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설 삼별초-93]진도의 페허에서 피어난 씻김굿

이동연 작가 | 기사입력 2024/06/11 [12:03]

 

▲ 필자/이동연 작가.    ©브레이크뉴스

삼별초가 여몽연합군의 기만 전략에 당해 제주도로 떠난 후, 진도는 거의 페허가 되다 싶이 했다. 

  그중에서도 용장성은 완전히 불에 태 새까만 잿더미가 되었다. 

  인적은 오간데 없고 오직 까마귀 때만이 시체의 살점을 쪼아먹으려고 잔해 더미에서 피어오르는 연기를 헤집으며 이러 저리로 날아 다니고 있었다.  

  그래도 하늘만큼은 여전히 파랬고 뭉게 구름 몇 조각만이 한가로웠다.  

  진도의 청,장년들은 모조리 전사했거나 노예로 끌려갔다. 

  이제 섬에는 오직 노약자들만 남아있었다. 누가 누구를 위로해줄 상황이 아니었던 것이다. 모두가 극한의 슬픔에 동시에 빠질 때는 어디서 하소연할 수도 없어 눈물조차 나지 않는 법이다.

  한마디로 모두가 넋이 나간 모습이었다. 서로 아무 말도 없이 그날 오후가 되도록 목석처럼  주저 앉아 있었는데 첨찰산에서 독거하는 할미 무당이 용장성에 나타났다. 

  진도에서 용왕굿으로 유명한 무당이었다.

  할미무당은 먼저 무명천을 왕궁 잔해에 묶고 벽파정까지 늘어 놓은 후에 그 천을 잡고 오르락 내리락 거리며 넋두리를 늘어놓기 시작했다. 

  

  아!!!!!   씻김굿이었다. 

  그 넋두리에 그동안 넋이 나간채 망연자실해있던 사람들이 여기저기서 하나 둘씩 나타났다. 마치 유령들 처럼. 그래봐야 모두가 아이와 노인뿐이었지만, 하나 같이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었기에, 본래 가족을 잃은 사람만 잡는 무명천을 함께 잡고 그제야 흐느끼기 시작했다

   “워매, 워매, 워쩐다냐. 다들 가분졌네. 

    호랭이가 물고 간 것도 아닌디, 용왕님이 끌고 간 것도 아닌디, 

    다들 어디로 갔다냐. 올망졸망 새끼들을 이리 두고, 늙은 부모 어쩌라고. 

    어찌해야 쓰까이, 어찌해야 한다냐, 이 징헌 놈의 세상을. 

    하기사 간 사람인들 가고 싶어 갔겄는가. 매겁시 북쪽 야차 같은 놈들이 죽인께 갔제, 매겁시 왜 갔것냐고. 

    아소, 넋들아. 서럽게 떠난 넋들아. 

    새끼, 에미, 애비가 잡은 이 천 타고 훠이훠이 날아가소. 인자 세상 시름 다 잊고 가소. 가소, 이승의 일일랑 다 잊어뿔고 극락왕생허드라고….”

   할미 무당의 넋두리가 끊어질 듯 끊어질듯 애절하게 흘렀다, 

   그 넋두리를 따라 남겨진 사람들의 슬픔도 바다 너머로 흐르고 있었다.  그날 해가 완전히 서해아래로 잠길 때까지. dyl101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vel Sambyeolcho-93] Ssitgimgut that bloomed in the ruins of Jindo

-Writer Lee Dong-yeon

 After Sambyeolcho left for Jeju Island due to the deception strategy of the Yeo-Mongolian allied forces, Jindo was almost in ruins.

 Among them, Yongjangseong Fortress was completely burned down and reduced to a black ashes.

 No one came and went, and only crows were flying here and there, picking through the smoke rising from the rubble to peck at the flesh of the corpses.

 However, the sky was still blue and there were only a few puffy clouds.

 The young and middle-aged people of Jindo were all killed in battle or taken as slaves.

 Now only the elderly and infirm remained on the island. It was not a situation where anyone could comfort anyone. When everyone falls into extreme sadness at the same time, there is no way to complain and not even tears.

 In short, everyone looked mesmerized. As we sat there like a stone on stone for the rest of the afternoon without saying a word to each other, an old woman shaman living alone on Cheomchalsan Mountain appeared at Yongjangseong Fortress.

 He was a shaman famous for Yongwanggut in Jindo.

 Halmi shaman first tied the cotton cloth to the remains of the royal palace and lined it up to the wall, and then began to complain while holding the cloth and moving it up and down.

 ah!!!!! It was Ssitgimgut.

 People who had been dazed and devastated by the complaint appeared one by one here and there. Just like ghosts. Although it was only children and the elderly, they were all people who had lost their families, so they held together the cotton cloth that was originally used only for people who had lost their families, and only then did they begin to sob.

 “Womae, womae, womae. Everyone is divided.

 It's not like the tiger took it away, nor the Dragon King dragged it away.

 Where did everyone go? What should we do with our old parents, leaving them here and there?

 What should I do, what should I do, this Jing-heon’s world?

 I wonder if the people who went there wanted to go. Those guys like the yakshas from the northern part of the city went to the dead, so why did they go to the city?

 Ah, souls. You sad departed souls.

 The cubs, Emmy and Abby, fly away on this cloth they caught. Son of man, forget all the worries of the world and go. Gaso, forget everything about this life and live in paradise... .”

 The grandmother's shaman's complaint flowed so mournfully that it seemed as if it would break.

 Following those complaints, the sadness of the people left behind also flowed across the sea. Until the sun completely dipped below the West Sea that day. dyl1010@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