'Heo Gyeong-yeong'.

 

The'Kim Dae-jung phenomenon' played a political energy role in making Kim Dae-jung president. Likewise, will the phenomenon of 'kyung young huh' be the driving force after making him president?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김지영 2021/05/07 [17:18] 수정 | 삭제
  • 허경영 현상이 생겼다는건 허경영이 대세라는거....허경영 대통령 할때됐다 ...
  • 당근 2021/04/14 [18:06] 수정 | 삭제
  • 좋은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