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재명 대표 “총선승리는 정권심판 국민의 요구…민주당 책임 다해야 ”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5/19 [19:36]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대전에서 당원과 함께 컨퍼런스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C) 민주당 대전시당


‘당원과 함께 컨퍼런스-민주당이 합니다.’ 충청편 당원과의 대화를 위해 대전을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큰 승리”라며 "국민이 민주당을 통해 확실하게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 미래를 열어나가 달라는 책임을 부과한 것이다. 민주당은 책임을 떠안아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19일 유성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당원과 함께 컨퍼런스-민주당이 합니다.’ 충청편에 참석한 이재명 당 대표는 행사장을 가득 메운 당원들에게 총선승리에 따른 민주당의 책임과 당원들의 책임을 강조했다.

 

황정아(유성을) 대변인의 사회로 진행된 컨퍼런스에는 이재명 대표를 비롯해 정청래·박정현 최고위원, 황명선 조직사무부총장, 장철민(대전)·홍성국(세종)·복기왕(충남)·임호선(충북) 시·도당위원장 등 충청권 국회의원 당선인들과 민주당 소속 정용래 유성구청장, 김제선 중구청장, 양승조 전 충남도지사, 시·도의원 등도 행사장을 찾았다.

 

이재명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충청지역 28석 가운데 21석을 우리 민주당이 이김으로써 국민이 민주당이라는 도구를 통해서 확실하게 정권을 심판하고,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이 나라의 미래를 확실하게 열어나가 달라는 그런 책임을 부과했다.”며“우리가 그 책임을 잘 떠안아서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 선거 후 탈당과 관련 “우리가 차이가 있다고 해서 다르다고 해서 그것은 틀린 것이다. 단정하고 외면하는 것은 결국은 끝이다. 노력해야 한다.”고 운을 뗀 뒤“말씀드렸던 것처럼 아직도 혹시 제재하기 위해서 혼을 내주기 위해서 탈당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이 계시면 말씀드렸던 것처럼 당비를 끊으세요. 탈당하면 다시 들어오기 너무 힘들어요. 그리고 오히려 저는 이럴 때일수록 내가 더 책임지겠다 이렇게 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는 말로 당원의 책임에 대해서는 역설했다.

▲ 행사에 참석한 민주당원들이 채상병 특검이 국민의 명령이라는 손 피켓을 들고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C) 민주당 대전시당


장철민 대전시당위원장 직무대행은 “우리 충청이 정말로 중심에 있다. 정치의 중심, 역사의 중심, 그 역사 발전의 중심에 있다. 당원 동지 여러분들이 이번 총선을 통해 만들어 주셨다.”라며“ 당원과 함께라면 다가올 지방선거와 대선에서도 분명히 이길 수 있다”고 역설했다.

 

개회식에 이어 열린 당원과의 대화 시간에는 이재명 대표는 독도 영유권, 청년 문제, 노인 요양 비용 절감 방법에 대한 질의와 관련 당원들과 소통을 이어갔다.

 

청년의 현실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역할에 대해 이재명 대표는 지난 18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대화를 소개하며, “정치의 가장 본연의 역할은 없는 길을 만들고 상상하지 못한 것을 현실로 만들어 내는 것이다”라며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 좌절, 절망 이런 그것들을 최소화하고 희망으로 살 수 있게 만드는 것 자체가 우리 정치가 해야 할 일이고 정치 중에서도 우리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이다.”라고 역설했다.

 

독도가 왜 대한민국의 영토인가? 라는 질문에 이 대표는“ 영토는 제일 중요한 기준이 실효적 지배 여부이다. 대한민국이 그것도 아주 오랫동안 실효적으로 지배해 왔다”라고 말한 뒤 “ 일본의 전략은 독도를 분쟁 지역으로 만드는 것이다. 끊임없이 도발하고, 끊임없이 논쟁을 일으키고 시비를 걸어서 다툼의 대상으로 만들어 국제사법재판소로 끌고 가려는 것이다.”라며 우리의 제일 좋은 전략은 무시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노인 요양 비용을 낮추는 방안, 40~50대 남성을 위한 정책 마련방안 질문에 대해 당원들과 소통을 나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Lee Jae-myeong visits Daejeon and talks with party members on various issues

 

This “victory in the general election is the people’s demand to judge the regime and open the future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Democratic Party must fulfill its responsibilities.”

On the 19th, ‘Conference held with party members - Democratic Party of Korea.’ Chungcheong edition, dialogue with party members on various issues

 

‘The Democratic Party conducts a conference with party members.’ Lee Jae-myeong,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visited Daejeon for a conversation with party members from the Chungcheong section, said, “This general election is a victory unprecedented in the political his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Democratic Party must take responsibility and faithfully fulfill it,” he said.

 

Party leader Lee Jae-myeong, who attended the Chungcheong section of the ‘Conference with Party Members -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t the Daejeon Convention Center in Yuseong on the 19th, emphasized the responsibility of the Democratic Party and its members for winning the general election to the party members who filled the event hall.

 

The conference, which was moderated by Spokesperson Hwang Jeong-ah (Yuseong), included Representative Lee Jae-myeong, Supreme Council members Jeong Cheong-rae and Park Jeong-hyun, Vice President for Organizational Affairs Hwang Myeong-seon, Jang Cheol-min (Daejeon), Hong Seong-guk (Sejong), Bok Ki-wang (South Chungcheong), and Lim Ho-seon (North Chungcheong) city and provincial parties.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from the Chungcheong region, including the chairman, Yuseong-gu mayor Jeong Yong-rae, Jung-gu mayor Kim Je-seon, former Chungcheongnam-do governor Yang Seung-jo, and city and provincial lawmakers from the Democratic Party also visited the event venue.

 

In his greeting, Representative Lee Jae-myeong said, “With the Democratic Party winning 21 of the 28 seats in the Chungcheong region, the people have a responsibility to clearly judge the regime through the tool of the Democratic Party and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o clearly open the future of this country.” “We must take on that responsibility and faithfully carry it out,” he said.

 

Regarding his withdrawal from the party after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election, he said, “Just because we have differences, it is wrong. Being timid and ignoring things will ultimately end. “We have to work hard,” he said, and then added, “Like I said, if there are people who still think they should leave the party in order to punish them or punish them, just like I said, quit the party membership. If you leave the party, it is very difficult to get back in. And on the contrary, I will take more responsibility in times like this. I think it would be good if you could do this,” he said, emphasizing the responsibility of party members.

 

Jang Cheol-min, acting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Party Committee, said, “Chungcheong is truly at the center. It is at the center of politics, the center of history, and the center of historical development. “Comrades in the party have made this general election possible,” he said, adding, “With party members, we can definitely win in the upcoming loc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During the conversation with party members held following the opening ceremony, Representative Lee Jae-myung continued to communicate with related party members by asking questions about Dokdo sovereignty, youth issues, and ways to reduce elderly care costs.

 

Regarding the government's role in resolving the realistic difficulties of young people, Representative Lee Jae-myung introduced a conversation with Hwang Woo-yeo, Chairman of the People Power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on the 18th and said, "The most natural role of politics is to create a path that did not exist and to turn the unimaginable into reality. He emphasized, “Minimizing the difficulties, frustration, and despair that young people experience and enabling them to live with hope is what our politics must do, and among politics, it is what our Democratic Party must do.”

 

Why is Dokdo Korean territory? In response to the question, Representative Lee said, “When it comes to territory, the most important criterion is effective control. “The Republic of Korea has effectively ruled it for a very long time,” he said. “Japan’s strategy is to turn Dokdo into a disputed area.” “They are trying to constantly provoke, constantly stir up controversy and quarrel, making it a subject of contention and dragging it to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he said, adding that our best strategy is to ignore it.

 

In addition, we communicated with party members regarding questions about ways to lower the cost of elderly care and how to prepare policies for men in their 40s and 50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