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경제 불확실성↑..기업투자 ‘빨간불’

한경연, 주요 기업 58% 투자계획 아직 없거나 축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1:12]

 

▲     © 한국경제연구원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코로나19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투자에 빨간 불이 켜졌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투자계획’(100개사 응답)을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과반은 올해 투자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않았거나, 작년에 비해 투자를 줄일 것이라고 답했다. 국내 투자환경에 대한 만족도도 낮아 기업들의 투자환경 개선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500대 기업 중 과반인 58.0%는 올해 투자계획이 없거나 투자를 축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투자계획 미정 28.0% △투자계획 없음 20.0% △작년보다 투자 감소 10.0%다.

 

작년 수준의 투자를 하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21.0%, 작년보다 투자를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21.0%에 머물렀다.

 

한경연은 지난해에도 500대 기업들 중 과반이 투자를 줄였는데, 올해에도 이러한 흐름이 나타날 개연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단, 전체 투자금액은 삼성전자 등 일부 대기업에 얼마만큼 쏠림현상이 나타나느냐에 따라 증감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업들은 올해 투자를 늘리지 않는 이유로 △코로나 재확산 등 경제 불확실성 49.3% △주요 프로젝트 종료 21.5% △경영악화로 인한 투자여력 부족 15.2%을 꼽았다. 기업관련 규제 입법 또는 투자인센티브 축소 등 제도적 이유로 투자를 늘리지 않겠다는 응답도 14.0%에 달했다.

 

지난해에 비해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신규 사업 진출 47.6% △노후 설비 개선 19.0% 등을 제시했다.
 
국내 투자환경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45.5점에 그쳐, 기업들은 대체로 국내 투자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투자환경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은 28.0%로 긍정적으로 평가한 기업 비중인 11.0% 보다 약 2.5배 많았다.


투자활성화를 위해 정부나 국회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규제완화 47.0% △금융지원 43.0% △세제지원 41.0% 등을 꼽았다.

 

투자를 가로막는 주요 규제로는 △지자체 인허가 및 심의규제 23.6% △환경규제 18.0% △고용 및 노동관련 규제 18.0% △영업활동 제한 16.2% 등을 꼽았다.

 

한편, 응답 기업의 69.0%는 해외에 공장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 공장이 위치한 지역은 △동남아(29.6%) △중국(23.2%) △북미(20.0%) 순이었다.

 

해외 공장을 운영하는 기업의 75.4%는 올해 해외투자 규모를 작년수준으로 유지하거나 확대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국내투자 규모를 작년 수준으로 유지 또는 확대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 42.0%보다 1.8배 높은 수치다.

 

해외 투자 이유로는 현지시장 공략이 67.1%로 가장 많았고 △저렴한 인건비 17.7% △낮은 규제 부담 6.3% 순이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최근 수출, 산업생산 등이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음에도 기업들은 여전히 국내투자를 공격적으로 확대해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투자가 뒷받침 되지 못하면 실물경기 회복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기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뒷받침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rona 19 re-proliferation economic uncertainty ↑... corporate investment'red light'
-Reporter Moon Hong-cheol

 

As economic uncertainty, such as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increased, a red light was lit on corporate investment.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commissioned Mono Research, a polling agency, to survey '2021 investment plans' (100 respondents) targeting 500 companies with sales, and as a result, most of the respondents have not yet established an investment plan for this year or last year. They answered that they would reduce investment compared to. Satisfaction with the domestic investment environment was also low, indicating that companies' efforts to improve the investment environment were urgently needed.

 

It is estimated that 58.0% of the top 500 companies with sales do not have an investment plan this year or will reduce their investment this year. Specifically, it is △ 28.0% of investment plan undecided △ 20.0% of no investment plan △ 10.0% of investment reduction from last year.


21.0% of companies responded that they would invest at the same level as last year, and 21.0% of companies responded that they would increase their investment from last year.


Han Kyung-yeon predicted that the majority of the top 500 companies cut their investments last year, but it is highly probable that this trend will occur again this year. However, it is expected that the total investment amount will increase or decrease depending on the amount of distraction to some large companies such as Samsung Electronics.


Companies cited △49.3% of economic uncertainty such as corona re-proliferation, △21.5% of major projects ending △15.2% of lack of investment capacity due to deteriorating management. 14.0% of respondents said they would not increase investment for institutional reasons, such as corporate-related legislation or reduced investment incentives.


Companies that responded that they plan to increase investment compared to last year suggested △47.6% to enter new businesses and △19.0% to improve old facilities.
 
Satisfaction with the domestic investment environment was only 45.5 out of 100, indicating that companies generally evaluate the domestic investment environment negatively.


The proportion of companies that evaluated the domestic investment environment negatively was 28.0%, which was about 2.5 times more than the proportion of companies that evaluated positively, 11.0%.


As policies that the government or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pursue to revitalize investment, they cited △deregulation 47.0% △financial support 43.0% △tax support 41.0%.


Major regulations that hinder investment were △local government licensing and deliberation regulations 23.6% △environmental regulations 18.0% △employment and labor regulations 18.0% △operation restrictions 16.2%.


On the other hand, 69.0% of respondents operate factories abroad, and the regions where overseas factories are located were in the order of △Southeast Asia (29.6%) △China (23.2%) △North America (20.0%).


75.4% of companies operating overseas factories answered that they will maintain or expand the amount of overseas investment this year at the level of last year. This is 1.8 times higher than 42.0% of respondents that the scale of domestic investment will be maintained or expanded to last year's level.


For overseas investment reasons, targeting the local market was the most at 67.1%, followed by △low labor costs 17.7% △low regulatory burden 6.3%.


"Even though exports and industrial production are showing signs of recovery recently, companies are still unable to aggressively expand their domestic investment." Institutional support for vitalization is more important than ev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