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피식대학’, 지역 비하 논란 일주일만 사과 “변명의 여지 없어..책임 통감”

지난 11일 공개된 영상 비하 논란에 사과문 게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9 [17:58]

▲ ‘피식대학’, 지역 비하 논란 일주일만 사과 <사진출처=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영상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구독자 300만명을 보유한 인기 코미디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지역 비하 발언 논란 관련해 일주일 만에 공개 사과했다. 

 

‘피식대학’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는 19일 “지난 11일 ‘피식대학’ 유튜브 채널에 올린 ‘메이드인 경상도, 경북 영양편’과 관련해 사과 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피식대학’ 측은 “여러분께서 질책해 주는 부분들에 대해 반성의 자세로 모든 댓글을 삭제 없이 읽어 봤다. 신속한 사과가 중요함을 잘 알고 있었으나, 이번 일과 관련된 당사자 분들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직접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고, 또한 충분한 반성이 동반되지 않은 사과문을 통해 저희의 진심이 부족하게 전달되는 것이 걱정돼 숙고 끝에 오늘 사과문을 올리게 됐다. 저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메이드 인 경상도’는 이용주의 지역 정체성을 소재로 한 코미디 콘텐츠다. 이용주 본인이 부산 사람이라고 주장함에 반해 실제 경상도인과의 대면에서 보이는 어수룩함과 위화감을 코미디로 풀어내는 게 기획의도 였다. 회차가 진행됨에 따라 경상도 여러 지역의 문물을 경험하는 내용이 추가되며 자연스럽게 지역 홍보적인 내용을 포함하게 됐고, 해당 지역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력에 대해 깊게 숙고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문제가 됐던 영양군 편은 지역의 명소가 많음에도 한적한 지역이라는 콘셉트를 강조해 촬영했고 이에 따라 콘텐츠적인 재미를 가져오기 위해 무리한 표현들을 사용했다. 특히 해당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경솔한 표현을 사용했다. ‘중국 같다‘, ‘특색이 없다’, ‘똥 물 이네’, ‘할머니 맛’ 등 지적해 준 모든 언급사항에 대해, 코미디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형태로 시청자 분들께 여과 없이 전달됐고 이 부분 변명의 여지 없이 모든 부분에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피식대학’ 측은 “좋은 코미디를 만들기 위해 그간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아직 부족한 것 같다.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피식대학’의 모습 보여 드리겠다”며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피해를 겪은 영양군 시민분들과 심려를 겪은 구독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피식대학’ 측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피식대학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입니다.

 

5월 11일 피식대학 유튜브 채널에 올린 ‘메이드인 경상도, 경북 영양편’과 관련하여 사과 드립니다.

 

여러분께서 질책해 주시는 부분들에 대해 반성의 자세로 모든 댓글을 삭제 없이 읽어 보았습니다. 신속한 사과가 중요함을 잘 알고 있었으나, 이번 일과 관련된 당사자 분들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직접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고, 또한 충분한 반성이 동반되지 않은 사과문을 통해 저희의 진심이 부족하게 전달되는 것이 걱정되어 숙고 끝에 오늘 사과문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저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메이드 인 경상도'는 이용주의 지역 정체성을 소재로 한 코미디 콘텐츠 입니다. 이용주 본인이 부산 사람이라고 주장함에 반해 실제 경상도인과의 대면에서 보이는 어수룩함과 위화감을 코미디로 풀어내는 게 기획의도 였습니다. 회차가 진행됨에 따라 경상도 여러 지역의 문물을 경험하는 내용이 추가되며 자연스럽게 지역 홍보적인 내용을 포함하게 되었고, 해당 지역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력에 대해 깊게 숙고하지 못했습니다.

 

문제가 되었던 영양군 편은 지역의 명소가 많음에도 한적한 지역이라는 컨셉을 강조하여 촬영 했고 이에 따라 콘텐츠적인 재미를 가져오기 위해 무리한 표현들을 사용했습니다. 특히 해당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경솔한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중국 같다‘, ‘특색이 없다’, ’똥 물 이네', ‘할머니 맛’ 등 지적해 주신 모든 언급사항에 대해, 코미디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형태로 시청자 분들께 여과 없이 전달되었고 이 부분 변명의 여지 없이 모든 부분에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 드립니다.

 

먼저, 본 콘텐츠에서 직접적인 언급으로 피해를 겪으신 두 분의 사장님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콘텐츠에서 직접 언급하여 문제가 된 제과점과 백반식당에 피식대학의 이용주, 정재형, 김민수가 방문하여 사과를 드렸습니다.

 

제과점 사장님께 점내에서의 무례한 언행들과 배려 없는 맛 평가에 대해 깊게 사죄드렸습니다. 감사하게도 사장님께서 먼저 동석하여 이야기를 나누자고 하셨고 사장님께서 본인은 괜찮으시다며 넓은 아량으로 저희를 용서해 주셨습니다. 다시 한 번 감사 드리고 죄송합니다.

 

백반식당 사장님께도 저희의 무례함에 대해 여러 차례 사과 드리며 이번 일로 인해 저희의 부족함을 인지하게 되었고 더 나은 사람이 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이에 사장님께서는 우리 모두 실수를 하는 사람이다, 첫 번째는 실수이지만 두 번째는 잘못이 되니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말라는 질책과 함께 다독여주셨습니다.

 

두 사장님 모두 지금은 피해가 없다고 말씀하셨지만 추후 발생할 피해가 있는지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최선을 다해 돕도록 하겠습니다.

 

두 번째로, 피해와 심려를 끼친 영양군민, 영양에서 근무하고 계신 공직자와 한국전력공사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마음의 상처를 드렸고 여지없이 죄송합니다. 영양군과 영양군의 특산품에 대해서도 경솔한 발언을 해 불쾌한 감정을 들게 했습니다. 영양군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시는 영양군 주민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저희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영양군청에 연락을 드렸습니다. 당장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추후 어떤 형태로든 저희의 잘못을 바로잡을 방법을 찾도록 꾸준히 노력하겠습니다.

 

세번째로, 저희의 콘텐츠로 불쾌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립니다.

 

코미디 채널로서 저희를 바라봐 주시고 재미있게 시청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께 불쾌함과 실망감을 전달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희 피식대학은 코미디언입니다.

금번의 일을 계기로 코미디언의 사회적 역할을 다시 한 번 되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코미디를 만들기 위해 그간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아직 부족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피식대학의 모습 보여 드리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 일로 피해를 겪으신 영양군 시민분들과 심려를 겪으신 구독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 메이드인 경상도 영양군편은 본 사과문 게재와 함께 비공개 처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isik University’ apologizes for one week after controversy over regional criticism: “There is no room for excuses… I feel full responsibility.”

 

An apology was posted for the controversy over the disparagement of the video released on the 11th.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Pisik University’, a popular comedy YouTube channel with 3 million subscribers, publicly apologized for the first time in a week regarding the controversy over its disparaging remarks about the region.

 

‘Pisik University’ Lee Yong-ju, Jeong Jae-hyung, and Kim Min-su opened their remarks on the 19th, saying, “We apologize in relation to the ‘Made in Gyeongsang-do, Gyeongbuk Yeongyang’ episode posted on the ‘Pisik University’ YouTube channel on the 11th.”

 

‘Pisik University’ said, “I read all the comments without deleting them with an attitude of reflection on the parts you criticized. We knew that a quick apology was important, but we thought it was important to first offer a sincere apology directly to the people involved in this incident. We were also worried that our sincerity would be insufficiently conveyed through an apology that was not accompanied by sufficient reflection, so after careful consideration, we decided to send a sincere apology to those involved in this incident. I ended up posting an apology. “We apologize to everyone who was harmed by our inexperience,” he said, bowing his head.

 

He continued, “‘Made in Gyeongsang-do’ is a comedy content based on Lee Yong-ju’s regional identity. While Lee Yong-joo claims to be from Busan, the intention was to use comedy to convey the sense of awkwardness and discomfort seen when meeting an actual Gyeongsang-do resident. “As the episode progressed, content about experiencing the culture and culture of various regions of Gyeongsang Province was added, and it naturally included regional promotional content, and we did not think deeply about the negative impact it could have on the region,” he said.

 

In addition, “The Yeongyang-gun episode in question was filmed with an emphasis on the concept of a quiet area even though there are many local attractions, and accordingly, unreasonable expressions were used to bring fun to the content. In particular, careless expressions were used that lacked consideration for local residents and small business owners. All the comments that were pointed out, such as 'It looks like China', 'It has no special features', 'It's shit water', 'It tastes like grandma', etc. were delivered without filtering to the viewers in a form that was difficult to accept as a comedy, and there was no room for excuses in this regard. “I take full responsibility for everything and apologize,” he said.

 

Lastly, ‘Pisik University’ said, “We’ve put a lot of effort into making good comedy, but it seems like it’s still not enough. “We will show you a more developed ‘Pisik University’ in the future,” he said, adding, “Once again, we would like to apologize to the citizens of Yeongyang-gun who suffered damage due to this incident and to the subscribers who experienced concern.”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