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 아파트 60%, 전고점 대비 80% 이상 가격 회복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0:30]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2024년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중 60%는 2023년 이전 최고가와 비교해 80% 이상 가격이 회복돼 거래된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종로구와 용산구 아파트 매매 거래의 20% 이상은 종전 최고가와 같거나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서울 매매 거래 중 36.6%는 2023년 이전 최고가와 비교해 80% 이상-90% 미만 수준에서 거래된 것으로 조사됐다. 70% 이상-80% 미만 가격선의 거래도 전체거래의 32.1%를 차지했다. 

종전 최고가보다 높거나 같은 거래도 9.3% 차지하며, 2024년 거래량 회복과 함께 거래가격도 전고점 수준과 가까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별로 살펴보면 1월 전고점 대비 70% 이상-80% 미만의 가격이 36.7%로 가장 많은 거래 비중을 차지했지만, 5월 80% 이상-90% 미만 거래 비중이 39.8%로 높아졌다.

 

지자체별로 2023년 전고점 거래가격과 비교해 거래가격이 80% 이상 회복한 거래가 얼마나 되는지 살펴본 결과, 서초구(90.2%), 용산구(86.1%), 강남구(84.9%), 종로구(82.2%), 마포구(79.8%), 성동구(75%), 중구(73.2%), 양천구(72.9%), 영등포구(72.9%), 송파구(71.8%), 동작구(70.5%), 광진구 (70.4%) 순으로 거래비중이 높았다. 

 

이 중 종로구(27.7%)와 용산구(23.9%)는 매매 거래 중 종전 가격보다 비싸거나 같은 가격의 거래도 거래비중의 20% 이상을 차지했다. 새아파트와 대형아파트의 선호 영향에 따라 매매거래 가격이 종전 가격을 경신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노원구(22.1%). 도봉구(26.2%), 강북구(30.2%), 성북구(42.6%), 관악구(43%), 금천구(48.7%), 구로구(49.7%)는 전고점 대비 거래가격이 80% 이상 회복한 거래 비중이 낮았다.

 

직방은 2024년 저리대출 등의 영향으로 거래량이 회복하며 서울 아파트값이 일부 전고점 수준에 다다른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연일 상승하고 있는 전셋값도 실수요를 자극하는 요인으로 봤다.

 

단, 지역별로 거래가격의 회복은 다른 양상이다. 일부 단지에서 최고가 경신 등이 속속 나오고 있지만 아직 절대적인 거래량이 적고,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전고점 대비 낮은 가격에 거래되며 단지별로 수요 쏠림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방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는 공급 축소 전망에 따라 희소가치가 높은 단지에 수요가 쏠리고 있다”며 “당분간 이 같은 움직임은 지속될 전망이다”고 전했다.

 

이어 “물가 상방 압력에 따른 금리 인하 지연 가능성, 지방의 미분양 증가, 경기불안 등의 주택 수요 유입을 제한하는 요소도 상존해 하반기 서울 아파트 시장은 강보합 흐름이 유지되며, 입지별 수요 쏠림 현상이 계속될 전망이다”고 예상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ices for 60% of apartments in Seoul have recovered by more than 80% compared to the previous high point.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calculated that 60% of apartment sales transactions in Seoul in 2024 were transacted with prices recovering by more than 80% compared to the previous highest price in 2023. Among them, more than 20% of apartment sales transactions in Jongno-gu and Yongsan-gu were found to be traded at the same or higher price than the previous highest price.

 

According to Zigbang on the 10th, 36.6% of sales transactions in Seoul this year were transacted at a level of more than 80% - less than 90% compared to the highest price before 2023. Transactions with a price range between 70% and above and below 80% also accounted for 32.1% of all transactions.

Transactions that are higher than or equal to the previous highest price account for 9.3%, and with the recovery of transaction volume in 2024, transaction prices appear to be approaching the previous high point.

 

Looking at it by month, in January, prices between 70% and above and below 80% of the previous high accounted for the largest proportion of transactions at 36.7%, but in May, the proportion of transactions between 80% and above and below 90% increased to 39.8%.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number of transactions in which the transaction price recovered by more than 80% compared to the previous high transaction price in 2023 by local government, we found that Seocho-gu (90.2%), Yongsan-gu (86.1%), Gangnam-gu (84.9%), Jongno-gu (82.2%), and Mapo-gu (79.8%) %), Seongdong-gu (75%), Jung-gu (73.2%), Yangcheon-gu (72.9%), Yeongdeungpo-gu (72.9%), Songpa-gu (71.8%), Dongjak-gu (70.5%), and Gwangjin-gu (70.4%) had the highest transaction proportion in that order. .

 

Among these, Jongno-gu (27.7%) and Yongsan-gu (23.9%) accounted for more than 20% of the sales transactions, with transactions at a price that was higher or the same as the previous price. It is analyzed that the transaction price has broken the previous price due to the preference for new apartments and large apartments.

 

On the other hand, Nowon-gu (22.1%). Dobong-gu (26.2%), Gangbuk-gu (30.2%), Seongbuk-gu (42.6%), Gwanak-gu (43%), Geumcheon-gu (48.7%), and Guro-gu (49.7%) had a low proportion of transactions in which the transaction price recovered more than 80% compared to the previous high. .

 

Zigbang analyzed that transaction volume will recover in 2024 due to the influence of low-interest loans, and apartment prices in Seoul have reached some of their previous peak levels. The rental price, which has been rising day by day recently, was also seen as a factor stimulating actual demand.

 

However, the recovery of transaction prices varies by region. He explained that although some complexes are breaking new record prices, the absolute transaction volume is still low, and in some regions, prices are still lower than the previous high, and the phenomenon of concentrated demand for each complex continues.

 

A Zigbang official said, “Due to the outlook for a decrease in supply of apartments in Seoul, demand is focusing on complexes with high scarcity value,” and added, “This movement is expected to continue for the time being.”

 

He continued, “There are also factors that limit the inflow of housing demand, such as the possibility of a delay in interest rate cuts due to upward pressure on prices, an increase in unsold housing in local areas, and economic instability, so the Seoul apartment market will remain strongly stable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nd the concentration of demand by location will continue. “It is expected,” he predic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