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SM 측 “엑소 완전체 활동, 계획 변경 추가 논의 없어”[공식]

SM VS 첸백시, 템퍼링 갈등 재점화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3:19]

▲ 엑소(EXO)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 측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양측이 그룹 엑소(EXO) 완전체 활동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SM 측은 11일 브레이크뉴스에 엑소 완전체 활동 관련 “계획중이었던 것 맞고, 계획 변경에 대한 추가 논의는 아직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첸백시의 소속사 INB100(아이앤비100) 측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10일 기자회견은 아티스트 개인 명의 활동에 대한 매출액 10%를, 먼저 약정 위반한 SM에게 지급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내용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며 “엑소 완전체 활동의 지속과는 관계가 없으며, 이후에도 첸백시는 SM과 엑소 완전체 활동을 성실히 할 것을 다시 한번 팬분들께 약속드린다”고 알렸다.

 

한편, INB100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첸백시와의 전속계약 분쟁 당시 SM과 체결했던 합의와 관련해 부당한 요구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SM은 같은날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첸백시와 관련해 금일 진행된 INB100 측의 긴급 기자회견 방식이나 그 내용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 모든 사건의 본질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MC몽, 차가원 측의 부당한 유인(템퍼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SM은 INB100 측이 부당한 처사라고 밝힌 유통 수수료율 관련 주장에 대해 “당사가 첸백시와의 분쟁 과정에서 첸백시 측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유통사와 협상이 잘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미로 언급한 부분이다. 애당초 당사가 다른 유통사의 유통 수수료율을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실제로 합의서 체결 과정에서 첸백시 측이 유통 수수료율 관련 내용을 합의의 조건으로 넣어 달라 했는데, 당사가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이 없으므로 합의서 내용에는 포함할 수 없다고 설명하면서 해당 규정을 삭제했고, 이에 따라 합의서 체결본에는 해당 조항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SM은 “본인들이 고용한 대형 로펌과 당사간의 1년 6개월여 간의 협의를 통해 체결한 재계약 및 합의서에 대해 무효 주장을 되풀이하는 행동을 더이상 인내할 수 없다”며 “당사는 본인들의 사익 추구를 위해 전속계약에 이어 합의서까지 무효라는 주장을 매번 되풀이하는 첸백시의 행동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다. 첸백시 측은 여론전을 통해 자신들의 잘못된 행동을 정당화하려 합니다만, 당사는 법과 원칙에 따라 차분하게 대응하면서 법원을 통해 첸백시 측의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INB100 측은 SM이 템퍼링 의혹을 다시금 제기하자 “차가원 회장 및 신동현(MC몽) 대표는 또 다시 템퍼링이라고 주장하는 SM에 매우 유감이며, SM 측에 템퍼링의 기준을 공개하라는 입장을 전한다”며 “템퍼링을 주장하는 SM을 상대로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유포로 모든 민형사상 책임을 추궁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형 기획사라고하는 SM이 또 다시 본분을 망각하고 트집 잡기, 딴소리 하기 등으로 본질을 흐리는 입장을 발표하는 자체도 이제는 황당하다 못해 옹졸해 보이기까지 한다”며 “SM은 자신들의 아티스트였던 첸백시를, 더군다나 엑소의 활동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에게 템퍼링이라는 프레임으로 엮어서 입장을 발표하는 것 자체가 엔터 기획사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M side: “There is no further discussion on changes to EXO’s activities as a whole” [Official]

 

SM VS EXO and Chen Baeksi, tampering conflict reignite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mid a conflict between SM Entertainment (hereinafter referred to as SM) and Chen Baeksi (Chen, Baekhyun, Xiumin), both sides announced their stance on the group EXO's full-member activities.

 

On the 11th, SM announced to Break News, “It is true that we were planning, and there have been no further discussions about changing the plan yet,” regarding EXO’s full-member activities.

 

INB100, Chen Baeksi's agency, said in an official press release that day, "The press conference on the 10th was held to inform the public that it is unfair to pay 10% of sales for activities under the artist's name to SM, which violated the contract first.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continuation of EXO’s activities as a whole, and we once again promise our fans that we will continue to faithfully promote EXO’s activities with SM in the future,” he said.

 

Meanwhile, INB100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on the 10th and claimed that they were receiving unfair demands in relation to the agreement they signed with SM during the exclusive contract dispute with Chenbaeksi.

 

Accordingly, SM issued an official statement on the afternoon of the same day, saying, “We deeply regret the manner and content of INB100’s emergency press conference held today in relation to Chen Baeksi,” and added, “The essence of all of these incidents is the MC’s actions against our artists.” “We want to make it clear that this is unfair inducement (tempering) on ​​the part of Mong and Chagawon,” he said.

 

Meanwhile, regarding INB100's claim regarding the distribution commission rate, which SM said was unfair, SM said, "We mentioned this with the intention of supporting successful negotiations with the distributor in order to help Chen Baek City in the process of the dispute with Chen Baek City." . “In the first place, our company does not have the authority to determine the distribution commission rate of other distributors,” he said. “In fact, during the process of signing the agreement, CBX asked to include content related to the distribution commission rate as a condition of the agreement, but since we do not have the authority to decide, the contents of the agreement were changed. “We deleted the provision by explaining that it cannot be included in the agreement, and accordingly, the provision is not included in the signed version of the agreement,” he explained.

 

SM said, “We can no longer tolerate the actions of repeating claims of invalidity regarding the renewal of contracts and agreements concluded through consultations between the company and the large law firm they hired for about 1 year and 6 months,” and “We cannot pursue their private interests.” We will not tolerate Chenbaeksi's actions of repeatedly claiming that the exclusive contract and even the agreement are invalid. “CBX’s side is trying to justify their wrong actions through public opinion warfare, but our company will respond calmly in accordance with laws and principles and hold Chen Baek City accountable through the court,” he emphasized.

 

When SM raised the suspicion of tampering again, INB100 said, “Chairman Cha Ga-won and CEO Shin Dong-hyun (MC Mong) are very sorry for SM claiming that it is tampering again, and we convey their position to SM to disclose the standards for tampering.” “We will respond strongly, including holding SM accountable for all civil and criminal charges for defamation and spreading false information.”

 

He continued, “SM, which is said to be a large agency, has once again forgotten its duty and announced a position that obscures the essence by making faults and saying other things. Now, it seems so absurd that it even seems petty.” “Moreover, I don’t think they are qualified as an entertainment agency to announce their position by framing EXO’s artists as tampering,” he criticize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